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가 뜨기 전에 일어나

해가 진 후에 돌아오는 일상


그렇게 시작된 8월 말

그렇게 계속된 9월 초


가을비가 세차다







파랗게 짙어지던 하늘이

묵묵한 습기로 가득 차더니

오랜만에 시원하게


뚝뚝 떨어지는 큰 빗방울에 

개운해진다








묵묵히

떨어지는 빗방울을 받아내며


그렇게 또 하루를 걸어본다









빛이 사라지고

어둠이 내려오니



빗방울이 빛방울이 된다


빛방울을 하나하나 담아본다


그렇게 빛 속을 걷듯

그렇게 빗 속을 걸어본다.







2017/07/05 - [적묘의 고양이]백로 깃털에 대한 노묘 3종 세트의 반응,경주 백로서식지

2017/07/01 - [적묘의 고양이]정원에 팅커벨이 나타나다, 호랑나비에 대한 러블의 반응

2016/07/05 - [적묘의 부산]7월 장마, 온천천 시민 공원 출사, 하천 범람시 진입금지

2016/06/25 - [적묘의 장마]빗 속에서도 치자꽃은 향긋하더라


2016/05/01 - [적묘의 부산]온천천 봄비,나비, 그리고 왜가리,우중출사

2014/10/15 - [적묘의 사진tip]나비와 함께 봄맞이, 기다림과 망원렌즈

2011/07/12 - [부산,기장은진사] 연꽃, 눈물

2011/07/17 - [적묘의 여름사진] 뜨겁고 몽롱한 일요일 오후









3줄 요약


1. 오랜만에 비같은 비가 내려요~


2. 촛점을 수동으로 해서 흐리게 만들면 됩니다. 빛무리 찍기~


3. 달리는 차 안에서 찍어서 생각보다 더 흔들렸어요..ㅜㅜ 가을입니다.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84
Today1,090
Total5,871,05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