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묘의 일상/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터프한 고양이] 내 고양이가 무서워질 때...

적묘 2011. 5. 27. 08:03


사는게 왜 이런거야!!!



다 때려치고 싶은

모두 의미 없어지는


사실 처음부터 세상은 나에게 친절하지 않았어!!!!






온몸을 비틀고

소리를 지른다





뭐든...옆에 있는 것에




화풀이라도 하지 않으면 미치겠어




온몸을 분노로 부풀리고




너를 구석으로 몰아 넣고



날카로운 이빨에 독을 담는다




물어뜯어 버릴테다!!!!




이렇게라도 분풀이 하지 않으면

심장이 터져버릴거 같아!!!!!





그렇게 무작정 덤벼본다





2011/05/19 - [고양이의 애정표현] 오빠는 널 사랑해
2011/05/25 - [고양이 과외선생] 초식 김초롱 선생의 가르침
2010/10/0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오빠가 피곤한 이유

2011/05/23 - [진리의 노랑둥이]고양이의 다양한 활용법
2011/05/18 - [고양이의 로망] 현실은 불공평한 법
2010/10/06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패륜난투극을 부르는 개다래나무

2011/05/03 - [변태고양이] 신발페티쉬 인증 중입니다
2011/01/06 - [변태인증시리즈] 사실..고백하자면
2011/01/06 - [변태인증샷] 신발 페티쉬 중증 케이스
2011/03/28 - [도전!!최면술사] 고양이에게 최면걸기!




3줄 요약

1. 저러고 난 뒤에 꼬리 부풀린 채 적묘에게 다가올 때의 공포란..;;

2. 한번씩 이렇게 확 터트린답니다.

3. 나도 그러고 싶다..정말로....

다음뷰 추천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시면
길냥이 사료셔틀에 도움이 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