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 13

[적묘의 고양이]적절한 거리,가을의 끝, 겨울 가운데, 학교 고양이들

가득하던 꽃도 지고푸른 잎도 말라가고 여전히 보들보들 자라나는 고양이 겨울 가운데서 민들레도 마지막 꽃씨를 준비하고 대장 노랑둥이도차가운 바닥을 피해 잠깐 박스 안으로 들어가 본다. 연륜이랄까... 삼색이 아기 고양이가 휙휙 도망가는 것과는 달리 여유있게~ 구석에 몸을 숨기는 저 소심함은 길고양이의 몸에 흐르는 피인걸까..ㅠㅠ 치열하게 뜨겁던 여름은 흘러가고순식간에 흘러가는 가을은 짧아서 눈을 들어 볼 사이도 없이 바닥 한가득 노오란 카펫을 마지막으로겨울이 스민다 사람의 온정이란꾸준함의 고마움이란 내가 하지못하는 이 꾸준한 온정에그저 감탄하는 동안 공기는 차갑게 말라붙고잠깐의 햇살만이 포근한데 세상 어느 순간보다따뜻하고 포근한 시간을 보내는 것은 여기가 그래도 치외법권 교내라는 것 수업 종이 울리고 아이..

[적묘의 고양이]삼색냥이 기다리는 동안, 적절한 거리,낯선사람

텅 빈 학교이른 아침에 누군가를 기다린다는 것은 설레이는 것도 아니다 낭만적인 것도 아니다 매우 현실적인 이유와 매우 필연적인 문제로 아침이 오고 저녁이 지나가고 또 새벽이 다가오는 그 모든 시간 배가 고프다는 것은 가장 실존적인 문제 가까이 다가오는 것은 가장 생존적인 문제 바스락 바스락 꺼내주는 것에잠깐 관심 사뭇 가까워진 거리에사뭇 긴장이 흐르는 시간 다시 멀어지는 것이서로에게 안심되는 사이인지라 다시 사이를다시 거리를 멀리 멀리... 망원렌즈 달고 오길 잘했다.... 편히 어슬렁 어슬렁 주변을 걸어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으니까 물그릇과 사료 그릇을 잠시 보더니갸웃... 역시 다른게 먹고 싶은거구나~ ㅡㅡ;; 어찌나 우리 애들같은지!!!!간식을 줘야 하는건가!!!! 이렇게 저렇게 보더니 또 똑바로 ..

[적묘의 서울]한양대 맛집, 만리향양꼬치, 왕십리역 근처

돼지고기를 안 먹는 이슬람 국가에서한국에서 보단 양고기를 더 많이 접할 수 있는 유럽에서도이상하게 양고기가 참...애매하게 맛이 없더라는거~오히려 소고기가 맛있어요. 그리고 냄새...미묘함?그래서 오히려 한국가면 꼭 양꼬치 먹어야지하고 생각했다는 것도 좀 ^^ 웃기죠~ 한양대 앞에 한번씩 가게 되면서계속해서 한두명씩 자꾸 데리고 가게 되는 집입니다 ^^ 나름 유명한 만리향 양꼬치 참 중요한 것!!!오후 4시부터 열어요 점심 먹으려고 일찍 만났다가카페에서 2시간 기다려서 먹으러 가기도 하고 그랬네요..ㅡㅡ 메뉴는 다양한데역시 가장 많이 판매하는 건 양꼬치 그리고 옆에 다른 메뉴들도 사진이랑 같이~참 메뉴판에도 사진이랑 같이 나오니까그거 보고 주문하면 된답니다. 칭따오 맥주는 필수~ 이건 아마... 개업시간..

[적묘의 고양이]10년 거리 좁히기, 망원렌즈가 필요할 때,골이와 담초

14살 골이를 만나러다시 한번 가는 길에 미리 챙긴 것은 망원렌즈~ 멀리있는 것을 담기 위해서가 아니라가까이 있는 것에애정을 담기 위해거리를 좁히기 위해망원렌즈가 필요하다. 2005년 처음 만났던 골이 2006년 검은 고양이 골이와 아깽이 노랑둥이 담초 그리고 10년 만의 둘... 낯설고 낯설다 한 방에 있는데도거리가 느껴지는 시선 처음부터 망원렌즈를 마운트한 것은정말 잘한 일!!! 저 긴장한 눈빛이~ 따뜻한 바닥에배를 깔고 누웠다가도 인기척을 내면눈을 동그랗게 뜬다 거리를 유지하고냄새와 소리에 익숙해지는 시간 그렇게 조금씩그렇게 한번씩 돌아보면 거기에 있다 부엌에 있다가옷걸이 아래 숨었다가어느 순간그렇게 같은 방 안에 있다 한껏 긴장의 눈빛을풀지 못하더니 어느새 느른하게잠을 몰고 온다 누구에게나 필요한..

[적묘의 마드리드]일주일만의 인터넷, 가정집 민박 무사 도착!

