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내내

창 밖만 바라보던


몽실양..


비가 잠깐 소강상태니까~~~


 



이번엔 어린 막내

-막내도 유치원생인 우리집 고양이들..ㅡㅡ;;

장마철 우산 말리기에 활용 중입니다!




그 세차게 내리는 비 덕에

수국이 물기를 가득 머금고




화려하게 핍니다~~~


 



몽실양은 햇살 속에 신나게 걷네요~

발이 젖지 않으니까

좋아 좋아~~~





수국은 녹색에서 천천히

짙은 색으로 변해가고





큰 꽃잎이 열리면

이렇게 안 쪽의 작은 꽃도 활짝 피게 된답니다.




안쪽의 작은 꽃이 피어야지~~~

진짜 암술과 수술이 나오는거죠~~~




싱그럽게

가득가득 피어나는 건 좋은데..


세슘 함량이 높은

방사능비가 아닐까 싶어서

맘이 좀 그렇네요.



 


그래서 몽실양이 발치에서

노니는 동안

빨리 꽃만 찍고

들어가자고 했더니



이 녀석..;; 들어가면

분명히 또 이럴 거라는거~~~~




그래서 도닥도닥이고

마지막 하나만 더 찍고

우산도 다시 접고 들어갈려고 하니까~



2011/06/28 - [적묘의 장마철 우산관리] 고양이는 밥값을 한다
2011/07/02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캣쇼, 품종고양이 경연장?
2011/07/01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장마철 고양이의 거짓말
2011/06/30 - [고양이의 반응탐구] 베트남에서 데려온 용과의 조우
2011/06/30 - [지붕위 고양이] 보고싶은 초롱미니미도 먹튀고양이??


2011/06/30 - [철거촌 고양이] 까칠하기 사포 도배한 가면삼색냥
2011/06/29 - [철거촌 고양이] 녹색계단 위 아래의 비밀
2011/06/29 - [지요님네 골이] 사악한 검은 고양이의 진실
2011/07/01 - [2011년 7월 첫날] 연꽃 필 무렵, 고양이는 사치품이 된다.
2011/07/01 - [철거촌 고양이들] 적묘, 증명사진을 담다
2011/07/02 - [칠지도님네 아기고양이] 계단에서 도나이모는 걱정이 태산!!!


쿨럭..;;;

생각보다 더 우산이 마음에 들었던 모양?



3줄 요약

1. 몽실양은 초롱군만큼 지긋하게 우산을 눌러주기엔 연륜이..;;

2. 장마철 우산이 상하지 않게 뒤집어서 말려요! 살은 습기에, 천은 볕에 약하답니다.

3. 수국 색이 짙어지고, 열기가 스믈스믈..덥습니다!!!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클릭으로 길냥이 한끼를 도울 수 있어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553
Today172
Total5,984,15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