아아..언제나 아기 고양이들은
진리죠!!!

어찌나 예쁜지

놀래서 눈을 똥그랗게!!!!

똑딱이 카메라만 들고
출근하는 위험지대라서

아예 pc방 안으로 들어가서
찰칵 찰칵

항상 출퇴근 시간에
걸어서 지나가는

플라사 도스 데 마요 근처거든요.


사실 매일 오가는 곳이다 보니
한번씩 인사도 하고

고양이가 있으면 살짝 들어가서
사진도 찍고..

그런데 또 마침
이집 딸이 여기 아기 고양이 있다고
갑자기 데리고 오겠다는 거예요


냉큼 따라 들어가서
아기 고양이 나올 때까지 기다렸죠

가게 안 쪽에 문이 있고
그 안쪽으로 또 사람들이 사는 방이 있거든요


바로 이 문!!!!

엄마 고양이는 완전 러시안 블루
전신이 회색입니다.


아기 고양이 둘 중에서
한마리는 엄마랑 똑같아요



어두워서 사진이 안나오네요

정말 똑딱이..ㅠㅠ

이럴 때 디에셀알 들고 다니면
얼마나 좋아요.

진짜 밝게 예쁘게 나올텐데

그저 아쉬울 따름


그러나 pc방 따님의 도움 덕에
이 전폭적인 도움 ㅎㅎㅎ


정말이지
이 엄청난 노이즈 아쉽습니다만

그래도 저 빛나는 미모는 므흣!!!

사실 나중에 길거리에 나와서 걷는 것도 봤는데요
길 거리에서 사진을 찍는 건
너무 제가 위험해질 가능성이 높아서 ^^;;;



카메라나 핸드폰을 들고 있는 걸 보면
뒤 따라와서 빼가는 식이거든요.

아..그래서 남미 여자들이
섹시하게 입고 가슴골 사이에 핸드폰을 넣고 다니는 걸
이상하게 보시면 안됩니다.

무슨 섹시녀 어쩌구 하면서 한번씩 뉴스에 나오는데
이 길에서는 일반적입니다..;;;

더운 날에  안전하게 핸드폰을 넣을 곳이 없고
가방은 아예 안들고 가는게 안전한 편
주머니에 넣었다가
소매치기에 대응하는 자세 중 하나거든요.

등에 매는 가방도
앞쪽으로 돌려매는 길입니다.

귀여운 아기 고양이들~
그 위험성에도 불구하고

카메라를 꺼내들게 하는 위력!!!


2013/03/14 - [적묘의 페루]리마pc방 엄마 고양이는 러시안 블루?
2013/03/06 - [적묘의 페루]고양이가 자리를 찾고 싶어하는 이유
2013/01/28 - [적묘의 페루]알바 고양이가 있는 흔한 pc방 풍경
2013/01/25 - [적묘의 푸노]아기고양이들이 있는 가게,PUNO,TITICACA
2013/01/23 - [적묘의 페루]색다른 아기고양이의 매력에 빠지다
2013/01/21 - [적묘의 티티카카]아기고양이는 아궁이 속에 쏙!
2013/01/15 - [적묘의 티티카카]우로스섬 아기고양이들은 졸린다
2012/11/07 - [적묘의 페루]삼색 아기고양이의 허부적 허부적
2012/10/22 - [적묘의 페루]아기고양이 네마리의 싱크로율 탐구 중

2012/10/06 - [적묘의 페루]아기고양이 만나러 까야오로 달려가다~
2012/06/27 - [적묘의 페루]아기 고양이와 작은 소녀의 밀당
2012/05/24 - [적묘의 페루]꾸욱 갸우뚱?아기고양이 인형?아마조나스 헌책방 거리
2012/05/09 - [적묘의 페루]치명적 유혹!아기고양이도 진리의 노랑둥이!
2012/04/26 - [적묘의 페루]피스코양조장,아기고양이와 소녀를 만나다.
2012/04/19 - [적묘의 페루]공원 고양이와 아기가 만났을 때!
2012/03/01 - [적묘의 페루]산마르코스 아기고양이의 황당한 목욕!
2012/02/06 - [적묘의 페루]길을 잃어도 좋아~~멋진 태비고양이와의 만남!
2012/01/05 - [적묘의 고양이]페루 막장드라마!친자확인 소송? 너는 누구??



3줄 요약

1. 카메라, 핸드폰 모두 가방에 잘 넣어서 가방은 앞으로 안듯이!!!

2. 그런데도 아기냥들을 보면 자동으로 카메라를 꺼내게 됩니다....

3. 이전의 삼색냥은 집을 나갔다고 해요. 역시 중성화 수술이 필요한 동네 ㅜㅜ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탱크누나 2013.03.18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아가냥이 사진에 클릭을 해보았습니다. 어딜 가나 아기들은 다 이쁘죠~ 아가냥이는 더더욱..ㅎㅎ
    저희 탱크도 다섯 살인지라 이미 아가 때 모습은 쪼오끔 남아 있을 뿐이라... 아깽이들이 더 보고프네요..
    적묘님, 위험한 지역에 계신 것 같아 걱정입니다만.. 잘 지내시다 오시길 바랄게요... 홧팅!!

    • 적묘 2013.03.21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탱크누나님 지내는 곳은 안전해요 ^^ 걱정 끼쳐드렸네요.

      출근하는 기관이 있는 곳이 조금 위험성이 높은 곳입니다.
      대신에 늦은 시간에 나가지 않고
      항상 긴장 팍!!! 하고 다니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잘 지내기..정말 중요하죠~~~
      아자아자!!!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69
Today786
Total5,839,62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