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겨울을 베트남에서 다 보냈네요.

하노이는 살짝 봄이 오고 있답니다 ^^


지독히도 추운 날엔 역시 뜨끈한 것이 최고!!!

그리고 비린 것을 잘 만지지 못하는 저도~

생물 오징어 정도는 고무장갑끼면 잡을 수 있습니다 +_+

역시 맨손으론 못해요 ㅎㅎㅎ






언니네 가서
조카님과 형부와 같이 먹으려고

만들었던 초 간단 겨울 요리랍니다

초간단+귀차니즘 레시피

간은 간장으로!!!
싱거운듯 제대로 익혀만 놓으면
간장 찍어서 먹으면 해결되는 것이죠!

아님 김치 곁들여서 ^^



오징어는 옆구리 살짝 살짝 그어 놓고

후라이팬에 굽습니다.

찌는 것보다 맛이 진해요!!!

기름이 튀는 수도 있으니까
후라이팬 위에 신문지를 살짝 덮어 두면
기름도 흡수하고 치우기도 편하답니다.



버터+간장 넣고 구워도 되구요
그냥 구워서

버터, 간장, 와사비 곁들여서 먹어도 맛나요




사진 찍고 먹으려니 이게 ..;;;

결국 도마에 옮겨서 잘라서 놓았습니다.





역시 오징어는 생물이 좋지요!!!

아니면 피데기!!!




오징어를 유혹하는 것은 바로

이 빛!!!!





겨울에

배고픈 이를 유혹하는 것은


무엇보다 뜨끈뜨끈한 어묵탕!!!





미나리는 미리 준비!!!


무 + 다시마 넣고 간장으로 간을 맞추고 팔팔 끓이고

어묵 넣고 파르르 끓인 다음에


버섯도 잔뜩!!!
대파도 가득!!!!



어묵은 이거저거 다 넣지만

무엇보다 꼭 넣는 것이 바로 곤약!!!

어묵 국물에서 맛이 제대로 들면 곤약이 더 맛나지요




대충 어묵 건져 먹고 난 뒤에

후딱 국수를 삶아서

아님 미리 삶아 놓는 것도 괜찮지요 ^^

칼국수 면이 있길래 그걸로 삶았어요.





뒤에 먹을 수록..

뭐가 고명이 줄어드는 사태가..ㅡㅡ;;




입가심은 상큼한 과일로!!!



2011/02/12 - [고양이의 경고]노을 그리고 오징어 외계인??
2011/02/11 - [과메기+소맥] 그 어느 저녁에...
2011/02/11 - [조방낙지] 따끈한 연포탕이 생각나는 이유


3줄 요약


1. 정말 쉬운 요리랍니다 ^^

2. 고양이의 경고에 따라서 오징어 외계인을 처단 중입니다!!!

3. 적묘의 초간단 귀차니즘 레시피 +_+ 누구나 할 수 있습니다.

다음뷰 손가락 추천은 로긴없이도 꾸욱 됩니다 ^^
초간단 레시피에 공감이 가시면 주저없이 꾸욱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021
Today676
Total5,948,24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