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를 걷는다

봄 햇살 위를 걷는다

삶을 걷고 있다





노랗게 꽃이 가득한 어느 날




꽃 길 뒷편에



파아란 하늘 아래



삐쩍마른 고양이 한마리가 걷고 있다




새순이 올라오고

잎새보다 더 빨리 터지는 꽃망울이 몹시도 곱다




어디로 가는지..




무성한 봄 속에



지난 겨울의 추위가 아직 남아있고

무정히 마음은 닫혀있고

열려 있는 문은 보이지 않는다..


아직 걸어갈 힘이 남아있으니

걸어야 한다..




뒤에서 부르는 낯선 목소리에

위안을 기대하기엔

묘생은 치열하다



씽~~ 지나가는

자동차를 피해


길을 건넌 것으로

또 한번의 목숨을 건졌다..




산수유 꽃은 매년 피지만

고양이는 이번 해의 붉은 산수유 열매를

볼 수 있을까




밭고랑 하나 차이..

이 너머에서는 꽃을 담고

저 너머에서는 고양이를 담는다




봄은 꽃피우니

여름은 푸르르길...



가을의 수확까지 누리고
겨울엔 따스한 잠자리를 즐길 수 있기를..

빌어본다...



그리고..

왜 이렇게..

적묘의 눈엔

이렇게도 잘 밟히는 걸까요...




불러도 잠깐 돌아보더니..

폐가로 총총히 걸어들어가는 강아지..







그래도 그나마 집 지키는 개 같은 느낌은

이 강아지 한마리..



아니...

이 녀석도 그냥 지쳐서 졸고 있었을 뿐..

밥 그릇은 옆에 보이지 않네요..ㅠㅠ


아름다운 구례 산수유 마을

마을 주민들도, 동물들도 행복하게 어우러 살기를 !!

2011/04/01 - [4월출사지] 전남구례, 산수유축제에서 봄을 만나다
2011/04/01 - [4월출사지] 전남광양 매화마을에 가면

2011/04/04 - [경성대,독수리] 빈사의 날개를 펴다
2011/04/04 - [독서권장캠페인] 고양이책 추천+ 신세한탄 중입니다



3줄 요약

1. 설마...시골에 버려진 동물을 보고있는 건 아니겠지요? 

2. 꽃에 취해 있다가도 마음이 짠해집니다.

3. 부디 모두 행복한 봄을 누리길!!

모두의 행복과 건강을 빌며! 다음뷰 추천 꾸욱!!
손가락 추천 클릭은 로그인 안해도 됩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리동 2011.04.12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례 꽃담길, 와본 곳을 다시 보니 기분이 다르네요.
    "내년에는 내년의 산수유 꽃이 핀다" 혹시 보셨어요?

    • 적묘 2011.04.12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리동님 ^^ 남쪽여행은 잘 다녀오셨어요?

      내년에는~~~~ 그건 모르는거네요~

      어떤 건가요?

    • 아리동 2011.04.14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례 산수유 마을을 나오면서 봤던 플랭카드인데요.
      구례 청년회에서 붙인 거였어요.

      올해 구제역 등 파동 때문에 산수유 축제가 취소되었고
      이 때문에 마을의 실망이 컸던 것 같아요.
      축제에 참가하는 사람은 물론 일반 농민들도요.
      경제적 타격도 만만치 않아 보였구요.

      그래서 그런 플랭카드가 붙어있었어요.
      슬프지만 희망을 이야기하는 거라서 기억에 남았어요.
      구례 청년회의 시적인 표현도 맘에 들었구요.
      구례 청년회 센스 쫌 짱인듯요 ㅎㅎ

    • 적묘 2011.04.14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리동님 아 그런 거였군요!!!

      그러게요..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내년엔 내년의 산수유가!!!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70
Today104
Total5,969,65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