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찍이는 목 놓아 부른다..


오빠...왜 그러고 있어?

오빠..

초롱 오빠~~~






흑..ㅠㅠ

오빠가 정신을 잃었어요..

잘 말린 골뱅이가 자꾸 풀려요..ㅠㅠ

아니야..아니야..

깨우지 말아줄래...





왜 냐고...

묻지마..


나..

너무 힘들어..





난 아까 끔찍한 일을 당했어..






작은 방에 갇혀서..

-우리집 욕실 크거덩..ㅡㅡ;;




끔찍한 흉기로...

-퍼미네이터는 단모종 고양이를 위한 빗이예요





사정없이 그 흉기는 내 온 몸을 할퀴었어..

-털 빗는거 예전엔 좋아했는데..ㅡㅡ;






난 두려움에 아무 말도 할 수 없었어

-고양이는 원래 말 못해..ㅡㅡ;;



목 놓아 울어보았지만..




꼼짝할 수가 없었지

-그냥 일어나서 나가면 나갈 수 있구만..;;




온몸의 털을 다 잡아 뽑는 줄 알았어

-저기요..겨울 털이 미친 듯이 날리거든요?
새 봄털 날려면 빗어서 죽은 털 빼줘야 하거덩?




난 학대당하고 있어!!!
-너를 빗기는 거 자체가 중노동이여..ㅡㅡ;;





초롱군이 좋아라 하는 건 얼굴 터럭

쓱쓱...빼주는 거~


기분 좋으면서~~~





깜찍양+초롱군 터럭..

 


아아..

난 몰라...

난 학대당하는 불쌍한 고양이야...






그러니..날

괴롭히지 말아줘..

2011/02/14 - [안젤라님네 타이거] 빗질을 느끼는 고양이
2011/01/08 - [고양이 세수] 수많은 논란에 종지부를 찍다

2010/10/0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오빠가 피곤한 이유

2010/09/19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추석특집 털관리하는 이유
2010/08/12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털관리 어떻게 하나요?


2011/03/03 - [초식동물] 대나무잎을 먹는 너는 고양이팬더??
2011/03/19 - [농사의 즐거움] 모든 고양이를 위한 개박하
2011/02/28 - [초식동물] 파피루스를 먹는 고양이
2010/09/06 - [적묘의 고양이 풀뜯어먹는 소리] 고양이를 유혹하는 캣그라스의 비밀





3줄 요약

1. 반려동물을 위해 환절기 털관리 꼭해주세요!!

2. 깜찍양-> 초롱군->몽실양 차례로 빗어요. 몽실양은 빗질을 넘 좋아함.

3. 초롱군의 사진 표정만 보면 제대로 학대샷이네요..ㅡㅡ;

사람 머리털도 관리해주세요~싹싹 빗으면 탈모도 방지되죠!
다음뷰 손가락 추천 클릭은 로그인 안해도 됩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리동 2011.04.07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어 대는 소리까지 들리는 것 같습니다.
    병원 댕기느라 엉망이 된 뷔똥이 털 관리 시작해야 겠네요.
    그나저나 뷔똥이는 처방식 안 먹겠다고 단식 중이에요.

    • 적묘 2011.04.07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리동님 헉.. 고생이심다!!!!

      그나저나..단식은 제가 해야 하는데..ㅡㅡ;;
      세상엔 맛난게 왜 이리 많은지 말입니다!!!

  2. 무토토 2011.04.07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윽, 초롱군도 빗질을 싫어 하는군요.
    루리도 마찬가지여서 다리 사이에 끼고 빗질을 해 줍니다.

    그래도 제가 보기엔 초롱군이 훨~ 나아 보여요.
    표정은 더럽지만 도망은 안가니까요~ㅎㅎ

    • 적묘 2011.04.07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tenar님 후하하하하 몽실양 제외하고는..;;

      다들 저 우엉우엉하는 울음소리가 필수랄까요?

      초롱군은 예전엔 꽤나 빗 좋아했는데..ㅠㅠ
      자꾸 애들 성격도 변해요.

  3. 초홍 2011.04.07 2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빵 터졌네 초롱이 표정 너무 리얼하당
    우리 아롱이는... 냥이들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지만 털이 풀풀 날리는 털이라서..
    방금 방바닥 보고 기겁하고 청소기 밀고 왔어.. 그래도 강아지라고 일이주에 한 번씩은 목욕 시켜서 낫긴하네;
    어쩌다가 한번씩 눈꼽참빗으로 뽝뽝 빗겨줘.

    • 적묘 2011.04.07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홍~ 강아지는 진짜 목욕 자주해야 하더라..;;
      예전에 키울 때는 아예 마당에서 키워서

      그냥 막 자주 씻겼던 기억이 나 ^^

  4. 코로돼지 2011.04.14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쉐드킬러인가 그걸로 빗질을 해주는데
    아프지 말라고 살살 하는데도 너무너무 싫어하네요..ㅡㅜ
    단모종용은 혹시 따로 있는가요??쉐드킬러 죽은털 뽑는다고 하더니 별로 안나오더라구요
    손에 물 뭍혀서 슥슥 쓰다듬어주는게 더 많이 나올 정도 -0-
    암튼 빗질은 힘든 것 같아요 ㅎㅎㅎ

    • 적묘 2011.04.14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코로돼지님 쉐드킬러도 애들 별로 안 아파하고 좋아하던데요..;;;

      거의 비슷비슷하게 생겼어요~~~~

      근데 고양이들의 취향이 저마다 다른거랍니다..ㅜㅜ

  5. perdre du ventre 2011.12.09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나 페이 스북 을 사랑하지만, 그러나 찾을 수 없습니다 버튼을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68
Today518
Total5,970,07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