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비고양이 21

[적묘의 고양이]부산대,사회관, 등나무 꽃아래,고양이가 여름마냥, 느른하게 다가온다

고양이들과의 적절한 거리 부산대에서는 더욱 가깝습니다. 무심한 친절한 무관심은 여기서 접어 두셔도 좋습니다. 연휴, 일요일 이른 아침부터 준비해서부지런히 부산대로 갔답니다. 이번 학기 시작하고 처음가네요.대학원 수업은 수료끝냈고, 일이 많아서 도통 여유가 없었거든요. 그래서 사회관에서 내리자 마자달려간 등나무 아래 이렇게 반갑게 달려오는 태비냥이 더욱 반가울 수 밖에요. 가방을 내려 놓자 마자바로 달려옵니다. 벌써 아래쪽은 등나무꽃이 다 졌고너무 바빠 등나무 꽃을 제대로 볼 여유도 없었던 지라 카메라를 위로 향해 꽃부터 담아봅니다. 사랑에 취하다 등나무꽃말이랍니다. 포도송이처럼 주렁주렁 사실, 다른 나무들을 말라죽게 만드는 등나무의 위력!!! 꽃은 이렇게 부드러운데 말이지요 응? 그런데 뭔가 이상합니다...

[적묘의 고양이]기지개 쭉 아름다운 칼눈,친구님네 태비 고양이

고양이들에게는 힘든 도시 생활도시 생태계에서 어리고 작은 수컷 고양이들은강해지기 전까진 너덜너덜하게당하는 신세 거기에 사람을 좋아해서~ 사람없는 빈 옆집에서 발견되었다가또 몇 달 뒤, 누군가에게 음식을 얻어 먹고 있다면아아...이 고양이는진짜 집고양이가 천직인 것! 귀가 뜯겨 너덜너덜했다는그 작은 고양이는 어디로? 캣타워에서존재를 자랑하며 꼭대기 층에 올라가시원하게 기지개를 켜는 이 튼실한 고양이는 뭐람? 사람을 이렇게 좋아해서처음 보는데 카메라 생전 쓰지도 않는 이 집에서 찰칵 찰칵 셔터 소리에도한발자국 더 다가오고 눈을 동그랗게 뜨고렌즈 앞에 얼굴을들이미는 이 고양이라니... 옆태를 보자~ 손가락을 까딱까딱눈을 휙휙 돌려주는좋은 모델군!!! 토실한 두 발도예뻐라~ 이러고 있다가순식간에 다시 폴짝! 꼭..

[적묘의 페루]옷수선가게 고양이들을 만나는 막달레나 델 마르 시장

매일 다니는 길인데도 조금만 위쪽으로 올라가거나 아래쪽으로 내려가거나 조금 안쪽으로 들어가기만 해도 몰랐던 곳이 하나하나 드러난답니다~ 그리고 마주친 풍경에 거의... 마추픽추만큼이나 감탄했던 장면!!! 두둥!!!! 한마리 두마리~ 세마리~네마리~ 앗 카메라~ 발견한건가!!! 정말 다 제각각!!! 뒤에서 기지개 앞에선 젖먹고 그루밍해주고 옆에선 손가락으로 놀아주고 있고 정신없는 와중에 이 햇살에도 색을 잘 못잡는 똑딱이를 한탄하며~~~ 이 고양이가 엄마!!! 나머진 다 아기들~ 애기를 이만큼이나 키워 놨으면 엄마가 슬쩍 애들 독립시킬만도 한데~ 밥도 잘 주는지 애들도 포동포동하고 아직도 번갈아서 젖먹는 듯 엄마 젖은 퉁퉁 불어있고 셔터 누르면서 뭔가 이상한데 했더니... 헉.. 줄무늬 둘 까망이 둘 엄마..

[적묘의 페루]미라플로레스 공원 장터 고양이들은 식빵모드

고양이가 식빵을 굽는 건 고양이가 눈을 감는 건 여기는 안전하다는 것 여기는 괜찮다는 것 사람을 믿는다는 것 이렇게 있어도 된다는 것 도시 한가운데 눈 앞까지 카메라를 들이대도 눈을 똑바로 바라보고 있어도 눈한번 깜짝하지 않는 것 여기저기.. 고양이들이 오갈 수 있다는 것 식빵도 골뱅이도 아무렇지 않게 바닥이든 매대 위든 사람이 오가든 말든 여유있는 낮시간 아직 밤이 되려면 멀었으니까 그리고 밤이 되어도 별 차이 없는... 밤이 되면 이렇게 밤의 기념품 시장으로 변하고 아래 위로 고양이가 오가는 ... 그런 곳이라는 거... 2012/10/13 - [적묘의 페루]고양이는 노릇노릇 식빵을,사람들은 카툰 무료전시회 감상 중 2012/10/16 - [적묘의 페루]고양이 공원을 떠나지 못하는 이유 2012/10..

[적묘의 페루]고양이 공원을 떠나지 못하는 이유

공원을 나서는 순간 빙 둘러서 모두 찻길 로드킬을 당하기 딱 좋은 곳 그리고 먹을 것도 없고 보살펴 주는 사람도 없고 그래서 여기 케네디 공원은 고양이 천국 반대로...그 바깥은 ... 차디찬 현실 차는 속도를 늦추지 않고 길은 냉정하다 그래도 공원에는 따뜻함이 있으니 세계 각지에서 마추픽추를 가기 위해 리마를 거쳐가는 사람들은 여기도 시티 투어의 한 코스 미라플로레스의 여행자 거리 온갖 페스트푸드점이 다 있어서 남미 음식이 입에 맞지 않는 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곳 중 한 곳이기도 하고 미라플로레스의 성당과 시청 주변으론 사진이나 그림 꽃박람회 등 다양한 문화행사도 있고 그만큼 안전하다는 것이기도 하고 한국의 강남만큼이나 잘 사는 동네이다 보니 페루의 그 어떤 곳과도 다른 느낌 그러니... 집에서 키우던..

[적묘의 페루]엄마 고양이는 베컴 머리스타일을 좋아해!!!

문을 열고 들어가는 순간 아기 고양이들이 뛰어다니는 꼬물꼬물 하양 아가들 그리고 한마리는 응? 아기 호랑이같은 태비 고양이~ 다들 하얗게 이쁜데 나만 얼룩 덜룩 줄무늬에 억울 눈매라고? 흥~ 아냐~~~~ 난 작은 아기 호랑이처럼 당차게 생겼데!!! 엄마는 내가 얼마나 예쁜지 자꾸 할짝 할짝 그루밍 근데 엄마... 왜 자꾸 반대방향으로..;; 나 베컴 머리스타일 된거 같은데? 그치? 나 짐 머리 한가운데..;; 뽀죡뾰죡 울 엄마...베컴 팬이었나?? 네남매가 다 같이~ 베컴머리로 변신하고 있는 건 모두 엄마의 그루밍 덕분이라는 거! 2012/10/12 - [적묘의 페루]고양이 육아스트레스, 엄마를 부탁해 2012/10/10 - [적묘의 페루]하얀 아기고양이와 검은 엄마고양이는 할짝할짝 그루밍 중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