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는
광견병 주의 지역입니다

그러나....

오늘은 물려도 괜찮아요.
왜냐구요?

1달짜리 조막만한 꼬맹이~~~
신상!!! 태어난지 이제 한달!!!
아직 광견병 균없을 껴..그치?

예쁘다 생각하고 응?
돌아보는 순간 반했!!!!

뜨업.. 너 정말 예쁘다!!!


이 연인의 다리
한숨의 다리로 유명한

바랑코를 천천히 걷다 또 걷다


사람이 별로 없는 평일 낮
수업이 없어서 쉬려다가

바랑코를 모른다는 분이 계셔서
안내차 갔습니다~
버스타고 이동하는 건 처음엔 좀 어렵거든요.


그리고 그 김에!!!!

이쁜 강아지에게
손가락을 헌납...


끄아...

눈도 코도 혀도...


응?


꽉!!!
콱!
꾸왁!!


바랑코는 주로
밤에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라
낮엔 또 한산한 즐거움이 있어요.


요 꼬맹이는
낮 동안에 밤에 올 손님들을 기다리는
거리 가수 +장사 하는 젊은 이들이
데리고 온 강아지였어요


춤도 추고 노래도 하고
장신구도 파는 이 친구들은~

레게 머리를 하고 있고
밤에는 가끔 강매 비슷하게 할 때도 있고
이래저래 살짝 무서울 때도 있는데
낮에 보니까 또 느낌이 다르더라구요 ^^
그래서 첨으로 이야기도 해 보았답니다


강아지 데리고 가도 되냐고 하니까
절대 안된다고 ㅎㅎㅎ
강아지를 다시 받아서 쏙 집어 넣더라구요



2012/12/17 - [적묘의 페루]역사문화지구의 스타벅스
2012/11/05 - [적묘의 페루]바랑코 광장의 무료미술전시회
2012/10/31 - [적묘의 페루]만성절 전야에는 공원에서 페루비안 무료공연을!
2012/06/20 - [적묘의 페루]바랑코 성당 지붕 위의 커다란 검은 새들
2012/05/01 - [적묘의 페루]바랑코 밤거리에서 먹는 안티쿠초
2012/04/14 - [적묘의 페루]붉은 손수레~달콤한 길거리 음식,군것질거리!

2012/04/08 - [적묘의 페루]바랑코,띠오 마리오에서 안티쿠초를 먹다
2012/04/09 - [적묘의 페루]리마 야경명소,바랑코 Barranco,Puente de los Suspiros
2012/04/07 - [적묘의 페루]일곱개의 성당 걸어라!!! 전통적인 부활성주간 미션
2012/04/23 - [적묘의 페루]심야데이트명소 바랑코에서 만난 고양이와 개
2012/03/14 - [적묘의 페루]바랑코 Barranco 연인의 다리 혹은 한탄의 다리
2012/03/08 - [적묘의 페루]바랑코 광장에서 무료 전시를 즐기다
2012/03/28 - [적묘의 맛있는 페루]안티쿠초를 즐길 수 있는 공원풍경


3줄 요약

1. 이도 쪼끄매서 꽉 물었는데도 잇자국이 나지 않았어요~~~

2. 바랑코라고 적힌 버스를 타면 바랑코~마지막 사진이 바랑코 시청.

3. 꼬맹이랑 친구들 다음에 또 만나요 ^^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581
Today112
Total5,970,97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