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하다보면

종종 각 여행사나 지역에서 진행하는

무료 도보 가이드 투어가 있어요.


서울에도 그런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생겼더라구요.


을지투어 해설프로그램이 

서울 중구청에서 진행되고 있어요.

무려 이름도 예쁜 을지 유람~



을지로는 서울시청에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이르는 2.7㎞인데

을지유람은 근대 산업을 테마로

을지로 3가 주변의 골목길 투어랍니다.





사이트의 설명 참조 ^^



http://tour.junggu.seoul.kr/tour/h02_culture/h21_top_11.jsp


해설코스
을지로 특화거리 /한국어
운영시간
매주 토요일(15시)
 
 
※ 4인이상 단체 신청 시 상시 출발가능 
(문의 : 3396-5085)
참여대상
해설을 희망하는 분이라면 누구나(무료)
 
※ 영리목적 이용 불가
예약신청
관광 희망일 기준 최소 3일전 신청
집결장소
을지로 3가 3번출구 쪽 지하광장

 
간소복장, 운동화 착용, 생수지참




을지로 3가의 

타일 거리에서 시작해서

쭉 송림수제화, 오구반점, 서울청소년 수련관,

을지로 노가리 골목들을 지나가서


가장 시간이 멈춘 듯한 거리 중 하나인

공구거리로 들어갑니다.







토요일 오후


쉬는 날의 공구 거리여서

식당들도 닫혀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눈에 그대로 보이는 대로의

손글씨 간판만 봐도


시간이 멈춘 거리에 와 있다 싶어요.





이 골목 속으로 오면

을지유람 마크가

마치 조가비 표시처럼 딱 따라가야하는 표지가 됩니다.

발걸음을 인도한답니다.





을지로가 발달하는 와중에도


이 을지로 3가 타일거리, 조명거리

특히 공구거리는

그래도 정밀 기계, 수공기계를 깍아내는 

장인들이 그대로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답니다.






생업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거리지요





근대역사에서 산업화


해방과 6.25를 거치면서

본격적인 산업화 사회가 이루어지고

현대의 재벌구조가 이루어지기 전까진


전국의 가내수공형, 혹은 공장제 수공업, 전국 공장들에

뭐든 설계도면 하나만 가지고 오면

다 만들어줬다는 이곳!


산업의 시작이 바로 여기입니다.

기술이 집약되어 있는 동네지요~

지금은 기술에 예술이 결합되는 새로운 페이지를 열어가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 사이에 그래서 여관도 있고 식당도 있고~


설계도면 하나 들고오면

공구가 완성될 때까지 기다리는 거니까요~


여전히 그분들이 자리를 지키고 계시고

아직은 재계발 이야기가 없습니다만

또 조금씩 계속 바뀌고 있는 곳이어서

예전의 모습을 담아보고 싶었어요.








을지유람은

미시역사적인 관점이예요.


예전엔 영웅과 왕조중심의 거시역사였다면

이젠 일상, 일반인

진짜 삶을 들여다 보는 것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직접적으로 체험한 세대가 아니고

지금은 이미 다른 세상을 사는 느낌이랄까


..... 


을지로 입구와 명동의 높은 빌딩들

충무로쪽의 번화가와


이 극명한 차이를








혹여나 이런 부분들이 너무 익숙한 사람들에겐

이게 뭐야 싶을것이고..굳이 왜 와서 봐? 그런 느낌일 수도?


체험해본 적 있는 사람들에겐 추억일 것이고


아예 모르는 이들에겐

그래서 더 매력적일수도 있고..

아니면 더 이질적일 수도 있는 것이지요






조선시대의 

물길이었을 거라 짐작되는 곳이고


저 돌에는 글씨의 흔적도 있더군요



발걸음을 계속해서 옮겨봅니다.









그리고 여기는

을지로 디자인 예술 프로젝트


별에서 온 그대의 도민준 식탁 위 조명이 바로 여기~

이 공방에서 만든 거랍니다~






역시 


예술가들의 뮤즈는

고양이지요 +_+




열심히 해설하시는 해설사님이

살짝 유리에 비쳐보입니다.


젊은 예술가들이 모이면서


공구와 조명, 

다양한 소재들과 기능들이 융합되는 곳


이곳에서 예술가들이 고양이들과 함께 또 거리를 만들어갑니다.





