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둘씩 노란 별이 뜬다





하늘빛이 화사하게 퍼지는 날에도

꽃은 반짝반짝 빛난다






뒤를 돌아보지 않고 집으로 뛰어간 아이 등 뒤엔





이제 돌아와도 데려가지 않을



더럽혀진 인형 하나..


그래도...꽃은 계속 싹을 틔우고




이 삭막한 도시에

아스팔트 사이의 틈새에서도


아이들은 자란다..










까마득히 오래 전...




꽃이 피고 지고..

또 눈이 내려도...



넌 그 자리에서...





어떻게든 살아주길 바래


3줄 요약

1. 개나리가 필 땐, 제가 베트남에 올줄 생각도 못했더랬죠

2. 작년에 이상 기온으로 부산에도 눈이 내렸더랬죠.

3. 저 냥이는 오늘, 가을을 누리고 있을까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55
Today161
Total5,889,58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