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사계와 달리
적도에 가까운 나라들은
정말 나무가 키가 크고
꽃이 나무 꼭대기까지 가득 피어있다

라오스..베트남, 인도네시아가 그랬고
페루의 리마가 또 그렇다.

또 항상 보지만
매일매일 신기한 것이

유독 페루의 새들은 사람이 진짜 가까이 다가가야
날아간다는 것이다.




지금 머물고 있는 홈스테이 집 앞에는 커다란 나무가 있다
보라색...





건물 2,3층 높이의 보라색 꽃이 피는 나무인데
봄이 되면 꽃이 먼저 피고
잎이 나중에 난다





바닥에 떨어져 있는 꽃들이 유난히 아름다워
눈길을 잡곤 하는데

이 꽃들은

향도 좋고 꿀도 많은건지



나 말고도 인기가 좋다

특히..벌새들이 꼭 이 나무에 한두마리씩은 있는 듯

벌새는 워낙에 높이 날고


 


사람이 바로 아래 있던 말던
신경도 안쓰고 꿀먹기에 바쁜 벌새

한국에서 박각시 나방을 벌새라 생각하고
열심히 검색했던 기억이 절로난다 ㅎㅎㅎ

그땐 이렇게
가까이서 벌새들을 볼 수 있을거라고
생각도 못했는데!!!!

보라색 꽃비가 끝나면
크리스마스..

곧 새해가 다가온다.
그리고 가장 더운 여름이 시작되겠지!!!


2011/11/27 - [적묘의 코이카]헬렌켈러 학교에서 특별한 아이들을 만나다.
2011/11/20 - [적묘의 코이카]세계에 나눔을 실천하는 K-DNA를 페루 리마에서 만나다!!
2011/11/18 - [적묘의 페루고양이]도도한 젖소냥과 노랑둥이의 만남
2011/11/18 - [적묘의 코이카]일주일의 OJT 기간에 해야 할 일
2011/11/15 - [적묘의 맛있는 페루]사막에서 해물요리 주문하기, EL CHE

2011/11/16 - [적묘의 페루]빠라까스 섬을 가지 않아도 좋은 이유
2011/11/09 - [페루,빠라까스섬] 페루의 갈라파고스에 가다
2011/11/09 - [적묘의 페루]이까의 사막에 서다
2011/11/10 - [이까,빠라까스섬]페루의 갈라파고스에 가면 펠리컨이 있다
2011/11/02 - [적묘, 페루] 꽃밭에 고양이꽃이 피었습니다!
2011/11/01 - [페루의 만성절] 전통적 리마의 페루비안 공연을 보다


3줄 요약

1. 보라색 꽃비를 보니 온천천의 벚꽃길이 생각나네요 ^^

2. 벌새는 바람둥이를 상징해요. 꿀만 먹고 수분을 도와주지 않거든요.

3. 망원렌즈로 다시 시도해 보고 싶습니다  +_+

http://v.daum.net/my/lincat79
언제나!!! 다음뷰 추천 감사합니다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회장님 2011.12.05 2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새가 깊은산속 골짜기에만 있는거시 아니었구만..
    것 참 신기할세 -0-;;

    • 적묘 2011.12.05 2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회장님 제가 아는 그분인가욧? +_+

      벌새는 주로 단독 생활을 하며 성질이 공격적이고 물가에서 목욕을 즐기로, 주로 열대의 산지 숲과 덤불에 살고 주로 남아메리카에 분포한데요 ^^

      일단 몸집이 작아서 따뜻해야 살 수 있다고 하네요~~~~
      리마는 따뜻한 편이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846
Today508
Total5,861,72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