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화로 스민 눈이 녹고

맨손으로 눌러야 하는 셔터는

손등을 스치는 바람에 아리다

 

그래도 좋다...

 

눈이 있는 겨울이란 건..

 

베트남과 페루에서 보낸 겨울은

길고 우울하기만 해서

 

상큼한 푸른 하늘에

하얀 눈이 그립기만 했으니까...

 

그리고 눈이 그치고 얼음이 녹고

물이 흐르고 바람이 따스해질 때

또 한번 봄이 오니까... 

 

 

 

 

성큼... 또 한해를 시작하는 날들...

 

 

 

2012/11/24 - [적묘의 봄]겨울에 봄을 기억하다

 

2012/11/24 - [적묘의 여름]타국의 여름을 담다

 

2012/11/24 - [적묘의 가을]가장 아름다운 색들의 조합

 

 

 

3줄 요약

1. 사실 부산은 그렇게 눈이 자주 오지 않지요.

2. 그래서 눈이 오면 더 많이 설레이는 듯? 

3. 언니님 가족 찍은 중에서 제일 맘에 드는 사진!!! 열어라 새해를~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51
Today99
Total5,892,15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