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보니 베트남 말은 안늘고
베트남 음식만 늘고 있는 요즘입니다 ^^

로컬음식을 여기저기 먹으러 다니는 것도 좋아하는 편이지만
무엇보다 닭고기를 워낙에 선호하는 편인지라

베트남식 닭발이 있다는 말에 하악하악!!!



요렇게 길에서 늘어 놓고 굽고 있답니다.

지나가면서 하아아아~~~~ 오우 스멜!!!!




대략 빵+닭고기+기본 야채



요 거리 전체가 다 닭고기 골목이더라구요
갑자기 대구 닭집 골목 생각나던데요?



적나라한 발들!!!!




항상 +_+ 주소는 필수로 남겨 놓음
혹시 또 먹으러 갈 때를 대비해서 ㅎㅎㅎ





발 몇개 날개 몇개...
돼지고기 갈비도 있더라구요.
것도 몇개 그렇게 찜하면 초벌 구이 한 것을 다시 재벌구이 해서
소스를 삭삭 발라서




꼬치에서 빼서 먹기 좋게 잘라준답니다.




입맛을 돋우는 상큼한 야채와




달콤한 설탕을 발라 구운 바삭바삭한 빵!!!




자체발광해주시는 닭들!!!!



은근히 안 느끼하게 잘 구워진 닭발!!!




사실 한국식 닭발 볶음은 매워서 못 먹는 편인데



짭쪼롬하게 바로 구워낸 이 닭발은 맵지도 않고

정말 강추 강추!!!!




닭날개, 닭발, 돼지갈비, 그리고 빵까지 모두

다 추가주문해서 여자 셋이 신나게 뜯고 나오며
계산할땐 1인당 10만동 정도 나왔어요.
환율로 따지만 6천원 정도..다해서 한국돈 2만원 안되는거죠.

슬쩍 돌아보니!!!!


두둥..;;

베트남 쥐보다 작아보이는 꼬맹이도 열띰히 닭뜯고 있어요



근데 넘..ㅡㅡ;;

집중도가 높아서
얼굴이 안 보여!!!!!!



막판까지 얼굴 한번 안 보여주는..ㅠㅠ




조만간에 살이 포동포동 올라서

쥐한테 안 맞고 열심히 쥐 쫒아내면서 살 수 있을 거 같아요!!!



아 그러고 보니 말이죠..ㅡㅡ;;

제가 10년도 전에 처음에 초롱군을 데려온 가장 큰 이유가!!!


제가 살던 그 왕십리..한양대 옆 쪽에 쥐가 그렇게나 많았답니다.

아버지가 서울와서 쥐덫한번 설치해 주셨는데
쥐가 정작 잡히니까..ㅡㅡ;

걸 어케 치워요.

제가 못 치우고 언니가 어케 처리한거 같은데


그 이후에 초롱이 입양하자마자
고양이 들어왔다고 소문 났는지 집에 쥐가 보이지 않았답니다.


그러고 보니 초롱군도 나름 밥값다 하고 산거였어요 ^^;;





나름..; 밥값하고 사는.. 12살 초롱군..;;


베트남 로컬식당을 이용하실 땐, 쥐 정도는 그러려니..;; 하시구요


고양이들 보면서.. 아 쟤네 덕에 이정도로 유지하는구나 하고 감탄하게 된다지요!
그러면서 집의 초롱군도 생각함씩 하구요 ^^


오늘 저녁 닭발에 션한 맥주 한잔 콜?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사익 2010.11.25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닭이 땡기네요. +_+;;;

  2. jiyo 2010.11.25 2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그래도 난 형태 있는 닭발은 무서워요... 얼마전 형태 분해한 녀석은 좀 먹어 봤지만서리...
    한국 닭은 생각 안나십니까? 후라이드, 양념, 간장, 마늘, 구운치킨까지...ㅎㅎㅎ

    • 적묘 2010.11.26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요오오오오~~~
      근데 여기도 한국닭집 있..;;
      한국 사람들은 대단혀!!!
      없는데가 없어.

      특히 여긴 베트남의 수도다 보니!!!
      다 있다!!!

      -근데 넘 비싸..ㅡㅡ

  3. garden0817 2010.11.26 0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닭발완전 먹고싶어요..근데 뼈없는 닭발은 기계로 분리를 못한다는 이야기가 있던데..그럼 뭘로 할까요,.,,
    갑자기 완전 매운닭발이 먹고싶네요 ㅎ

  4. jkm7319 2011.03.04 1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뼈업는 닭발은 동남아에서 수입하는데 수작업을 합니다.
    수잡업이란게 닭발을 물에 불려서 입으로 잡아 뜯습니다.
    며칠전에 뼈없는 닭발 작업하는거 사진으로 떴습니다. 충격적임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16
Today268
Total5,924,54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