토요일이 아니었다면

문이 열려있었을텐데


놀고 싶은 노랑둥이는

연방 야옹 야옹 말을 거네요.






아련아련~~







한국에서 처음으로

사람들에게 친절한 고양이들을 만나서

좋았던 골목이기도 합니다.


예전의 나비들같은 느낌


근대사에서 급격하게 야박해지면서

고양이들을 그렇게 타박하는 곳이 아니라

진짜 예전의 거리 느낌

어르신들도 고양이들을 다정하게 불러주면서

말을 걸고, 예뻐해주신다는 느낌이 팍 오는 

정겨움.







페루, 멕시코, 터키, 그리스, 모로코, 이탈리아, 스페인..

어디서든 고양이들이 덥썩 무릎에 올라오곤 했는데

한국에선 유독 힘들잖아요. 그런 풍경들


그런데 이렇게 살갑다니~


이렇게 다정스레 다가와 주다니

갑자기 을지로 3가가 다 좋아졌답니다.


동물들이 사람들에게 친근하다는 것은

사람들이 동물들에게 친절하다는 거울이니까요.






다음에 을지유람 가게 되면


고양이 간식 꼭 챙겨야지 하고 마음을 먹었던 ^^

곳이기도 합니다.


간단코스 정리

2016/06/01 - [적묘의 서울]을지유람의 미덕, 을지로 골목골목을 탐험하는 여행








참가신청 링크 걸어드릴게요~


서울 중구청 사이트

 관광체험관 > 베스트추천여행 > 을지투어 해설프로그램 안내


http://tour.junggu.seoul.kr/tour/h02_culture/h21_top_11_2.jsp







2016/05/30 - [적묘의 단상]서울 2016 정동야행 ,덕수궁,야경출사 강추,봄밤테마여행

2016/05/28 - [적묘의 서울]정동야행 2016,덜덜골목 체험프로그램,거리공연,주말나들이 강추,봄밤테마여행

2016/05/28 - [적묘의 서울]정동야행 2016,주말나들이 강추,봄밤테마여행,역사를 품고 밤을 누비다

2016/05/02 - [적묘의 블로그]천천히 걷는 여행자~20문 20답(2016년 4월 수정)

2015/07/31 - [적묘의 한국]맛있는 음식들아~~여름보양식이 별거니~

2016/02/07 - [적묘의 서울]경부고속터미널 10층 전망좋은 정원과 고속터미널 성당


2011/06/06 - [서울상암, 하늘공원] 사랑의 자물쇠 혹은 솔로염장구역

2011/06/03 - [서울, 선유도공원] 주말출사 나들이, 도심 속의 싱그러운 여유

2011/06/02 - [서울, 상암 하늘공원] 비오는 보리밭을 거닐다

2011/04/16 - [서울하모니서포터즈] 한옥마을의 대장금

2011/03/19 - [3월 추천출사지] 서울, 남산 꽃사냥과 야경을 동시에!!!

2011/03/24 - [서울,경복궁] 수문장 교대식에 대한 유감




3줄 요약

1.서울 중구청에서 하는게 많네요~검색하다 눈이 동그래졌어요!
해설사님 설명도 정말 굿! 거리거리 나중에 하나씩 찾아가고픈 가게들도 ^^

2. 종로, 을지로 쪽에 서생원들 잡으라고 고양이를 참 예뻐해주신답니다.

3. 개랑 고양이한테 놀랄까봐 불러주신 아저씨들!! 저 그런 사람 아녀요 ㅎㅎ
완전 좋아서 개 고양이들이랑 한참 놀았답니다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스카이블루 2016.06.01 1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스카이블루 2016.06.01 1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러워서 못봐주겠습니다. 사회 최하층민 골목~~ 범죄자들 거주집단아닌가요????

    • 적묘 2016.06.01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의 댓글을 승인하지 않으려고 하다 합니다.
      위에는 사회최하증 못배운 것들, 그리고 이 댓글에는 범죄자들 거주집단이라고 쓰셨죠.

      을지로 3가를 범죄자들 거주집단이라고 하시나요?
      을지로 3가와 중구청을 상대로 명예훼손으로 고발당하실 발언아닐까요?

