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을 떠올리면
항상 나오는 바다는

해운대, 광안리, 태종대..
송정...

그리고 최근에 더욱 마음이 가게된 곳 중 하나가
바로 여기 다대포이다..

다대포가 좋아지게 된 것은
아마도 이 쓸쓸한 느낌 때문일 것이다. 




마치 바다가 끝난 모양

마치 세상의 끝 같은 느낌


사막을 걷는 먹먹한 기분을 느끼게 하는
모래사장은

시끄럽게 정신없는 다른 바다와는 달리
생각에 잠길 여지가 있으니까




공항에서는 연방
다른 하늘로 떠나는 거대한 비행기가 오가고




바다 속으로
돌아가려는 태양을 잡으려는
사진사들이 오늘도 바닷가에 포진하고 있다.




이런 느낌의 다대포를 보는 것도

겨울과 초봄뿐이다.




깨끗하게 떨어지는 노을과
적막한 모래사장의 조화로움은

더운 바람과 함께 사라지기 마련이니까.



곧 이 바닷가도
재잘거리는 어린아이들과
다정한 연인들로 가득 차겠지


그러니..잠시 이 적막함을 즐기자


바다의 소리를 들어본다



조용히 뱉어 놓은 시름을 함께 쓸어담아 간다


등을 돌리면 바로 저기
도시가 있는데



잠깐만 등을 돌리고 바다를 바라본다.


해가 지고
가로등이 켜지기 전까지

그 짧은 시간을 즐겨본다.


2011/04/10 - [다대포,꿈의 낙조분수] 음악과 빛과 물의 향연
2010/09/07 - [부산,롯데광복점을 가야하는 이유] 초대형 음악분수대와 전망대!!!
2011/12/14 - [적묘의 베트남,호치민] 야경찍기 좋은 사이공 시내풍경
2011/06/30 - [경남 진주성] 시원한 가족 밤나들이 혹은 야경출사
2011/11/29 - [부산대,안녕카페]검은 고양이가 있는 나른한 오후
2011/10/08 - [BIFF] 영화보고 쇼핑하기 좋은 남포동
2011/10/05 - [BIFF] 맛있는 남포동에서 부산국제영화제 전야제를!
2011/08/31 - [해운대 동백섬,누리마루]산책로에 없는게 없다[공감블로그]
2011/09/21 - [부산 해운대 달맞이고개] 전망좋은 카페, 언덕위의 집

2011/09/22 - [부산해운대, 문탠로드] 달맞이 고개를 넘어가보자 +_+
2011/05/12 - [부산 해운대]도요타 2층, 아트 스페이스
2011/04/11 - [해운대, 갈매기] 망원렌즈에 대한 자성의 시간
2011/05/18 - [부산,광복동]사랑의 자물쇠를 걸어라!!
2011/06/12 - [부산, 기장 죽성성당] 새벽바다와 일출, 그리고 추억만들기
2011/05/24 - [부산, 40계단] 과거를 걸어 추억을 담다
2011/03/21 - [6월을 기대하다] 부산과 바다, 그리고 망원렌즈 필수지참



 
1줄 요약

1. 바다에 가면 꼭 파도소리가 담긴 조개껍질을 주워 온답니다 ^^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28
Today180
Total5,994,35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