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험준한 세상!!

마음 먹은 대로 되는 것도 없고..


당췌 세상 살아가기 힘들어

어떻게 민낯으로 다니겠어?


그래서 난 가면을 쓴다...



눈을 감으면 세상도 보이지 않는...

검은 가면을 뒤집어 쓴다




다정한 누군가의 손길에도

쉽게 따라가지 않는 법을 배운다




믿을 건..


내 네 발 뿐




믿을 건..

섬세한 균형을 잡는 수염


 


미세한 향도 흘리지 않는

촉촉한 코와 까칠한 혀의 감각





배고프면

무어라도 뜯어먹을 수 있는..

그러니까



저는 청둥오리를 맨손으로 때려잡고,
떡볶이를 철근처럼 씹어먹으며,
마을버스 2-1번에서 뛰어내릴 줄 아는..


-이거 기억하는 사람 있으려나..;;


 

 


그리고 마음에 드는 이 앞에서는


우수에 젖은 옆 얼굴을 살포시 내보일 수 있는..

그런 여러 개의 가면을




어느쪽 옆 얼굴이냐에 따라 또 다른..



느낌의 가면을 가지고 있어..

그게 살아가는 방법..





그것이 바로 나야!!!





전투복
밀리터리 스타일

혹은..

파티복이라고 부르는..

좋게 보면 화려하고 나쁘게 보면
지저분해보이는

이 털코트를 입은 고양이의 매력은

바로 이 가면에서 나오는거라고!!!




사실..




꽤나 럭셔리하시다..;;


물이 먹고 싶으면 냉큼 달려가서

사장님께 물잔을 달라고 요청..

깨끗한 새 물 한컵에서


우아하게 한모금 마시면 끝..;;;



나 이런 고양이야..



3줄 요약

1. 커피와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카페입니다.

2. 오늘의 미션 성공하셨나요??..;;; 너님의 정말 길군요 +_+

3. 여러분은 몇개의 가면을 가지고 있나요?

오늘의 미션 실패하셨다면, 다음뷰 추천클릭 해주세요 ^^
미션 성공하신 분들은 인증샷을 +_+
다음뷰
손가락 추천 클릭은 로그인 안해도 됩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랑 2011.04.07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멘트 알아요!! ㅋㅋㅋ 개그맨 박휘순씨의 멘트였죠? ㅎㅎ 카오스무늬나 이리저리 3색이상이 섞인 냥이들은 직접봐야 그 매력이 더 확 다가오는것 같아요. 아, 이뻐라.. 가면이라. 100개쯤 가지고 있는 사람도 있을지도 몰라요 ㅋㅋㅋㅋ

    • 적묘 2011.04.07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랑님 정말이지 코트 디자인이 정말 중요하지 말입니다.

      저도 가면이 한두개가 아니겠지요..
      역시 본질은..

      집에서 고양이랑 딩굴딩굴 백조?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92
Today192
Total5,923,55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