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이안에서 대충 점심을 먹고
달려간 곳은 다낭!!!

호텔에 트렁크 던져 놓고

미사 시간을 확인만 하려고 했는데
시내나가서 성당 확인하는데
미사 시작!!!

미사까지 다 드리고 나와서
정말 배가 고파..ㅠㅠ 눈물이 나더군요.

아흑...
 배고픈거 못 참죠!!!



2011/01/10 - [베트남, 다낭 성당]



바닷가로 고고싱!!!

바다는...

내일 아침에 보면 됩니다!!!

목적은 신선한 해산물!!!



2010/11/19 - [적묘의 베트남 고양이] 고양이에게도 의자를 내어준다

호떠이에서 먹었던 해산물 가게와 확 차이나는 것은?




역시 신선도!!!




해산물 몇가지 골라 놓고

위에 올라와 앉아서




전망 좋은 2층에서 바다바람을 즐깁니다.

약간 추울 정도?

6월의 바닷바람같아요.

끈적이지도 않고 신선한 바람..


기본으로 깔리는 양념




꼬맹이 오징어


통짜로 데친거라서
그냥 오물오물 씹어 먹으면 됩니다.



정말 좋아라 하는 소라 고동!!

아 그런데 말예요

이런데는 보통 와사비는 또 다 알아요

다낭은 특히 외국인들이 많은 곳이라서
와사비 달라면 줍니다

겨자는 못 알아 듣지만 와사비는 알아요.

옆 테이블은 다 중국인들이었는데
와사비 찾더군요 ^^;;




좋아라 하는 조개조개조개


배고플 때, 귀찮은 거 싫다!!!

그래서 게랑 새우는 없습니다.


보통보통한 신선한 조개들




순식간에 껍질만..;;;



바쁘다고 밥이랑 죽은 없다고 하네요.

그래서 미~ 볶음 라면? 뭐 그런거죠




옆 테이블에서 먹는 키조개 보고 하악하악..




우리도 하나씩!!!




요렇게..다낭의 밤은 깊어갑니다 ^^

야경은 따로..
아..아침 일출 사진은 먼저 올렸네요.


2011/01/06 - [베트남,다낭] 해와 바다, 망원렌즈가 필요할 때


식당 이름은 필요 없구요
바닷가에 가면 해산물 집들 쫙 있습니다.

커다란 통에 담긴 해산물들 보시고 맘에 드는 집으로 들어가세요 ^^


3줄 요약

1. 여행의 묘미는 로컬음식에 있다!!!

2. 재료가 좋으면 요리는 단순한게 최고!!!

3. 올리면서 침흘리면 어쩌란 말야..ㅠㅠ



나도 먹고 싶다는 마음을 담아 손가락 꾸욱!!! 추천 눌러주시면
먹을 복이 담뿍!!!!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00
Today497
Total5,998,00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