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오자마자 오전에는 베트남어 학원을 다니고
오후에는 한국어 수업을 하러 외상대에 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당췌..이넘의 베트남어는 늘지가 않아요..;;

짧은 기간동안 있는 것이라
하노이인문사회대학의 한국어과 재학중인 베트남어 선생님에게
문의하는 내용은 주로 +_+ 뭐가 맛있냐!!! 라는 것..
쿨럭. ㅎㅎㅎ




그래서 어느 날은 같이 놀러갔습니다!!!!
목적은 +_+ 맛난 베트남 음식 먹기!!!





큰길...항방 거리에서
골목 안으로 들어가면

줄줄이 다 냄 주어 잔 집이더라구요



이 집이 소위 말하는 원조집!!!



베트남 어디가나 다 있는
요런 식의 참으로 융통성있는 방식

목욕탕 의자와 낮은 식탁




손님이 없는 시간엔 싹..정리하고 손님이 들어오면

쫙쫙 늘여 놓으면 되는 거라...

합리적이군!!! 하고 감탄하게 되는 곳이죠



잔..이란 말은 튀기다라는 뜻이예요
고기와 감자 튀김이 아주 유명하지요.





그냥 고기를 바로 튀긴 건 아니구요
뭔가 비밀이 있어요!!!

뭐지 뭐지..



기름을 반쯤 부어서 튀긴거랑
가득 넣어서 튀긴 것도 서로 이름이 다르다던데..;
것 까지는 잘 모르겠네요..;

베트남 초짜니까 이해해주세요 ^^





그냥 이것들만 먹으면 느끼하니까




요 뿌리처럼 생긴 것..
이름 어디 적어 놓았는데...까먹었어요

알면 정보 좀 ^^




오이나, 설익은 새콤한 망고와 함께 먹는 답니다.





의외로 저 뿌리같은게 꽤나 달달해요.
배와 고구마를 섞은 듯한 맛과 질감이예요.
망고는 정말 새콤..아오..
사진만 봐도 입 안에 침이 고일 정도로 새콤새콤!!

인도네시아에선 항상 진득하게 달달하게
잘 익은 것만 먹어서 색다르더라구요.




두둥!!! 드디어 등장!!!



아..이거..꽤나 맛있습니다!!!!


쫀득쫀득한 어묵같으면서 햄맛같으면서..

음음..

씹는 맛과 입안에 감도는 맛이 괜찮아요.

역시 이건 조미료의 힘인가요 +_+ 건 모르겠네요




약간 탄듯이 나오는 것이 좀 걸렸지만
그나저나...

전 이거 먹기 전에 점심을 먹었..;;;


그래도 빛의 속도로 수다 떨면서 먹어주는 센스!!!

베트남어 선생님이 한국어과 4학년이라서
수다는 물론..한국어로..;;;

중간중간 베트남어 공부...기억나지 않아..ㅠㅠ



주소를 찍을랬더니 넘버만..;;




뭔가 장인 정신이 느껴지는 할무니!!!!




다 먹고 계산하고 나올 때쯤 가게 안이 다시 북적북적!!!
할머니는 다시 묵묵히 튀김을 하고 있네요!!!




http://v.daum.net/link/10607779



이렇게 맛나게 먹고 홍강의 다리를 달렸답니다.



베트남에 와서

이렇게 새로운 로컬푸드를 즐기고
현지 분들과 함께 돌아다니는 즐거움!!!

사람 사는 곳은 어디나 다 같으니까요 ^^

일상속의 즐거움을 하나 또 찾아봅니다

행복한 11월 예쁘게 마무리 하시길!!!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미슈 2010.11.19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눈엔 뭐만 보인다고 넴주어 잔이라고 해서 베트남 술 이름인줄 알았습니다..ㅎㅎ

    • 적묘 2010.11.19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미슈님 ㅎㅎㅎ 잔!!! 술입니까? ㅎㅎㅎㅎ
      여기 술은 음 뭐가 있더라~
      사이공 비어~ 비어 하노이?
      그런거만 본거같네요
      저는 술을 별로 안 좋아라 해서..;;

  2. 벹남유학생 2013.06.23 0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ㅎㅎ 베트남에서 현재 베트남어 배우고잇는 학생이에요ㅠㅠㅋㅋㅋ
    좋은정보가 많아서 게시물 둘러보는중...ㅎㅎ 이것들은 먹어본것들인데 이름은 모르고먹었었네요~.~ㅎㅎ

    그리고 참고로 저 망고는 덜익은게아니라 원래 저렇게 먹는거에요~ㅋㅋ Xoai Xanh이라고 다른종류구요 주로 샐러드로 먹더라구요ㅎㅎ

    이렇게 많은나라를 다니시다니..그저 부럽습니다..!ㅋㅋ

    • 적묘 2013.06.23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벹남유학생님 나이를 먹으면 자연스럽게 경력이 쌓이고 다른 나라도 오가게 되고 그렇답니다.
      시간과 일과 바꾼 것이니 부러워하실 필요는 정말 없습니다.
      제가 하지 못했던 다른 일들을 하실 수 있을테니..저야 말로 부럽습니다.

      어린 나이에 외국에 유학가는 일이야 말로 제가 참 꿈꾸던 일인데
      부럽기 그지 없습니다.

      예, 글에도 써 놓았듯이 설 익은 망고를 시게 먹는거라고..;;;
      저도 그렇게 써 놓았는데요~~~~

      페루에도 망고가 종류가 많아서
      뭐...골라먹고 크기와 색별로 대충 감 잡아서 먹고 하는데
      베트남도 호치민 쪽이 확실히 과일이 맛있었어요.
      하노이는 가격대비 만족도는 떨어지는 편이구요.

      아무래도 봉사단원으로 파견되면
      좀더 현지인들과 가까이 다니다 보니까 더 저렴하게 먹는 것에 익숙해지기도 한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70
Today104
Total5,969,65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