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또다른 시선이 필요하다.

짧은 시간 스쳐가고
너무 금방 흘러가고
다시 보지 못하니까

나는 또 하나의 시선이 필요하다.
나는 또 잠깐의 시간이 필요하다.

조용히 들여다 보고
고요히 생각에 잠겨

그렇게 묵묵히 그저
그렇게 소소히 흘러

남들에겐 아무것도 아니고
나에게도 아무렇지 않게될

그 순간을


날카로움은 부드럽고


뾰족하게 세운 가시는 화려하다


감싸고 감싸 감추고

그래도 감출 수 없을 때
그땐 어쩔 수 없는 것


상처입기 쉬운

여리디 여린 그 순간


2012/10/19 - [적묘의 페루]꽃바닥그림과 기적의 주 행진,Procesión Señor de los Milagros
2012/09/23 - [적묘의 페루]공원 바닥에 꽃으로 그림이! 리마꽃박람회
2011/08/02 - [부산,기장 은진사] 연꽃에 취하다 [공감블로그]
2011/09/23 - [함양 상림] 단풍보다 고운 붉은 꽃무릇이 빛나는도다

2012/08/01 - [적묘의 고양이]무지개 다리를 건너다
2010/08/28 - [몽골 게르 안에서] 무지개를 꿈꾸다
2012/09/26 - [적묘의 발걸음]마지막 여행의 시작, 죽음과 장례
2011/04/27 - [금낭화] 봄을 안은 주머니~


3줄 요약

1. 꽃이 피고 그리고 지고

2. 묵묵히 바라보는 것

3. 그렇게 또 하루가 가는 것을 담다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553
Today227
Total5,984,20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