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에서 3년 간의

코이카 봉사단원 한국어 교육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가는 길이 생각보다 길어졌습니다.


2014년 10월 5일 임기를 만료하고

집을 정리하고 나와서 

아르헨티나, 에콰도르, 볼리비아,

멕시코, 쿠바를 거쳐서


이제야 유럽대륙


태어나서 처음으로 와보는 유럽은

스페인!!! 





마드리드 3박 4일을 시작으로


쿠바 하나바의 31도 여름날씨를

다시 초봄, 북반구의 하늘로 바꾸긴

쉽지 않았지만 

그래도 몸은 적응하기 마련






깨끗한 거리를 걷는 즐거움과

유럽식 조경이 잘되어 있는

정원들을 걷다보면





어느새 3박 4일은 빛의 속도로 흘러가고


버스를 타고 

또 다른 도시로 이동합니다.


이슬람의 지배를 받았던 안달루시아 지역으로

세상에서 가장 아릅다운 궁전이라는

알함브라를 만나기 위해서

이곳, 그라나다로





비가 내려서 아쉽긴해도





멋진 건축물들을


역사와 공간을 함께 걸어봅니다.





어둠이 내려앉아도

여전히 아름다운 곳을






하루는 산을 배경으로 그라나다를 바라보고


하루는 바다를 배경으로 말라가를 느껴봅니다.





하루는 밤을 걸어

모두를 담을 수 없는

 렌즈의 부족한 광각을 탓하기도 하고







하루는 또 한없이 푸른 하늘을 보며

세계에서 가장 크다는

아름다운 세비야의 대성당을 담아봅니다.





옛 아랍식 건물과





그 유명한 스페인 광장에서

아름다운 도자기장식으로 꾸며진


다리를 보며 한참을 감탄하고






그 중에서 가장 감탄할만한


안달루시아의 이 하늘







벌써 흘러간 10일


열심히, 잘 좋은 사람들 많이 만나면서

즐겁게 행복하게


쉽지 않게 걷고 있답니다.


오늘을, 다시 오지 않을 아름다운 날이라고

그렇게 기억하면서

천천히 조금 길게 걸으며

집으로 집으로 가고 있답니다.







2015/03/27 - [적묘의 그라나다]에스뻬란싸 한인민박 스코티쉬 폴드 고양이, 쿠우를 만나다

2015/03/25 - [적묘의 스페인]그라나다 추천숙소.에스뻬란싸에서 먹고 자고 알함브라로!

2015/03/20 - [적묘의 마드리드 숙소추천]마드리드 가정집 민박에서 머물다

2015/03/18 - [적묘의 마드리드]일주일만의 인터넷, 가정집 민박 무사 도착!


2015/03/16 - [적묘의 코파카바나]페루 뿌노에서 볼리비아 가는 육로에서 잠들지 못하는 이유

2015/03/08 - [적묘의 멕시코]호스텔 리오 플라야,플라야 델 까르멘 추천숙소

2015/02/07 - [적묘의 우유니]세상에서 가장 큰 거울을 담다. Salar de Uyuni

2015/02/25 - [적묘의 블로그]천천히 걷는 여행자~20문 20답(2015년 2월 수정)

2015/03/23 - [적묘의 갈라파고스]반나절 베이투어 bay tours,푸에르토 아요라





3줄 요약

1.마드리드 3박 4일,숙소는 가정집 민박 http://cafe.naver.com/gajeongjip

그라나다 2박 3일,숙소는 에스뻬란싸 한인민박 http://cafe.naver.com/esperanzaje

말라가 2박 3일 숙소는 애매하게 비추...

세비야 5박은 책읽는 침대 http://cafe.naver.com/colchon



2. 벌써 10일이 흘렀습니다! 시간만큼 충실하게 성장했으면 합니다.


3. 집으로 가는 길이 조금 길어지는 만큼, 조급함을 버릴 수 있길!!!


♡아무리 타파스가 맛있어도 한식이 최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스페인 | 세비야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지원 2015.03.28 1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댓글이 저네요 ㅎㅎ
    서울로 돌아가는 마드리드 바라하스 공항에 앉아서 10일간의 여정을 다시한번 머금고 있습니다. 마드리드-톨레도-세고비아-그라나다, 그리고 세비야! 너무나 많은 경험을 하고 생각을 하게되는 여행(실상은 학회..)을 했네요. 특히 세비야에서의 여러분은 처음으로 느껴본 해외 민박의 매력을 느끼게 해주셨어요. 더 많은 시간을 함께 하진 못했지만 아마 제가 살면서 중간중간 기억을 들추며 미소를 짓게 만들거라 의심치 않습니다. 언제 한국오시면 거하게 제가 한끼 쏠게요. 그럼 아디오스~

    • 적묘 2015.04.03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지원님 바쁜 일정 속에서 이렇게 반가운 글도 남겨주시고 감사합니다!
      덕분에 제가 즐거웠지요 ^^
      귀국하면 건대 타파스 투어!!! 꼭 동참하겠습니다 하하!

      저도 세비야가 두분 덕에 좀더 특별했답니다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08
Today869
Total5,897,83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