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페루 덕분인가요?

검색유입어가 많네요~~


작년에 올린 글에 다시 댓글이 달려서

살짝 다시 올려봅니다.

 페루 음식에 대한 글들은 여러번 올렸지만

이 사진들은 정말 정말 아껴놓았던 사진입니다 ^^

 언젠가 글을 쓸 때를 대비해서

아껴 놓은 수 많은 사진들 중 하나

종이책 출간제의 기다립니다 ^^

 

 

꾸이는 기니피그랍니다.

기니피그는 남미 원산지인 설치목 초식동물입니다.

Cavia porcellus가 정식 학명이구요
원래 남미에서는 식용 가축입니다.

그리고 이후에 주로 실험용으로 사용되다가
특히 결핵관련 연구에 많이 투입되었다고 하네요.

최근에 들어 애완동물로!!!

한국에도 기니피그를 애완용으로 키우는 분들이
좀 늘었지요?

 

 

 

 

 

 

페루에서는 전통음식의 한가지이기도 합니다.
유럽인들이 남미에 들어오기 전까지

거의 유일한 단백질 공급원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지금은 닭고기 돼지고기, 소고기를 주로 먹고

꾸이는 특별한 날 특별한 손님을 위한 음식이거나

여행자의 경험을 위한 식탁에 오르는 식사일 때가 많지요

실제로 꾸이를 먹지 않는 페루 사람들을 많이 만났는데
대부분은,

1. 살아있을 때의 귀여운 기니피그를 보았기 때문에
그 얼굴이 생각나서 먹지 못한다!

2. 아니면, 다른 먹을 것이 많다! 왜 먹냐!!!

3. 닭고기와 맛이 비슷한데, 살이 적고 뼈가 너무 많다!

 

 

 

 

전기도 없이

반토막짜리 초에 의지해서

하루를 잔 곳은

 

리마는 리마인데

 

가장 끝쪽이라서 시에라와 다름없는

 

안데스 산맥 한줄기 연결된 곳이어서

옛 생활방식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잉카여인들이 살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여기도 리마라는 것이 신기하기만 하지요.

 

 

 

 

 

일반 여행자들과는 사뭇 다른 하루를 보낼 수 있었던 것은

학생의 이모님 댁에 다녀왔기 때문이랍니다.

 

생각보다 고도가 높아서

2000미터 상당..;;

 

학생은 오히려 고산증으로 비틀비틀~

 

 

 

 

 

 

전 시에라 삶의 모습들에

그저 감탄 감탄만!!!

 

안뜰에는 꾸이가 왔다갔다

 

양가죽이 통채로 차곡차곡

 

이 양가죽을 침대 위에 겹겹이 쌓아서

추운 밤을 버티게 해주지요.

 

 

 

 

 

털들은 손으로 다듬어서

이렇게 털실로 만들어 내지요.

 

 

 

 

 

그리고 부엌에서는

 

 

시에라 여인, 학생의 이모님이

열심히

 시골인심으로, 리마 시내에 사는 가족들을 위해

꾸이를 잡아 손질하고 있답니다.

 

이것저것 다 담아서 가득가득!!!

시골집 다녀가는 그 느낌이 ~~~

물론 갈 때는 또 도시에서 사갈 수 있는

담요라던가 두꺼운 패딩같은 것을 구입해서 갔구요

 

 

 

 

 

 

목을 잘라 숨을 끊어내고

뜨거운 물에 담아서 털을 쑥쑥 뽑아냅니다.

 

닭 손질과 비슷하고

오히려 닭보다 잡기 쉽습니다.

 

4개월에서 6개월정도 지난 꾸이는

충분히 먹을만큼 자라나기 때문에

 

식용으로 좋은 동물이지요.

 

 

 

 

 

몇십년이 흐른 가족들의 집

 

고향에 찾아오는 사람들을 위해

계속 여기 있는 가족들

 

몇 사람되지 않는 마을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여살고 있답니다.

 

뭔가 따뜻함을 느끼며

 

으아..꾸이...으아..그런 반응보다는

 

와아.. 꾸이!!! 하는 느낌을 그대로 안고

 담은 사진들이랍니다.

 

아..이렇게 살아가는구나

이렇게 손질해서

이렇게 먹는거였구나...

 

이렇게 다듬어서 구워먹거나 튀겨서 먹어요.

 

 

 

 

 

다른 음식 축제에서 담은 시에라 빵입니다.

생활에서 쭈욱 함께하고 있는 꾸이들이란 느낌으로..

 

시에라 빵은 꾸이도 있어요!

 

 

 

 

 

그리고 이건 꾸이 세비체랍니다.

 

세비체라는 것은

생선이나 해산물로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리몽에 푹 절이는 스타일의 음식이랍니다.

그래서 이건~

 

꾸이 세비체예요!!!!

 

 

 

 

 

2014/09/06 - [적묘의 페루]가격대비만족도 최고!꾸이도 있는 리마 맛집,feria gastronomica

2014/09/06 - [적묘의 페루]시에라전통음식,꾸이(cuy)는 기니피그~

2014/06/29 - [적묘의 페루]2014년 세비체 월드컵 수상음식들, 리마 플라사 노르떼, PLAZA NORTE

2014/06/29 - [적묘의 페루]2014년 세비체 축제 페루음식들, PLAZA NORTE

2014/06/28 - [적묘의 페루]2014년 세비체 월드컵, 6월28~29일 el Campo de Marte

2014/05/30 - [적묘의 아야꾸초]개님과 기니피그, 혹은 시에라음식 꾸이

2013/12/06 - [적묘의 페루]다양한 위트와 패러디,페루여행기념품의 변신

 

2013/07/10 - [적묘의 페루]행운시장에서 불행을 정화시키는 방법은?

