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머물고 있는 동네는
리마의 수르꼬라는 곳이랍니다

여긴 리마의 여러 구 중에서
상당히 큰편에 속해서

전체를 따지면 안전한 편인데
사실 골목골목으로는 은근 위험한 곳도 있어요.
전반적으로 동네 전체는 안전하지만
신수르꼬가 좀더 안전하지요.


그래도 사실 길에서 카메라를
냉큼 꺼내는 건 항상 조심스러워요


그런데 집 옆에 이런 공간을 알고 있거든요~
얼마전에 지나가면서

계속 사료랑 물을 놓고 있는
빈집이 있더라구요!!!

이집은 빈집인듯한데
집주인이 계속 밥을 놓고 가나봐요.
철문은 잠겨있으니
고양이들은 완전 편안하게 느끼고 있는거죠!

요 집 +_+
분명히 고양이들의 아지트!!!!


자아~ 숨은 고양이찾기!!!!

몇마리가 있을까요!!!
요기만 4마리? 6마리?

턱시도에 노랑둥이까지
부겐빌레아 수풀 사이에 숨어있어요


완전 경계합니다!!!

애들이 다 화들짝 놀라서 편히 딩굴하다가
전부다 저쪽 창문 쪽으로 들어갔어요.

그러나 이 매력적인 태비냥!


흐음
나쁜 사람 아니지?

요렇게 바라보는 눈!
피하지 않는 눈길!!!

넘 좋아!!!!


다 봤어?
나는 괜찮은데 다른 애들이
사람 무서워한다공~~~

그러니까 이제 갈길 가보셈!!


넹..

있는대로 철문에 붙어서
사진을 찍다가 보니
뒤에 오가는 사람들도 이상하게 바라보고 그래서
후딱 정리하고 갈길 가면서도
자꾸 뒤를 돌아보게 되네요 ^^

고양이들만의 마음 편안한 아지트...
부럽습니다!!!


2011/10/12 - [적묘의 길냥이 고민] 인간친화적인 고양이에 대해서...
2011/11/08 - [페루 리마]고양이 광장에서 만난 아기와 노란고양이
2011/12/21 - [적묘의 고양이] 쫄지마!!! 하악하악+마징가귀 싸움의 이유?
2011/12/13 - [적묘의 고양이] 페루 여행 기념품 사가세요~~~
2011/12/06 - [적묘의 고양이단상] 크림색 고양이를 꿈꾸는 분들께
2011/10/05 - [적묘의 캣닙tip] 길에서 만난 낯선 냥이도 유혹하는 캣닙의 힘!

2010/10/13 - [적묘의 길고양이체험] 지난 봄 이야기
2011/05/27 - [철거촌의 오후] TNR 노랑고양이 노묘의 낮잠
2011/06/13 - [철거촌 고양이] 적묘는 길냥이와 이렇게 대화합니다.
2011/06/14 - [철거촌 고양이] 야마카시는 익스트림 스포츠???
2011/04/03 - [적묘의 봄날] 길냥이의 봄날을 담다



언제나!!! 다음뷰 추천 감사합니다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七支刀 2011.12.22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얘 무늬가 클래식 아메숏 태비네... 태비인데 삼색이... 특이하구먼~
    근데 배 보니까 임신한 거 같기도 하고.... 옆으로 배가 살짝 뽈록하구마~

    • 적묘 2011.12.22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七支刀언니가 보기도 그렇죠!!
      제가 봐도..;; 뱃속에 꼬물이가 꼬물꼬물할거 같아요!!!

      안그래도 너무 친근해서...
      아흑..ㅠㅠ 정들면 하나 엎어다가
      언니네 냉큼 데려다 놓고 싶을 정도!!!

  2. Jackie 2011.12.23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너무 이쁜 미묘네요
    정말로 엄마냥인듯.. 보통 살찌면 아래로 처지는데.. ㅎㅎ
    그래도 저곳에서 태어난 아기냥들은 행복하겠네요.. 따뜻한 날씨에 안전한 공간에 부족하지 않은 먹이..
    새삼 이 추운 겨울에 태어난 이곳의 아가들이 눈에 밟히네요..

    • 적묘 2011.12.23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그러게요.
      안그래도 오늘도 살~~~짝 염탐하고 왔는데 정말 다정하게 여섯마리가
      옹기종기 화단에 가득 오글오글
      골뱅이 만들면서 자고 있더라구요.

      아무래도 집주인이 아니라 다른 분이 밥을 챙겨주는거 같아요

  3. mocha 2011.12.27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저도 저기 끼여서 같이 살고 싶어요.. 고양이 아지트 내부가 무지 궁금하네용 호오~
    테비냥.. 아 정말 키우고 싶어요 ㅎㅎ 어쩜 저리 이쁠까요......(쓰읍~ 침 한번 딱고 다시 봐요 ㅋ)

    • 적묘 2011.12.28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ocha님 더울 땐 저기서 졸고
      밥먹고 쉬고
      날씨 선선해지는 오후엔
      훌쩍 어디론가 마실가고 그러더라구요 ^^;;

      아지트 안쪽보단 저 화단 자체가 아지트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25
Today511
Total5,943,33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