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GARTO LENGUA AZUL
일종의 도마뱀입니다.

인도네시아나 베트남에서 살때도
도마뱀은 항상 고마운 존재였고
-날벌레를 잡아주는 친환경적인 +_+-

사실..전 요렇게 뱀틱한 도마뱀은 또 첨 봐서
완전 신기하게 봤답니다.

남미 대륙은 정말 넓고
없는게 없나보다~~~

하면서 보았지요.


자아 여기는 어디냐 하면!!!

리마에서 리막강을 따라서 쭈욱!!!


초시카쪽 근처랍니다.
일반적인 관광객이 오기엔
사실 볼게 별로 없는 동네예요




그래도 정보는 중요하니까요 +_+

http://www.zoohuachipa.com.pe//index2.php?idioma=1&m=2&mv2=2&mu=2

Niños   (2 a 12 años)   S/. 6.00 nuevos soles
Adultos   S/. 10.00 nuevos soles
Adulto mayor de 65 (DNI)    S/. 5.00 nuevos soles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서
바로 저~~쪽 호수로~



백조는 어디나 있네요 ㅎㅎ
오리배랄까요


 los reptiles

요 건물 안에는 파충류들이 있답니다.


뭔가..;;

너 살아있니 라고 묻고 싶은



희안한 애들이 좀 보여요


애들이
알만한데도 좀 낯설어 보인달까요?


특히 이렇게 옛날 옛적의
모습을 간직한 애들도 많았답니다.



아마존에 사는 애들이라 그런가~


그런가 하면..;;
정말


첨보는 얘..;
생각보다 빨리 움직여요!!!

뱀이 물 속 동물이냐 아니면 육지동물이었냐에 대한
그 중간 고리이려나요?




정작 검색해보니까
유럽쪽에서는 이
LAGARTO LENGUA AZUL을
애완동물 사이트에서 판매 구입하고 있더군요.

우리 나라에서도 키우는 사람이 있으려나요.


예쁜 비암 한마리 보고 지나가는데
또 있네요..;;;


그런가 하면
생각보다 더 큰 이구아나


이렇게 손발을 자세히 본적 없어서~
신기하다 하고 한참 봤어요



악어도 종류가 많은데
특히 여기 악어들은 또 종류가 다른지
사람을 먹는 애들은 아니라고 하네요.


한참 꼬맹이들이 노는 걸 보고 왔다지요~
아기들은 파충류라도 나름~
귀엽네요 ㅎㅎ



2012/03/15 - [적묘의 페루]아마노 박물관의 아마블레 회색 고양이, 벤
2012/03/10 - [적묘의 페루] 아마노 박물관 회색 턱시도고양이에 대한 불만토로
2012/02/21 - [적묘의 페루]매일 아침 멋진 개들과 산책하는 아르바이트
2012/02/16 - [적묘의 페루]헌책방 고양이의 압축율의 변화에 대한 고찰
2012/02/10 - [적묘의 페루] 리마 동물원은 독수리들의 회의장소?
2012/02/10 - [적묘의 페루] 남미의 커다란 고양이, 셀바 표범을 만나다.
2012/02/13 - [적묘의 페루]더운 여름 소들은 물 속에서 밀당 중!
2012/02/11 - [적묘의 페루]애완동물별자리도 나오는 무료잡지~
2012/02/09 - [적묘의 페루]알파카와 라마,비꾸냐, 시에라 삼총사들!




2012/01/16 - [베트남,하노이 동물원]꼭 겨울에 가야하는 이유!!!
2011/07/07 - [부산시립미술관] 미술관에서 만난 동물들~
2011/08/30 - [부산 사직동, 아시아드 조각공원] 화합의 동산과 야구???
2011/07/03 - [대구,달성공원] 넌 내게 반했어-동물원 나들이
2011/04/29 - [서울하모니서포터즈] 미어캣 만나러 어린이대공원으로!!
2011/05/05 - [서울하모니서포터즈] 어린이날, 북극곰을 만나러 어린이대공원으로!
2011/04/18 - [서울하모니서포터즈]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고양이 서발을 만나다




3줄 요약

1. 본 중 제일 낯선 도마뱀이어서 한참 봤네요.

2. 밖에서는 구역별로 다양한 동물들을 만나볼 수 있어요!!! 

3. 페루 친구들 덕에 이런 곳도 다녀왔답니다 ^^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2.03.16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털없는 것들이 싫어요.. 더구나 다리도 없음 더 싫어요.. ㅎㅎ 편애라고 말하셔도.. ㅎㅎ
    그나마 저 녀석은 다리라도 달렸으니 50%만 싫어할래요 하하하핫 (50%만 예뻐할래와는 큰 차이가 ㅎㅎ)

    • 적묘 2012.03.17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친절한 무관심이 필요한 순간이지만..

