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고양이와

남의 고양이를 찍는 것은

엄청난 차이가 있습니다.

뭘까요오!!!


넵...ㅠㅠ 바로..바로..





적당한 거리유지의 어려움..ㅠㅠ



http://v.daum.net/link/11956021




남의 고양이님들은 숨거나

사라지거나..;;;

흔히 말하는 투명고양이가 되기도 합니다.




더 큰 문제는.;;

아...코트색이 넘 달라요,ㅠㅠ

디자인도 다르지만 색이 다르다는 것..;;




특히 검은 고양이는 잘못 찍으면
얼굴이 없어지고..;;

외장 플래시없이 찍을 땐 더더욱..ㅠㅠ
친해질 시간이 필요해요





친해진다랄까?
익숙해진다랄까?


천천히 숨고르기 하는 시간이지요.



눈을 마주치는 거리..

조금씩 안정을 찾아가면서
가까이 가도 되죠..

위의 사진 끝에 보시면..

적묘의 발가락도 특별 출현..^^:;





아아 초코 공주님 어케해요
터럭의 먼지까지 넘넘 잘보여요..ㅡㅡ;;




단렌즈 하나 끼워서 온건데
좀 잘 찍혀줘요..;;;

한국에서 어디 다닐 땐
단렌즈 1.8 50mm, 번들렌즈
토키나 광각 정도인데

저렴한..렌즈들인지라
주로 밝은 단렌즈로 승부를 봅니다.;




이렇게 똑바로 바라봐 주면서
초점 맞출 시간 주면서
노출 보정 할 수 있는 여유가 있으면 금상첨화!!!



고마워요 초코 공주님!!

올해도 아프지 말고

건강해요 ^^



3줄 요약

1. 초코초코 보들보들 따뜻한 초코!!!

2. 역시 검은 털은...찍기 힘들어요!!!
 
3. 아 배고픈데 갑자기 초코 브라우니가 먹고 싶어짐..ㅡㅡ;;



오늘같이 추운날 따끈한 고양이가 있어야 한다 찬성하면
아래 손가락을 꾸욱꾸욱!!!!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나 2011.01.07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옆에있으면 쵸코부라우니 얼마든지 사줄수 있는데 아쉬워용,ㅎㅎㅎ
    아네스님때문에 고양이가 이뻐질라고 하네요,ㅋㅋㅋ

    • 적묘 2011.01.07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나언니 헉..;; 워워워..;;
      이미 제 몸무게가 위험수위라서..ㅡㅡ;;

      말은 해도 먹진 않아야 하는 것들 리스트가
      갑자기 ㅎㅎㅎㅎ

      고양이 이뻐해주세요 ^^
      성서에 나오지 않는 불쌍한 동물이랍니다.

  2. 이세진 2011.01.08 0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적당히 거리유지가 안될정도로 친하다구 자랑하시는거죠? 그쵸? ^^ㅋㅋ

    • 적묘 2011.01.08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세진님 음..사실 그렇게 친하지 않아요 ^^;;
      초점 잡을만큼 딱...거리 유지가 된거예요

      휙 도망가지 않을 정도의..거리지요
      그렇다고 해서 초코가 저에게 와서 애정표현을 하는 거리가 아니거든요. 딱...그냥 그만큼의 거리까지예요.

      저희집 몽실양 같은 경우는 너무 가까이 와서 사진 찍기가 불가능할때가 많을 정도로 애정표현이 풍부하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3
Today783
Total5,966,01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