2013/11/01 - [적묘의 페루]시골집 검둥개,리마 끝쪽 시에라 비냑

2013/08/20 - [적묘의 페루]엠빠나다와 카페 꼰 레체,흔한 남미음식

2012/09/19 - [적묘의 아야꾸초]맛있는 시에라빵과 치즈에 푹 빠지다

2012/08/28 - [적묘의 페루]쿠스코에서 먹은 돼지껍데기 튀김,치차론Chicharron de chancho

2012/06/21 - [적묘의 페루]안데스 전통음식 꾸이 먹기가 망설여지는 이유

 

 

 

 


3줄 요약


1. 고단백 저지방 음식재료로 농가 소득 상승에 도움이 되고 있기도 합니다!!!

2. 닭고기랑 맛이 비슷한데 튀기거나 구워서 약간 매운 소스를 곁들어먹어요.

3. 꽃보다 청춘에서 검색해서 들어오시는 듯, 생활과 여행은 좀 다르지요? ^^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여행의 인연들과 폭 넓은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페루 | 리마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함대 2014.09.06 1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니피그를 잡아 먹기도 하는군요 ㅎㅎ

    • 적묘 2014.09.06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적함대님 기니피그는 원래 식용이니까요 ^^

      애완동물로도 키우니? 하는 것이 정상적인 반응이랍니다.
      여기는 페루니까요!

      대부분의 안데스 지역에서 가장 쉽게 접하는 단백질이구요
      닭은 추우면 얼어죽거든요~~~

  2. 버찌의공간 2014.09.07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ㅠㅇㅠ
    호야생각이나서가슴이...아파요.
    그러나페루의문화니까요.

    • 적묘 2014.09.07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버찌님 햄스터는 여기서도 애완용이지 식용이 아니예요.
      햄스터랑 기니피그는 완전히 다른 취급이랍니다.
      호야 생각하면서 마음 아파하신다면..;; 핀트가 좀..;;

  3. 세르비오 2014.09.07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의 차이니까 이해해야 겠지요.. ㅋ

  4. parhyo 2014.09.09 0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생한 이야기들 전해들을 수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 :) 감사합니다

    • 적묘 2014.09.09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묘님 퇴근해서 지친 하루를..이렇게 답글을 달며 마무리합니다.
      제 이야기들을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꾸벅

  5. 귀요미기니들 2015.11.07 1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앙ㅠㅠ 우리기니들

    • 적묘 2015.11.08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귀요미기니들님, 저분들 기니피그는 식용이고
      원래 식용으로 키우는 동물입니다.

      우리라는 표현은 이때 댓글 남기신 분의 의견일뿐이지요.
      우리는 양쪽의 의견을 다 표현한 것이고
      페루 안데스 현지에서는 너무나 당연히 먹고 살기 위한 방식인거랍니다.

  6. sword 2015.11.08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니기니..ㅠ_ㅠ..

    생각해보면 번식력도 좋고 애들도 금방 크기 때문에 식용으로는 충분히 좋은 대안책 같습니다 ^^

    • 적묘 2015.11.08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word님 오래 전부터 남미에서는 식용동물이었고
      요즘은 저콜레스테롤로 북미와 일본으로 수출하고 있는
      남미의 국가수입원이기도 하답니다

  7. 2015.11.09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디가 익숙해서요^^ 아고라에서 아주 편안하고 여유롭게 쉬고 있는 냥이들 사진 올려주신 분 맞죠?? 종종 아고라 글을 보면서 호기심을 느꼈었는데ㅋㅋ 우연희 다큐멘터리 공감??인가... 거기에서 산들님의 비스타베야 생활을 보고... 그분이 관심이 가 검색하다가.. 이렇게 블로그 운영 중이신 것 보고 반가워 댓글 남깁니다 ㅎㅎ 멋져 보여요. 어쩌다 이렇게 되었는지 헬조선... 이라고 까지 불리우는 울 나라에 있으니 자유롭게 이곳 저곳 지구별 여행하시는 분이 진심 멋져 보입니다. 다 그만큼 준비하고, 노력하신 덕분이겠죠. 종종 들리고프네요 ㅎㅎ

    • 적묘 2015.11.09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쑤님 저도 지금은 다시 한국
      그래서 미친 듯이 다시 계약직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자유로운 영혼의 기본은 필수요소는 최소한의 지갑상황이니까요.
      지구별 여행이란 건 정말...저도 돌아오자마자 다시 그리워집니다.

      이 글은 작년 이맘때의 글을 약간 수정한거랍니다.

  8. Preya 2015.11.10 0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잉
    저는 한국에 사는 한국 사람인데
    기니피그는 식용인줄만 알았어요.
    키우는 분들도 있군요 ㅎㅎ

    • 적묘 2015.11.11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Preya님 저도 책으로 공부할때도... 다큐 볼때도
      식용이나 실험용으로 많이 봤었는데 말이죠..;;

      기니피그를 애완용으로 키우는 인구가 많진 않을겁니다.
      크기가 꽤 커서 햄스터와는 달리 넓은 공간과 먹이도 만만찮고...
      부엌이나 정원에 풀어 놓고 키우는 식이어서 말이죠.

  9. ㅌㅈ 2018.02.25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에서 애완용으로 많이들 키우곤 합니다
    해외에서는 햄스터만큼이나 많이 키우고요
    그나저나 맛있어 보이네요

    • 적묘 2018.02.26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ㅌㅈ님 그렇게 많이 키우진 않아요.
      ^^;;

      실제로 햄스터만큼이라는 근거라도?
      유지 관리 비용이 꽤 많이 든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1
Today69
Total5,996,98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