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박구리 25

[적묘의 고양이]봄날의 고양이,주말아침,산수유,매화,집콕,카푸치노 한잔,직박구리, 노묘, 할묘니

홍매화가 피고 황사가 살포시 가신 파란 하늘 이 귀한 파란 하늘에 이 귀한 주말 아침이라니!!! 일찍 일어나고야 맙니다!!!! 네...저만요... 엽떼여 야옹이님? 사실, 주말에도 늦잠 불가는... 살아있는 자명종들 덕분!!! 아주 기냥 기냥 시끄럽기 그지 없습니다. 옥상은 직박구리에게 침략 당하고 있습니다. 이런 우크라이나 상황이 남의 일이 아닙니다.ㅠ.ㅠ 새벽마다 이렇게..ㅠㅠ 얘네는 목욕탕 개장하고 마스크도 안쓰고 응아도 빡 누고 댕겨요..ㅠㅠ 여기저기... 자아 할묘니!! 우리 깜찍 할묘니 일어나서 새 잡으러 갑시다!!! 우리 땅은 우리가 지켜야죠 그럴까냥? 일어나 보까냥? 오오 일어납니다!!! 그리고 출근모드에서는 불가능한 카푸치노 한잔의 여유를 즐기려는... 이 시점에!!!!!! 친구님이 보내..

[적묘의 고양이]집고양이,할묘니,무념무상,직박구리,목욕탕개장,얼음이 얼고,고양이는 잔다,16살노묘의 하루

입춘도 지나고 우수도 지나고 곧 경칩인데 매화도 피기 시작했는데 날씨가 왔다갔다 역시 옛말 그대로인가요..동장군 두둥!! 얼음이 얼고 새들이 물찾아오는 요즘 해가 따뜻해지면 물놀이하기 좋게 얼음이 녹는 옥상 정원으로 몰리는 새들... 주로 직박구리.... 아무리 따뜻한 부산이라도 밤기온은 최저로 영하 4이하로 내려가다 보니 얼음이 얼긴 얼어요. 발시릴텐데 심난하게 얼음을 밟고 서 있는 직박구리들.... 해가 들어서 얼음이 녹으면 세수하러 왔다가 물만 먹고 가는 애들도 있고 물 마신 김에 목욕하는 새들도 있지요. 햇살이 따뜻한 곳에선 다육이들이 꽃을 피우고 날 따뜻해졌다고 텐션 올라간 직박구리들이 어마 무리를 불러재끼는 시간... 귀가 찢어질거 같..... 겨울 내내 유일하게 쑥쑥 자랐던 추위에 강한 완두..

[적묘의 홈가드닝]이라고 쓰고, 파프리카,방울 토마토,완두콩,한파,직박구리, 겨울나기, 키워서 잡아먹기

지난 여름에 파프리카 열심히 먹으면서 또 열심히 씨를 몰아서 심었었답니다. 이정도 자랐는데 문제는..ㅠㅠ 12월 중순부터 따수운 남쪽 나라 부산에도 영하의 날씨가!!!! 햇살은 낮에만 가득!!!! 밤에 시름시름..ㅠㅠ 꽃이 정말 많이 폈었는데 정말 6,7,8,9월의 식물들은 배신하지 않지만 그 이후엔 일조량과 일광, 온도의 문제로.... 애들이 힘겨워한답니다. 파프리카보다 좀더 뒤에 갈아엎는 텃밭에서 남아 있던 줄기를 몇개 챙겨주셔서 데려왔던 손바닥만한 방울 토마토는 무럭무럭 자라서 꽃도 정말 많이 피었는데 와..... 추워..ㅠㅠ 그래서 달랑 한개~~~~~ 그리고 다른 줄기는 다 추워서 말라 버렸....... 그나마 싱싱한 줄기도 아래로 축 늘어지고 있어요..ㅠㅠ 1월에 자라게해서 미안해...봄에 씨뿌..

적묘의 단상 2022.01.05

[적묘의 고양이]직박구리 폴더 해제,벚꽃개화,목련만개,봄날 고양이도 등장,일상적인 일상

고요한 아침이 어느 순간 시끄러운 아침이 되면 아...봄이구나 직박구리 폴더가 해제되었구나!!!! 하고 새삼 시간이 흘렀음을 알게 됩니다. 그러게요 1년의 4분의 1이 지나가는 시점입니다. 출근길에 보는 이 벚나무는 아침해가 바로 닿는 자리여서 매년 제일 먼저 꽃이 피고 그 사이사이 온갖 새들이 모인답니다. 가까이 가기 전부터 새소리가.... 귀가 아플 정도예요. 출근길에 좀처럼 들고 나가지 않는 카메라.. 아쉬운 아침잠을 줄여서 나간 보람이 있는 좋은 하늘 예쁜 꽃 꽃을 탐하는 직박구리~~ 새폴더 만들기 하면 제일 자주 나오는 직박구리 태양의 후예에서 직박구리 폴더라고 하는... 보통은 음... 대충 이름 붙이기 애매하거나 숨기고픈 내용을 넣어두는 자동 생성 파일의 이름을 지칭해서 직박구리 파일이라고 ..

