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님이 준 깜짝 선물


룰루 랄라 


비오는 날 제대로 빗물도 안 닦고

앉아서 열심히 조립을......






이게 뭐냐구용?

빤스담으라고 이쁜 고양이 박스를 주었어요.


빤스가 없어서(?) 

고양이를 담았습니다.








간단한 조립

그냥 펴면 되는거예요 +_+


오 고마워라.


어려운 거 못 만듬 +_+










먼저 폭이 40센티 정도 되는

큰 박스를 한번 펴봤어요.


스리슬쩍 박스를 열어보고 싶은 몽실양








열어주니까~~~


역시나 몽실양


폴짝 들어갑니다.








부드럽게 턴을 돌아서


속을 구석구석 확인 중








음...역시 길이 40센티 정도 되는 박스면

충분히 들어가고도 남는구나~~~ 하고







폴짝 나가서 한번 닫아보고

있는데 등 뒤가 서늘해서 보니







초롱군 등장


열어드렸습니다.








한번 슥 들어가봅니다.








원망서린 저 눈빛..;;



집사야...



박스가 작다?








쿨럭..


다른 건 더 작습니다용~~~









고양이가 있어서 


생각나서 사왔다는 이쁜 친구님 +_+



고마웡~~ 잘 쓸게~~~~








그러나 초롱군은 바로...

소파로 가서 드러누워 궁시렁 궁시렁 했다는 거 +_+








쳇....


박스가 그게 뭐야 응?


이쁘면 다야?


고양이가 들어갈만 해야 박스지~~~ 궁시렁 궁시렁






2017/03/29 - [적묘의 고양이]적절한 고양이의 크기는? 18살 노묘는 언제까지 크나요?

2017/03/25 - [적묘의 고양이]우수후기 상품,박스와 사료를 받았어요!,알라카르테,A LA CARTE

2017/03/22 - [적묘의 고양이]학대사진 아님, 선물인증샷, 최고의 선물은 봉지!

2017/02/06 - [적묘의 고양이]캣닙 박스가 필요한 이유, 고양이가 먹으면 안되는 독초

2017/03/03 - [적묘의 고양이]12살 고양이의 파닥파닥,월간낚시는 새 장난감으로!


2016/10/28 - [적묘의 고양이]몽실양은 되고, 초롱군은 안 된다! 종이상자집 입성기~

2016/09/05 - [적묘의 고양이]박스 하나,노묘들의 회춘 아이템

2011/01/27 - [선물반응] 왜!! 어찌하여 고양이는??

2011/05/18 - [고양이의 로망] 현실은 불공평한 법

2011/04/13 - [적묘의 고양이]쇼핑백이란? 사랑의 조건






 3줄 요약


1. 박스가 작은거야! 그럼 박스가 작았어...그래 박스가 작은거야.


2. 이런 거 할 땐 깜찍양은 잘 안 올라와요. 몽실양과 초롱군은 감시하러 옵니다. 


3. 초롱군은 요즘 잠이 많이 늘었어요. 그래도 새벽에 깨우는 건 여전합니다 +_+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678
Today515
Total5,950,22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