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훈하다 못해
따뜻하고
따뜻하다 못해 땀까지 나는!!!

그런 날입니다.

1월인거죠!!!

2012년의 첫날!!!

사실 아직 페루는 어제의 오후
2011년 12월 31일 4시입니다 ^^


미라플로레스 시청과 대성당 사이의
고양이들이 오글오글한 이 사잇길은~

공원자체보다 더 마음이 편한가봐요~



색색의 고양이들이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낮잠을 달게 달게 자고 있네요!!!



두둥!!!

이때 등장한 소녀가 있었으니!!!!

이 고요함이 잠깐 무너지면서
모든 고양이들의 집중도 레벨이 높아지는 순간!!!



¿Cuál es tu nombre?

라는 질문에 대답도 이제 들립니다 ^^;;
페루 온지 3개월만에 이제 막 말 걸고 다니는 중인거죠!!!


소녀의 이름은 다니엘라 +_+



소녀의 할머니가 매주 화요일, 금요일에 여기에 고양이 밥주러 오신데요.
martes, viernes

오마나..; 집이 꽤나 멀어요.
제가 앞으로 이사갈 곳이랑 오히려 더 가깝습니다..;;;





제가 고양이들에게 이렇게 밥주는 것이
도시의 problema가 되는게 아니냐고 여쭸봤어요.

괜찮데요.

많은 고양이들이 있고 사람들이 와서 번갈아 가면서 밥주고
그런 사람들도 많으니까 별문제 안된다고 ...



정말 그렇구나..하고 감탄한 건!!!

이 고양이들의 안정적인 포즈예요.
옆에서 막막 열심히 맛난거 달라고 달려들어서
맛있게 먹고 있는 고양이들도 있지만

난 배는 안 고파
이런 오후엔 잠이 고플 뿐이야!!!

라며 쿨하고 잠을 계속 청하는 고양이들이 있거든요.



소녀의 할머니와 또 다른 여자분들은
고양이들이 고루 먹을 수 있도록
간식-참치캔같은??? -과 물을
여러 번에 걸쳐 조금씩 나눠주네요.

이런 즐거움을 함께 나누기 위해서
손녀를 일부러 데려오셨고,
다니엘라도 고양이를 아주아주 좋아해서
번갈아 가면서 고양이들을 만져주곤 했답니다~


2011/10/12 - [적묘의 길냥이 고민] 인간친화적인 고양이에 대해서...
2011/10/23 - [적묘의 고양이] 페루, 리마에서 만난 현명한 고양이
2011/11/08 - [페루 리마]고양이 광장에서 만난 아기와 노란고양이
2011/10/04 - [적묘의 고양이들] 아파트단지 카오스 냥에게 조공하기

2011/09/29 - [적묘의 고양이들]엄마의 정체는 우리만 아는 비밀!
2011/09/25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현명한 아이와 고양이의 적절한 거리
2011/09/21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인도네시아 고양이 3종세트에 대한 반응탐구
2011/09/23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6년만에 처음 본 러시안블루의 하악하악
2011/09/23 - [루이맘님네 먼치킨 고양이] 루이, 남자의 품에 안기다
2011/09/20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깜찍양도 파닥파닥!!
2011/09/19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길냥이를 위한 노래?


맛있게 먹고 달콤하게 잠든 고양이들을 바라 보며
성장하는 다니엘라가 부러웠답니다 ^^

2012년에도 여기, 케네디 공원의 고양이들은
배고플 일이 없을 듯했어요!!!
 
언제나!!! 다음뷰 추천 감사합니다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cha 2012.01.03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부터 기분 좋은일 이군요~ 배불리 먹고 자는 냥이들을 보다니..
    정말 저희 나라도 길냥이들이 저렇게 맘 편히 먹기라도 했으면 좋겠어요
    밥 주면 두리번 두리번 맘 편히 밥도 못먹게 하는세상~!! 냥이들 밥 주고 욕먹으니 에휴~~~~~
    저 여자아이도 귀엽공.. 냥이들도 귀엽공 ㅋㅋ
    그런데 저기 냥이들은 저리 원래 사람들에게 시크한가요? 도망가는 아이들이 없는듯??!

    • 적묘 2012.01.03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ocha님 정말 예쁘지요 ^^
      보기만 해도 마음이 따뜻한데

      문제없냐는 질문에 아무 문제 없다는 할머니의 말이 더 기분 좋았답니다!!!

      도망가는 거야...귀찮아서 휙..가는 정도지 무서워서 화들짝..가는 애들은 없었어요!!!


      -----

      아 요건 직업정신에 입각하여~~~
      <저희 나라>라는 건 없답니다!!!

      나라는 겸손의 의미로 우리를 저희로 표현하는 대상이 아니거든요

      그래서 한국은 <우리나라>가 됩니다
      다른 나라가 <너희 나라>나 <당신의 나라>가 될수는 있지만
      <우리나라> 저희 나라가 될 수 없지요~~~

  2. 셜록홈즈 2012.01.29 1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한국에선 저렇게 대놓고 길냥이들 떼로 몰려와서 밥주고 그러면 아주 난리날걸요. 사람들이 싫어하죠. 그런거....한국에선 절대 볼 수 없는 광경이죠...와~ 부럽네요. 한국에선 진짜 몰래몰래 눈치보면서 길냥이들 밥을 줘야 한다는...심지어는 구청게시판에 길냥이들 치워달라는 민원도 있죠. 길냥이들 쓰레기 취급하는건지...쓰레기치워달라는듯이 말하더라구요.

    • 적묘 2012.01.29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셜록홈즈님, 지역에 따라서 차이가 있겠지만
      그건 한국이 경제급성장과 바꾼 가치관의 문제일겁니다.

      급속도로 진행된 도시화와 공업화
      그리고 환전가능성이 현실가치로 자리잡은 이상

      버린 것이 너무 많습니다.
      그중에서 생명이나 환경은 정말...외면당하는 것 중 하나였고
      농촌사회가 아닌 이상
      고양이도 제거 대상이 된거지요.

      마음이 참..그렇습니다만,
      길고양이에 대한 관점들은
      많은 현실문제들과 자리를 같이 하고 있는 것이지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62
Today658
Total5,967,47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