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살이면


다른 집에서도 묘르신인데


우리집에선 막내~






폭신한 3인용 쇼파는

묘르신 둘이 딱 자리 차지하고 





햇살권 좋은데서


자고 또 자고 또 자고

지겹게 자고






몽실양은 눈 속에 깊이


햇살을 담고 담고 또 담고






편히 앉아서 읽던 책을

마저 끝내려고 했는데







이 졸음 유발자들!!!







그래도 다시 앉아 책을 펴려 했더니






허허....







초롱군도 졸려





몽실양도 빛은 가득 담고서

멍하니...


그냥 졸린거 같구






깜찍양은


셔터소리가 싫어서







째려보다가







하악하악아학!!!!







그리고 렌즈를 향해


솜방망이 펀치까지!!!!







그러니 책도 덮고

카메라 스위치도 끄고


우리 자요!!!


그게 흔한 거실 겨울 풍경의 완성이죠




2018/01/16 - [적묘의 고양이]겨울 필수요소, 난로, 고양이 그리고 고양이

2018/01/13 - [적묘의 고양이]흔한 거실 풍경, 묘르신들과 아버지, 은퇴모임

2017/03/27 - [적묘의 고양이]봄 실내 인테리어 필수요소,18살 고양이

2016/06/07 - [적묘의 고양이]발 끝에 러시안블루가 녹는 점,발페티쉬 변태?

2017/03/14 - [적묘의 고양이]소파를 보다보니...이러려고 코스트코에서 고양이캔을 사왔나 자괴감 느껴


2017/01/24 -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 월간 노묘, 딩굴딩굴 도닥도닥

2017/01/07 - [적묘의 고양이]은퇴모임,the 만지다,노묘들과 아버지

2017/02/23 - [적묘의 고양이]13년 초지일관 까칠묘생, 하악고양이,깜찍양의 봄날

2017/03/01 - [적묘의 고양이]노묘들의 사진을 포기한 이유, 카메라 내려놓기





3줄 요약


1. 오랜만에 한가하게 소파에서 늘어지기. 카메라도 내려놓고 책도 덮어놓고


2. 저 책은 또 반절 읽고 덮었네요. 읽기 더 편한 책들은 술술 넘어가고....

 

3. 묘르신과 함께 햇빛권을 즐기다보니 겨울이 반은 지나갔네요.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881
Today79
Total5,864,07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