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코파카바나는
정말 작은 동네랍니다.

그냥 걸어갔다
걸어오면

이쪽이 버스터미널
저쪽이 티티카카호수
가운데가 여행자 거리

여행에서 만나는 이들은
대부분 중남미의 젊은이들

여름 방학을 맞이한
12월부터 2월까진
성수기랍니다~


하루는 쉽게 흐르고

아무렇지 않게
길가 카페 앞에 앉아서

아무렇지 않게 개들과
아무렇지 않게 사람들과



이른 아침에 출발한
투어를 마무리하고

오후 5시쯤 도착해서
다시 라파즈나 뿌노로 가는
버스를 타려는 사람들이

한두 시간을 다시 기다려야 합니다.


노을을 담고 싶지만
아직 아쉽게도
해가 가라앉는 시간이 멀었네요


티티카카의 반짝거리는 물결이
참 예쁘네요.

자꾸만 셔터를 누르게 됩니다.


괜시히 한번 내려갔다가
또 올라갔다가



도착한 날에 비가 내리고
많이 춥고
거기에 고산증까지
버스에 많이 시달려서

제대로 보지도 걷지도 못했거든요
이제 리마로 돌아갈 시간

돌아가면 바로 또 시작되는 수업
발걸음이 급해지지만
천천히 걸어야해요.

급히 걷는 것도 고산증의 원인이니까요.


그나마 가방이 무겁지 않았던게
다행 중의 다행

그래서 카페 앞의 한무리 친구들을 만났을 떄
저도 같이 철푸덕 앉아서
이래저래 수다 떨면서


커다란 개님 발 주물주물하면서

이렇게 기타연주를 들으며
반쯤 졸아도 되는
여유있는 한가한 중남미 스타일 여행



잠자는 사자는 건드리면 안된다는데
잠자는 개는 발을 조물딱 조물딱 해도
별 신경도 안씁니다..;;

대범한 볼리비아 개님?
그냥 귀차니즘 개님?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는데
우리는 손과 발을 맞잡은 사이라는거~


2013/01/29 - [적묘의 볼리비아]강냉이 뻥튀기,남미 안데스산 옥수수
2013/01/28 - [적묘의 볼리비아]담배갑 섬뜩한 사진은 흡연자에게 어떤 느낌인가요?
2013/01/26 - [적묘의 라파즈]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도,Bolivia, La Paz
2013/01/25 - [적묘의 우유니]소금사막 가운데 물고기섬,Isla Incahuasi
2013/01/24 - [적묘의 우유니]기차 무덤,사막 한가운데, el cementerio del tren
2013/01/23 - [적묘의 페루]육로로 볼리비아 국경 통과하기,KASANI 이민국

2013/01/22 - [적묘의 볼리비아]코파카바나에서 만난 흑백 강아지들은 낮잠 중
2013/01/22 - [적묘의 해외여행tip]고도확인 및 고산증 대비,남미여행 짐싸기
2013/01/20 - [적묘의 무지개]티티카카, 혹은 저 너머로 마지막 여행,Copacabana
2013/01/18 - [적묘의 우유니]반짝반짝 소금사막, 볼리비아 소금호텔
2013/01/17 - [적묘의 우유니]볼리비아 소금사막 입구, 꼴차니
2013/01/12 - [적묘의 우유니]볼리비아 소금사막,Salar de Uyuni


3줄 요약

1. 시간에 쫒긴 6일간의 달콤한 휴가는 이렇게 끝납니다!

2. 추억은 사진과 함께, 손과 발을 맞잡고 티티카카 호수를 기억하며.

3. 지금까지 만난 각국 개들 중, 볼리비아 개들은 진짜 갑으로 순둥이 +_+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ibididabidiboo 2013.01.31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묘님보다 개 발이 더 커요 ㅋㅋㅋ

  2. 링고스타 2013.06.24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한개들이 이쁘죠. 그 커다란 발 저도 한번 만져보고 싶네요.ㅎㅎ
    개이야기만 나오면 신경이 갑자기 완젼집중 되는걸 보면 전생에 저도 개님들과는
    어떤 인연이 있었나봅니다.ㅋㅋㅋㅋ

  3. 링고스타 2013.06.24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파카바나 엔 나이트 클럽도 멋지단 이야기가 음악속에있는것 같던데.......
    여행자거리가 아주 아담한곳인가 보네요.
    베리메닐로우 노래중 신나는 COPACABANA......BARRY MANILOW...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07
Today85
Total5,949,11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