2015년, 멕시코 시티에서 칸쿤으로칸쿤 공항에서 쿠바 아바나 공항으로 인터넷이 없는 일주일의 아바나 생활그건 나중에...따로 포스팅 언젠간~ 하나씩 올라오겠지요 ^^;; 사실, 인터넷이 없어도 별 다를것 없는 생활을 즐겁게 잘! 좋은 사람들도 많이 만나면서 많이 걷고 많이 웃고 우연히 만난 여행 친구과택시비까지 나눠내는 덕에 면세점에서는 손 덜덜 떨었던 무려 10유로짜리 체게바라가 피웠다는 시거도 하나 사보는 호사를! 그리고 아바나 공항에서 야밤 기내 소란..;;땅콩회항같은 건 일어나지 않았지만뭔 이해가 잘 안되는 소동과 무려 1시간 이후에 도착하는 손님까지 다 태워서.. 오늘, 무사히 마드리드에 도착했습니다. 그동안 많이 많이 한국어와 한국 음식에 굶주렸는지역시.... 한국어 최고..ㅠㅠ http:/..

[적묘의 페루]리마일상 풍경들, 구시가지와 외곽 그리고 빈부격차,페루치안

예전에 블로그에 누군가가 자기는 페루에서 오래 살았는데 좋은데만 다녔다고 너무 안 좋은거만 올린다고 댓글 다신 분 있었어요. 자기는 한번도 그런데 간적 없다고. 왜 갔냐는 식으로 댓글 다셨더라구요. 완전~ 부럽죠. 저도 그렇게 살고 싶어요!!! 그런데 그걸 왜 제 블로그에 익명 댓글로 자랑하시나요..ㅠㅠ 그런가 하면 어떤 코이카 단원은 제가 올린 페루 치안관련글을 검색해보고 부모님이 가지 말라고 하셨다고 저한테 뭐라고 하더라구요. 그건 제가 할말이 없던데요. 그거야 당신들이 선택할 문제니까..;; 그러나 어쩌겠어요? 제가 살아가고 있는 현실은 이런 곳인걸요. 한국으로 치면 강남에 해당하는 산보르하, 산 이시드로, 미라플로레스가 아닌 센뜨로 데 리마 뒤쪽, 리마 구시가지의 바깥쪽이기 때문에 완연히 다른 곳..

[적묘의 페루]리마 거리는 빈부격차, 도시의 흔한 풍경들

세계 어디나 그렇지만 집과 집 주변 도시와 시골 저마다 다른 풍경이지요 리마를 가로지르는 가장 큰 길인 하비에르 프라도를 쭈욱 통과만 해도 리마의 빈부격차를 한눈에 볼수 있지요 하비에르 프라도를 다 지나서 산타 아니타 저쪽.. 물을 주지 않으면 아예 풀이 자라지 않을 정도의 땅 물론 사람도 살지 않습니다 하비에르 프라도 길 중간부터 완전히 다른 세상!!! 백화점이 있고 고가도로에 리마에서 가장 잘나가는 동네 산 이시드로를 지나면 보이는 삼성.. 던킨 도너츠~~ 페루의 다른 도시에는 거의 없어요. 리마에만 있다능!!! 패딩과 반팔이 공존하는 요즘 리마의 계절 낮에 햇볕 날 때만 반짝 덥고 보통은 으슬으슬 추워요 그리고 가다보면~~~ 현대도 있지요 그런가 하면 위쪽으로 타고 올라가서 리막강 저쪽은 심난하기도..

[적묘의 페루]고양이와 모두에게 필요한 것

시간과 거리는 항상 필요하다. 나무가 아니라 숲을 보기 위해서 순간이 아니라 삶을 보기 위해서 파도가 아니라 바다를 보기 위해서 무수한 색색의 점들을 하나씩 분석할 거라면 사진을 바라볼 이유가 없는 것처럼 숨을 쉬기 위해서 그림을 보기 위해서 숲과 바다를 삶을 위해서.. 저마다의 거리가 필요하다 무심하게 무관심하진 않게 매번 가까이 다가와서 심히 들이대진 말아줘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도 나는 네가 아니고 너는 내가 아니다 나를 온전히 이해할 수 있는 내가 아닌데 너는 오죽하겠니 너의 친절이 너의 오해가 나에게 간섭과 귀찮음으로 다가온다 분쟁의 씨앗은 크지 않아 그저... 너무 가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나는 이미 힘들어 손톱을 세우고 소리를 지르고 나의 시간이 필요해 난 지쳤어... 그러니 그럴 땐.. 우리..

[적묘의 페루]까네떼의 길을 담다.Cañete,Departamento de Lima

까네떼는 페루의 작은 시골이랍니다. 굳이 따지면 리마의 최남단으로 여기를 벗어나면 리마가 아니게 되지요. 분위기가 많이 다른 것은 리마라는 것은 하나의 도시이기도 하지만 10개의 주중 하나의 이름이기도 합니다. 리마 도시보다 리마 주는 크답니다~ La Provincia peruana de Cañete es una de las diez provincias que conforman el Departamento de Lima, perteneciente a la Región Lima Provincias. Ubicada al sur extremo sur occidental de dicho departamento, limita al norte con la provincia de Lima 다양한 문화와 역사를 가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