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넌 낚였다!!!!

초 대형 매 깃털 하나로 살랑살랑!!!!




고양이의 투쟁심을 활활!!!!





하아 이 야생의 내음!!!!








소싯적 오빠도 새 좀 잡았단다!!!!




이 날카로운 이빨과 뾰족한 손톱을 보렴!!!!






콱!!



그냥 한입거리지...





기껏해야 날개 좀 커다란 새잖아!!!





훗!!!!





오빠는 새가 무섭지 않아!!!!!!





난 차가운 도시 남자니까!!!!!






날개도 언젠가는 땅 위로 내려 앉고

이름은 언젠가 사라진다.





아무리 크고 무서운 부리를 가진 새라도

사람의 손에 잡히면

길들여진다.







그래도 마음은 자유로울까








글쎄..


그러니까..



집 안에서 오가는 고양이지만

매의 날개를 탐내는 거겠지!!!!







사실 이 깃털은 예전 몽골에 봉사활동 갔을때

길에서 주은 거랍니다.


팍팍 빨아서 곱게 간직했다가

무려 6개월만에 애들 한테 턱!!! 내 놓으니

인기 최고!!!!


아마도 테를지에서 보았던 이런 매의 것이지 싶어요.







초롱군 눈에는

아마도 그 매가 보이는게 아닐까요?







3줄 요약

1. 아무리 커도 새는 새

2. 아무리 작아도 고양이는 맹수

3. 아무리 물어도 넌 내 고양이!!!


냐하하하 다음 베스트 감사합니다 ^^
초롱군은 사랑받고 있군요 !!!

지금 막 베트남에서 만난 개와 고양이 골뱅이 세트 사진도 올렸어요 ^^

 
http://v.daum.net/link/10314993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용작가 2010.10.12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당인가요?? 나무의자가 좋네요^^

  2. 냥냥 2010.10.12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훠... 너무하세요....
    냐옹이를 저렇게 놀리시다니.. ㅋㅋ
    마지막 사진 냐옹이 눈이 이쁘네염~~ ㅋㅋ

  3. 아미누리 2010.10.12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저런 매가 나타나면 도망갈것 같아요 ㅋㅋㅋ

    • 적묘 2010.10.12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미누리님 사실 +_+ 작은 새들도
      꽤나 맹렬하게 공격한답니다!!!

      쪼꼬만 새도 날개가 있으니까 유리하지요!!!

      ㅡㅡ;; 예전에 초롱군 직박구리에게 당한 적도 있어요

  4. 빛무리~ 2010.10.12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매가 저렇게나 큰가요? 독수리는 매보다 훨씬 더 크다던데... 그럼 대체 독수리는 얼만한 새?
    고양이도 귀엽지만 매의 크기에 엄청 놀라고 갑니다... ㅎㅎ

    • 적묘 2010.10.12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빛무리님 저도 알고 싶습니다!!!

      한마리만 데려다 주세요 +_+

      아 독수리랑 매랑 맹금류라서 더 크게 느껴지지도 하지만
      백로나 백조같은 새들도 만만찮더라구요!!!

      그러고 보니 공작새도 있군요!!!
      타조도 있고 ㅎㅎㅎ

  5. 아쿠아 2010.10.12 2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정말 귀엽게 잘 찍으셨네요

    • 적묘 2010.10.12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쿠아님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초롱군 스스로의 정체성은
      나름 맹수지만 제 눈에는 그저 귀여운 솜방망이지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92
Today97
Total5,923,45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