      엄청난 호기심으로 들여다 보았답니다 ㅎㅎㅎ
      꽤 귀엽지 않은가요?

  2. 비름나물 2012.03.17 2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사는 방식이 필요할때도 있지 말입니다,,, 발톰을 세우고 눈을 치켜들지요,,,
    선을 긋고 다가오지 말라고 가시박힌 말을 내밷어요,,,
    주워 담으려니까 그 가시가 제 손을 찌르네요,,,,어흑ㅜㅜ

    • 적묘 2012.03.17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름나물님 무슨 일이 있으셨나봐요

      가끔은 거리를 원하는 경우도 있으니까요.
      이쪽에선 성큼 다가가고 싶지만
      저쪽에서 냉큼 밀치고 싶어지는 경우도..

      서로 가시를 주고 받다가 상처로 남을 수도 있는거고..

      사람 산다는 건..쉬운 일이 아니네요.
      그래서 무조건적인 애정을 반려동물에게 보내고
      그만큼의 애정을 갈구하게 되는 것이
      현대인에게는 일종의 테라피 작용을하는 것같아요.

      주말 편히 보내시고

      가시로 인한 상처는 오래가지 않으니까요
      이쁘게 반창고 하나 딱!!! 붙여봅니다!!!

      아자아자!

  3. 셜록홈즈 2012.03.19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희한한 도마뱀 저는 TV에서 본 적 있어요. 무슨 동물의 세계인가 하는 프로그램에서 보고 신기하네.....했던 기억이....여기서도 보네요. 다리가 너무 귀엽다는......만져보고 싶네요...

    • 적묘 2012.03.20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셜록홈즈님 호오 그래요?
      전 여기서 첨 봤네요.

      저 발..;; 아 어쩌라고 저 발..그러면서 봤답니다.

      유럽에선 애완동물로 키우는 분들이 종종 있나봐요
      검색하면 유럽쪽으로 판매하는 곳이 좀 있어요

  4. mocha 2012.03.19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글 부터 보고 도마뱀 얘기했는데.. 쪼금 내리는 순간 도마뱀이..;; 하하.. 정말..전 뱀이 넘 징그럽고 무서버요.. ㅠㅠ
    정말 어찌 거길 다 들어가셨데요.. 전 아우~~ 문 붇들고 안들어간다고 우겼을터인데요.. ㅎㅎ
    근데 정말 접하기 힘든 종류의 동물도 있네요.. 음... 뱀 위에랑 아래는 둘다 이구아나 인건가요? 신기하게 생겼어요..
    하루가 정말 알찼겠어요 ㅎㅎ 아우 저도 동물원가고파요~ ㅜㅜ

    • 적묘 2012.03.20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ocha님 유리가 없으면 저도 그럴지도 ㅎㅎㅎ

      일단 안전하면 별 신경안쓴답니다.

      뭐 지가 날 물겄어 그런 느낌???

      실제로 뱀들은 촉감이 정말 좋다고 해요 ^^

    • mocha 2012.03.20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중학교때 시골 살았었는데요
      야자 마치고 집으로 가는데 길 한복판에 가로수 빛에 뭔가 비춰지느 거예여
      뱀이 또아리 틀고 있더라고요 순간 뱀님과 눈이 마쳐서
      뱀님 갈때까지 눈도 못때고 있었거든요
      그뒤로 세상에서 뱀이 귀신담로 무서워졌어요 그 혓바닥도 징그럽고 ㅠㅠ 유리창이 있어도 전 ㅜ.ㅡ

    • 적묘 2012.03.21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ocha님 호오~ 그 눈에 최면효과가 있다고 하던데
      헤에~~~

      전 귀신도 안 무서워하니까요..;;
      징그럽기론...

      뒷통수 치는 세치혀 가진 검은 머리 짐승만 할까요!

  5. mocha 2012.03.21 1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뭐니 해도 검은 머리 짐승이 무섭죠..
    뒷통수 여러번 맞은 저로서는 이제 사람들에 대한 불신이 생기기 시작하는 것 같아요~
    주는것보다 몇배는 믿음과 사랑을 배푸는 울 모카가 짱~!! ㅎㅎ 이쁘것~ 이러고 있으니 문제 일까요?!! ㅋㅋ

    • 적묘 2012.03.21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ocha님 애완동물 테라피효과는 정말 무시할게 못되죠..

      사람에게 받은 상처를 승화시키는 정도로 긍정적으로 풀면 좋고
      자연과 지구에 대해서도 생각의 폭이 넓어지고 말이죠.

      너무 집착하면 또 그건 다른 문제지만 말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66
Today633
Total5,923,10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