      같은 내용의 것을 몇개 다셨네요.
      근대화의 시작점 중 하나이고 산업 역군들입니다.
      기술을 배워서 하나하나 장비들을 생산해내는 분들을 사회 최하층이라고요?

      을지로 일대는 조선시대부터 많은 관아가 배치 되어있었으며
      현재에도 많은 업무 빌딩과 시장, 상가가 발달되어 있습니다.
      공구, 조명, 미싱, 타일도기, 조각, 가구, 인쇄, 기계 등 다양한 도심 산업이 밀집된 곳입니다.
      -을지유람 안내 발췌

  3. 『방쌤』 2016.06.01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을 보고도 피하지 않는 고양이들을 본다는게 절대 쉬운일이 아닌데,,,
    저도 실제로 마주치면 굉장히 낯설것 같아요. 어떻게 보면 이게 당연한 일인데 말이죠.
    골목골목 걷는 재미가 좋을것 같은 곳입니다. 저도 한 번 걸어보고 싶구요.
    서울,, 정말 가보고 싶은 곳들이 가득한 곳입니다.^^

    • 적묘 2016.06.01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쌤님 고양이들 보고 있을 때 따뜻한 어르신들의 시선이 참 좋았어요.
      정말 극과 극의 시선들을 많이 느껴봐서 제가 좀 알지요 ^^
      골목 골목 그때 당시의 진짜 능력자들, 장인들이 지금 현대는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는 것이
      좀 서글프게 느껴집니다.
      정말 줄 서서 장비하나 만들어서 받아가고 그랬을 텐데
      지금은 이분들이 아마 이 지역의 마지막 장인들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말이지요.
      그래서 젊은 예술가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이 더 기대되기도 합니다.
      또 다른 미래니까요.

  4. Sophia5 2016.06.01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에 올라 온지 얼마 안되어서 이런 곳이 있는지 몰랐네요.
    여유로운 시간에 구경하러 가보고 싶습니다. 사진 운치 있고 좋네요^^

    • 적묘 2016.06.01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딸기송이님 서울은 정말 이것저것 많이 생겨서
      찾아보면 참 재미있는 프로그램들이 많더라구요.
      외국인 뿐 아니라 한국 사람이라도 둘러볼 아기자기한 것들이나
      생각지도 않았던 역사 현장들이랄까요.

      가치매기기, 자리 매김이 중요한 것이겠지요 ^^
      자꾸만 새로운 것들이 들어차고 있지만 그 역시 또 하나의 역사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5. 삭비문 2016.06.01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로바닥에 표시가 되어 있는거 같은데 자세한 지도 같은거 없는가요?
    한 번 걷고 싶네요

    • 적묘 2016.06.01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삭비문님 위에 중구청 링크 들어가면 있을거에요.
      아니면 서울 관광정보센터나 지하철역에 따라서 종이 지도가 준비된 곳이 있더라구요.
      을지로 3가 버스 정류장에 비치된 지도도 봤어요

  6. 삭비문 2016.06.01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맙습니다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 적묘 2016.06.01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삭비문님 간단코스 정리한 것을 올린 글이 있어요 ^^
      2016/06/01 - [적묘의 서울]을지유람의 미덕, 을지로 골목골목을 탐험하는 여행
      요거 보시면 대충 감 잡으실 수 있으려나요?

  7. 워랜버픽~ 2016.06.02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시간이 멈췄는것 같네요 ㅎㅎ 응팔이 생각나네요 !

    • 적묘 2016.06.02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필투더명님 진짜 하나하나 나사를 깍는 것을 보았는데
      진짜 기술자의 숙련된 손길에 감탄했답니다 ^^

      기계보다 수공이 더 정밀하다고 하니 이런 곳이 오래 오래 유지되어야 할텐데요.
      평생 삶의 터전이기도 한 곳이구요.

  8.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6.06.02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에 이런 곳이 있는줄 몰랐는데 오늘 새롭게 알게되네요~
    사진에서 분위기가 느껴지네요~
    멋진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적묘 2016.06.02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생명마루님 옛 청계천도 생각나고 그러더라구요.
      개발이라는 명목으로 일부 재벌들에게 자본을 몰아주면서
      실제로 소소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을 참 많이 망가뜨리기도 했구나 싶기도 하고..그랬어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10
Today909
Total5,944,44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