[적묘의 부산]온천천시민공원,온천천로,벚꽃엔딩,4월초,사회적거리두기,직박구리

이제 한달 전인데 완전 녹색으로 변한 온천천을 걷다보니정말 옛날 일 같아요. 그만큼 정신없이 흘러간 하루하루 뉴스보고문자, 전화, 카톡으로 연락 받고급 출근하고 그런 날들이었죠. 이른 아침 주말아무도 없을 때 걸어보는 거리 카페도 문을 열기 전사람들이 주말 아침을 시작하기 전 거리에 차도 없는 시간 한가롭게 주말을 즐겨봅니다. 랜선 꽃놀이 온라인 벚꽃놀이 좀 일찍 나오면혼자서 요렇게 저렇게 이리보고 저리보고 한겨울이 끝나고 코로나사태가 시작될 때만해도개학이 1주일 연기되는 걸로 생각했었는데 3월 11일 WHO의 코로나19 팬데믹 선언과 함께대한민국 정부의 열일과 함께 부산 확진자는 3월 80명 선에서 5월 초 130명 선 http://www.busan.go.kr/corona19/index#travelhi..

[적묘의 단상]벚꽃엔딩, 벚꽃 인증샷, 꺾지마세요,사회적 거리두기,이시국 꽃놀이,온천천카페거리,취미생활,BIRD WATCHING,벚꽃인증유감

코로나 19 감염 예방을 위해퇴근도 없고 주말도 없는재택근무, 자율격리 상태에서 정말 퇴근하고 싶어집니다. 아 이것이 코로나 블루인가 싶을 때,계속해서 방에 머무는 것도 숨을 쉬고 싶을 때, 집에서 저 멀리 꽃이 흐드러지게 핀 산을 바라보다사람 없는 시간대, 이른 아침이나 저녁 시간에 집근처 시민 공원을 걷습니다. 역시 주말 아침이른 시간카페문도 열지 않은 시간대에 나가봅니다. 이 와중에도 길가에 자전거 세우고 서서 담배를 피는 흡연자들에게상당히 피곤함을 느끼며 ...담배 연기+마스크 미착용+뱉는 침, 가래+담배꽁초 무단투기사회적 거리 1도 없는 흡연자들끼리의 옹기종기 꽤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이 긴 시민공원 내부에서는 안피는데 옆으로 나가서 피고 들어오고 피고 들어오고 그런 식? 산책길까지 가려면 그..

[적묘의 일상]직박구리,산수유,봄비,낮새밤쥐,이시국 취미생활,새관찰,쥐관찰, 망원렌즈,BIRD WATCHING

흐드러지는 산수유와 함께.... 아아..라따뚜이가 다시 나타났습니다. 그래서 새찍다가 쥐찍다가..;; 망원렌즈 산 보람이 있네요..ㅠㅠ이런 보람 필요 없는데 봄비가 오니 좋다 싶더니꽃샘추위도 훅 왔닥그 담날에 햇살은 여름 매화는 다 지고 지조없는 직박구리들은 매화나무에서 산수유 나무로 후딱 넘어가고 있습니다. 꽃따라 새따라 가다 보니렌즈 끝에 걸리는 것이 있네요 저어기 대나무 사이로 보이는저넘의 라따뚜이!!! 재등장인지 아니면 다른 앤건지 벌써 쥐약은 몇개나 사라졌는데 저 파란 타블렛처럼 생긴 것이쥐약이랍니다. 물고 간게 몇개째니까 벌써 한 7천원 어치는 물고 간거 같은디 왜 또 나타난거니넌 다른 라따뚜이니? 산수유 담고뒤돌아 보면 또 나와 있네요 이 녀석 뭐지... 비 오는 날은 물에 녹지 않도록 이렇..

[적묘의 일상]직박구리,산수유,봄비,이시국 취미생활,새관찰,BIRD WATCHING

날이 풀리다가 다시 비가 오다가 코로나 19는 온갖 사이비 종교와 함께 드러나고 집에서 멍하니 창 밖을 바라보며수시로 창문을 열어서 환기를 하고 직박구리 소리를 아주 지겹게 듣고 있지요. 햇살에 조금씩 산수유가 열린다 싶더니 매화가 끝나고 산수유 나무로 넘어간 직박구리들 망원렌즈가 없다면담지 못할 사진들 날이 좋아도비가 와도 직박구리들은 아주 센 비바람이 아니면별로 개의치 않는 듯 방수 이중모!!! 코팅 깃털은 물방울따위 팅겨냅니다. 비야 와라!!! 빗방울이 맺혀도산수유가 피었으니까요 한마리 두마리 이 가지에 앉았다가저 가지에 앉았다가 벌새도 아니고 이 꽃 먹다저 꽃도 건드려보다 참...이런 시국에 망원렌즈 사놨길 잘했네요. 이렇게 방 안에서 혼자 놀이의 진수를 할 수 있는 핸드폰 카메라로 담을 수 없는..

[적묘의 일상]꽃도둑,매화사냥,새가 날아든다, 봄날 새타령, 고만 먹어라

코로나 19의 거침없는 확산에봄방학은 방콕으로 변화 원래는 진짜 일이 많았는데일단 노트북 들고 서류일만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뉴스보다가 일하다가 파닥파닥 새소리에 나가봅니다. 부리에 꽃잎을 야무지게 물고제대로 봄을 만끽하고 있는 직박구리 미세먼지가 없었던 날화사한 햇살에포근한 날씨 패딩없이도 따뜻하고 빗자루 들고 주차장에 무단 투기된 쓰레기와 담배꽁초를 치우러 나가니길 건너편 아파트 단지 안에 새가 어찌나 많은지 방에 돌아오니그 새들이 여기 있네요. 어찌나 집중하고 있는지 슬쩍 다가가도신경도 안쓰는 중 요래요래 목을 쭈욱 빼고꽃잎을 야무지게 히힛 마이쪄 마이쪄 그런 느낌적인 필링이 오지요 요쪽에도 맛있는거 있네 이집 맛집이야 이집에 꼭 와야해 에미야 꽃이 달다 또 이렇게 꼬옥 꽃을 물고 음미 중 미슐랭..

적묘의 단상 2020.02.24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