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 먹어주니 충분하게 느껴지는 듯한?

하노이엔 별다방도 콩다방도 없어요.

일단 하노이는 음..느낌이...
사회 정치 및 군사 중심지..



호치민엔 콩다방이 있을 거예요.
상업과 현대화의 도시니까요.
물론 한국 사람들도 호치민에 더 많구요.




케이크와 커피를 마시면서 편히 앉아서 수다를 떨기 좋은
하이랜드에 또 한번 갔답니다.

하이랜드의 달달구리한 초코 브라우니를 먹어보지 못한
이들도 있어서 말이죠 ㅎㅎㅎ





초코 시럽 투척 시작!!!!




좀 아방가르드하면서 아르누보적인 이미지로
가고 싶었..;;;





결과물은 두둥!!!!





너무 처참하다는 평가를 받았..ㅜㅜ




http://v.daum.net/link/11089123

지난 번에 오페라 하우스 옆에서 먹었던 거랑 같답니다.


캬라멜 카스타드




영준 언니의 센스 있는 솜씨



훗 그럼 뭐해...빛의 속도로 없어질 것을..;;;




가끔은 신나게 한국 말로
떠들어주는 여유...




요즘처럼 바람 차고
겨울이란 기분이 들 땐

따뜻한 커피에




노천카페가 아니라

제대로 지붕이 있어서

먼지를 막아주는 곳이 필요해요.





마음이 따뜻하면

몸의 추위는 이겨낼 수 있으니까요 ^^





3줄 요약


1. 하노이에서 느끼는 달달구리함!!! 아이스크림도 강추

2. 수다에는 많은 칼로리가 필요하지요!!!

3. 따뜻한 겨울을 위해 달려욧!!!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16
Today159
Total5,969,04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