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줍게..

카네이션 한 송이를 내밀어주세요.

세상에는 선생<님> 이라 부르기 아까운 이들도 많지만

그래도 이만큼 성장하기까지 도와주신

여러 <선생님 혹은 스승님> 이 계셨지요..

올해도 그냥 넘어가 버리지만..
그래도 모든 분들께 감사해요.




올해는

일요일이라서

더더욱 미묘한 스승의 날이군요



카네이션을 꼭 달아드리고픈 분께



마음으로나마

늦었지만....

수줍게 한번 내밀어 보아요~~~



2011/01/22 - [새잡기의 달인] 타짜 초롱선생의 가르침
2011/02/22 - [평화3000] 베트남에서 펼치는 의료봉사를 담다
2011/03/11 - [마음을 받다] 하노이를 기억하다
2010/12/19 - [제4회 한베말하기대회] 베트남 전국에서 다 모였다
2010/11/08 - [베트남, 외상대학교] 조복례 교수님의 한국영화 특강
2010/10/21 - [적묘의 맛있는 베트남] 여성의 날엔 꽃과 맛있는 음식을!!!
2010/09/25 - [베트남 하노이, 외상대학교] 한국학 센터


 


3줄 요약

1. 교권만 무너지나요..믿음도 같이 무너집니다.

2. 교단의 씁쓸함은 저도 너무 잘 알지요...

3. 서로 상처입지 않고 성장할 수 있는 진짜 스승과 제자들이 되길 홧팅!!

한때는 저도 좋은 선생이었을까요???
다음뷰 손가락 추천을 클릭하는 당신은 센스쟁이!!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06
Today116
Total5,893,07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