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생활의 시차...

페루, 현재시간 4월 19일 오전 여섯시 20분

어제는 스페인어 수업도 있고
한국어 수업도 있고 현지 대학 학과장 생일 모임도 있고 등등
이동거리도 좀 있어서
글을 적을 여유가 없었네요.

그래도 한국 시간으로 저녁 8시 21분
아직 4.19니까..

몇자 적어 봅니다.
(직업병? 쿨럭..;;)




부정선거와 4월 11일 마산에서 행방불명되었던

김주열 학생 시신이 발견된 게 도화선이 되었지요.

음...이건 그냥 교과서적인 내용. 
근현대사 교과서에 나옵니다.


1960.3.15 제 4대 정 부통령을 선출하기 위해 실시된 선거에서 
일어났던 부정선거 내용은 다양합니다.

반공개 투표, 투표함 바꿔치기
개표시 야당 참관인 내보내기, 
득표수 조작...

  


교과서적인 정리로 하자면..
1960년 4월 19일에 절정을 이룬
한국 학생의 일련의 반부정(反不正)·반정부(反政府) 항쟁

그래서 참..마음이 더 그렇네요.

삶에서 한 걸음 물러서서
전체를 볼 수 있는 딱 그 시기가
20대인데

그래서 대학이 상아탑으로 불리고
그 이상을 쫒아서 공부를 하고
그 공부의 내용이 현실에서 적용되지 않으며
정의가 실천되지 않음에 분노할 수 있는!!!

마지노 선이 20대인데

IMF 이후로는 모든 것이
신자유주의로 흘러가면서
역사의식 자체가 희미해지는 것이
현실 참여가 바닥으로 내려가는 것이
시각적으로 보입니다.

교육 시스템과 내용이
10대부터 이미 아이들에게 세상=1등=돈
이라는 단순 수직적 구성을 강요하고 있기도 하구요.

청년이 되어서도 그 삶의 패턴에서 빠져나오기란
너무나 어렵죠.


세상 모두가 1등이 되어야 하고
2등은 기억하지 않고
모두들 부자아빠가 되야 하고,
원래 자기 것이였던 적이 없는 치즈를 찾아야 하고!

아무도 4월의 아픔을 이야기 하지 않아요.
20대의 투표율은 여전히 저조합니다.

그러나
10대에도 20대에도
30대가 되서도
같은 마음으로 욱하는 건..저뿐은 아닐겁니다

오늘은....4월 19일 입니다


2010/08/28 - [양관으로 운현궁을 제압하다] 경술국치 100주년에 쓰다
2011/06/11 - [서울 체험학습] 윤봉길의사 항일의거 기념 국회특별전
2011/06/25 - [파주,임진각] 6.25 한국 전쟁의 파편들, 안보관광
2010/09/09 - [부산, 안중근을 만나다] 오륜대 한국순교자기념관
2011/03/27 - [울산,살티순교성지] 봄날 영남알프스 가는 길목에
2011/04/16 - [서울하모니서포터즈] 허준박물관에 가면
2011/04/20 - [서울하모니서포터즈] 국회도서관에 가야하는 이유

2012/03/20 - [적묘의 페루]재외선거,19대 국회의원선거, 대한민국으로
2012/03/30 - [적묘의 페루]제19대 국회의원선거 재외국민 투표인증!3.28~4.2
2012/04/11 - [적묘의 투표인증샷]제19대 국회의원선거, 투표하셨어요?
2012/01/30 - [적묘의 책읽기]정권말기필독서,이명박대통령 말씀모음
2011/05/23 - [노무현2주기] 당신을 잊지않겠습니다.
2011/01/22 - [잃어버린 여행가방] 박완서님의 마지막 여행을 떠나시다...
2011/01/18 - [사람사는 세상] 고양이도 사는 세상
2010/08/30 - [문득 고개를 들어보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생 64주년



3줄 요약

1. 역사를 기억하지 않으면 반복될 뿐입니다

2. 교육목적이 삶의 질을 향상에서 실업자 대량양산모드로 전환?

3. 봄비와 봄꽃과 4.19를 기억하며...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2.04.20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프게도 2012년 지금의 서울에도 투표함조작이 사법부로 넘어갔고..
    또 야당의 참관인을 돌려 보냈으며..
    자신의 지역구에서 일할 사람을 뽑는자리에서 성추행범과 박사 논문카피 교수가, 단지 수장의 후광에 당선이 됬죠.
    하지만. 서울의 20대 투표율은 65%정도였고, 이들은 4년전 촛불을 들었던 학생들이었어요.
    결과만 보자면.. 전체투표율은 낮았지만 희망은 있다고 봅니다.
    무엇보다도.. 우리의 미래들이잖아요 ㅎㅎ
    포기하지 않고, 한숨과 타박만 보낼게 아니라.. 예전 우리의 선배들이 그랬던것처럼. 우리도 보여줘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미래의 오늘은 지금처럼 가슴아프게만 보이진 않겠죠.
    4.19묘역에 떨어지는 어머니들의 눈물이 점점 맑아지길 바래봅니다.

    • 적묘 2012.04.21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정반합..

      언젠가는 그렇죠..언젠가는..

      1000년 전에 상상도 못했던 생각들이 현실이 되고
      100년 전에 상상했던 일들이
      이루어지고..


      그러니까 그러니까 말이죠

      사람이란 건 학습의 동물이니까요
      역사는 되풀이 될수 있지만
      잘못은 수정 보완할 수도 있다는 것...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33
Today471
Total5,927,88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