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조카 예은양이 태어났을 때는
제가 몽골에 나가 있었고
음..그 다음 생일도 몽골에..;;
아 그 다담 생일엔..;; 인도네시아에 있었군요






정말 오랜만에 조카님의 생일에 저도 함께 하였답니다




조카님이 사랑해 마지 않으며

그나마 물처럼 만만한 몽실양이 오늘의 희생양!!!!





그러나 몇장 담자마자 후다다닥..;;

도망가 버립니다..ㅠㅠ




초롱군과 깜찍양은 일찌감치 포기..ㅡㅡ;;



몽실양처럼 덥썩 잡혀 오는 고양이는 참으로 드물지 말입니다!!!!



초롱군은 끝까지 엑스트라를 고집한답니다~ ^^;;;



초롱군은 살짝 어슬렁 모드일 뿐..;;;



깜찍양은 빛의 속도로 휘릭..지나가는 중....




이쁘게 올려놓은 맛난 음식들!!!!

아.. 다들 식사는 하셨지요?






고양이는 포기하고 결국..;; 식물들과 놀기 시작!!!



엄마 아빠, 할머니 할아버지 식사하시는 동안


이모랑 이렇게 놀았지요 ^^




한여름에 태어나서 옥상에서 피어난 연꽃과 물옥잠으로 꽃다발을 대신했지요




시원하게 깍아 먹는 배~~~




이렇게 예쁜 연꽃으로 축하받는 생일도 좋지요



아아..; 초롱군..;;;

님도 연꽃이 좋아?



3줄 요약


1. 예은양 생일축하 ^^

2. 고양이랑 기념 촬영은 힘들지 말입니다.

3. 몽실양은 좀 참아줌, 깜찍양은 도망자, 초롱군은 독사진파!!!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inta 2010.08.21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꽃이랑 아가랑 너무 이뻐요!! 감탄하고 있어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10
Today306
Total5,898,17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