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페루에 왔을 때

스페인어 단어를 전혀 모르니까
뭐든 소리내서 읽기 연습...


그냥 생각없이 
담배갑에 적힌
 경고문을 읽었다가

흡연자에게
야아!!! 하는 소리를 들었지요.

근데 생각해보면 한국에서도 한국말로 된 경고문을
꼭!!!! 소리내서 읽던 버릇이..;;

전 비흡연자니까요 +_+

알면서도 피우는 담배.. 



EL HUMO DEL TABACO CAUSA ASMA EN LOS NINOS
어..담배연기는 아이들의 천식의 원인이 됩니다.

Fumar prouduce cáncer de pulmón
흡연은 폐암을 만듭니다~


Fumar CAUSA INFARTO CEREBRAL
흡연은 뇌졸중(腦卒中)의 원인이 됩니다.

어려운 단어들...;; 이라 찾아보았습니다.
페루도 예전과 달리 차 안에서 담배피는 일들은
거의 없습니다.

그러나 예전에 왔던 분들은
버스 안에서도 사람들이 담배를 피곤하더라~
라고 하시더군요 ^^

베트남은..;; 달리는 시내버스에서
 흡연하는 이들이 가끔 있었습니다.

그러나 요즘은 전반적으로 그런 일들이
정말 줄어들고 있어요.

카페나 레스토랑은 흡연석과 금연석이 분리되어 있고
가끔은..;; 흡연석이 더 좋은 곳일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이랑 똑같이...

길가면서 담배피는 건 방법이 없네요

버스 정류장에서도 담배 담배 담배...
흡연자도 담배 필 곳 없어 괴롭다는데

의도치않게 노출되는
비흡연자만 할까 싶어요.



3줄 요약

1. 연기 속으로 고민을 날려버릴 수 있나요??? 

2. 담배값을 모아서 집사는 건 정말 불가능하더군요 +_+

3. 한국 담배갑에는 여전히 경고문구만 나오나요?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2.04.25 1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카페같은곳 가보면 쩌어~기 구석탱이는 비흡연, 창크고 빛밝은 창가는 죄다 흡연실이더군요.
    예전엔 햇살좋은날엔 내생명치 1년걸고 창가에 앉곤했어요 ㅋㅋ
    또 아이를 데리고 다니니, 길위의 흡연에 굉장히 민감해지죠. 아무래도 아이들은 어른보다 더 위험하니까..
    그나마 서서피는 사람들은 나아요.. 내가 피하면 되니.. 하지만 걸어다니며 피는 사람들은 정말.. 뒷통수를 후려치고 싶다능.. 흥!

    • 적묘 2012.04.26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걸어다니면서..;; 아아..
      오늘도..ㅠㅠ 당했... 아흑...

      카페에 좋은 자리에 앉았는데
      밖에 서서 피는 사람의 연기가 계속 지속적으로
      안으로 흘러들어오는 경우도 난감..ㅠㅠ

  2. nao젬마 2012.08.17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흡연자로서 살짝 미안함이_ㅋㅋㅋㅋㅋ;;;
    그러나 점점 흡연자들의 설 곳이 사라지는 느낌이야 ㅠㅠㅎ
    공항이나 카페나 좁은 흡연자실에 사람들 바글바글_;;; 흡연자인데 연기에 질식할 것 같은 기분
    나도 흡연자지만 담배 물고 길거리 다니면서 연기뿜고 다니는 사람들은 정말 짜증이-ㅂ-;

    한국은 여전히 경고문구만...KT&G에서 사진 게재하는 거 아마도.....극구 반대하고 나설걸
    효자상품에다가 금연자가 늘어도 꾸준한 수요에...정부또한 세금 많이 걷어내니 효자기업이라 쉽게 하진 못할 것 같아...
    아_나도 끊고싶은데...일할 땐 더욱 손에서 못 떼겠어ㅠㅠ

    • 적묘 2012.08.17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nao젬마언니 그러게요.

      뭐... 마음의 안정을 생각하면 담배의 효과를 무시할 수 없다고 하지요..;;

      그래도 담배가 떨어져서 안절부절 못하거나
      이른 아침이나 한밤에 사러 나가는거 보면
      역시 외부적인 것에 기대는 건 아니다 싶긴 해요.

      그렇게 따지만 ㅎㅎㅎ
      제가 커피 마시고 인터넷 하는 것
      사진 찍는거 다 마찬가지라서
      사실 좀 조심스러운 부분이긴 하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32
Today1,009
Total5,896,86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