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간 눈으로 똑바로 바라본다.

얼굴의 생채기들과
 
얼룩덜룩한

먼지자욱은

후보정으로도 지워지지 않는다.




비포장 도로를 달려야

도착하는 작은 학교



학교 맞은 편의 80여 가구





태어나 처음 풍선을 보는 아이들



이 동네의 잘사는 집이 이정도..

물을 끌어오는 곳이 없고
어떤 장치도 없는


이곳이 부엌이다.



덥수룩한 머리와
낡은 옷가지는

너무나 당연한 것



그나마 화덕이 있고





주전자와 그릇을 올려 놓을 수 있는

테이블이 있으니 얼마나 좋은가.




비눗방울 하나에,

풍선 하나..

아무것도 놀 거리가 없는 아이들에게

이만큼 멋진 선물이 있을까





진료를 기다리는 아이들은

지루하다




당체크를 하는 손이 바빠진다.





채 2살도 안된 꼬맹이의 옆구리에

고름이 가득차서 썩어가고 있다




아이들의 대부분은 영양실조
어른들도 마찬가지..





신발을 거의 신지 않는 이 동네 사람들은

발을 많이 다친다.





그래도 아이들은 해맑다





이제 갓 20대를 넘긴 엄마들은
아이들밖에 없다.




몇일을 함께 보고 사진을 찍고
같이 돌아다녔던 소녀들은

수줍게 꽃을 내민다.




여기서 줄 수 있는 예쁜 것이라곤

꽃밖에 없다는 것을 서로 너무나 잘 알고 있다.




한나절 달린 것만으로

차는 이렇게 된다.

이 길을 다시 한번 돌아가야 한다.


몇일 오가는 것도 힘든데
이들은 평생을 이렇게 오가야 할까...





3줄 요약

1. 아직도 무거운 몸과 먼지가 지워지지 않는 카메라 스트랩

2. 절대빈곤, 그래도 해맑은 눈동자


3. 그래서 또 한번 카메라를 들어봅니다.


다음뷰 추천 손가락을 클릭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답니다 ^^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적묘!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흠다울청년™ 2011.02.26 0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도 아이들 사진 담으며 봉사하고 있지만
    이런 좋은 경험은 겪어보지 못했네요.
    부럽기도 하고 존경스럽기도 합니다.
    아이들의 순수함, 눈가에 조금 묻혀갑니다.
    고맙습니다.

  2. 용작가 2011.02.26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시고 화이팅하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32
Today73
Total5,895,92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