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부시게 빛나는 푸른 하늘이 그리운 날

하노이는 계속에서 꾸물꾸물...
하노이 특유의 습도 높은 겨울 날씨

눅눅하고 곰팡이내음이 나는
미묘한 날씨

거기에 가끔 따뜻해주는 날 덕에
모기도 왔다갔다..ㅡㅡ;;






올해 6,7월의 호치민이 더욱 생각납니다.



호치민에서 더 외곽으로 나가서
벤째성..





유럽같은
프랑스풍의 건물이 가득한
이런 곳과는 정말 다르지요.






여기만 빠져나가면
바로 메콩강 줄기를 따라

삶을 꾸려가는 이들을 볼 수 있답니다.



건축자재를 실어가기도 하고




물길로 이용하기도 하고





생존의 수단이기도 하고


물 위에 식당이 있고



 가득 실어 나르는 코코넛은
여행자의 갈증을 풀어주겠지요.




한번씩 후두두둑

떨어지는 큰 비는 길을 또 강으로 만들어 놓고


신난 오리새끼들이 노닐고


동네 사람들은
멀리서 온 치과 선생님들을 만나러
빗길을 뚫고 달려옵니다.


한차례 신나게 쏟아지던 비는
금방 또 쨍하게
햇살이 쏟아집니다.




일상은 메콩강을 따라서
햇살을 따라서



잎야자수 잎들이 길게 길게 베어져




햇살에 말려집니다.




남부 베트남의 전통가옥 지붕과 벽이 되는
귀중한 자재랍니다.



길고 긴 강은 여러 나라를 걸쳐가고


그 중 한 나라 베트남




열강 중국과의 국경 싸움에

온갖 큰 나라들로부터의 설움과



큰 빈부 격차..


엄청난 환경적 차이..




아름다운 자연이 급속도로 파괴되고



이상한 방식으로 개발되고




그 속에서도 아이들은 자라고



넓은 땅과 많은 인구와 자원
그러나 인프라가 없는...


개발 도상국의 아픔




그 일부를 볼 수 있는 짧은 시간...
http://peace3000.net/


항상 고민하게 만드는 화두..

지속가능한 개발



삶을 지속할 수 있는 힘...



메콩강을 따라 가다 보면...


그 답이 조금은 보일까요?



메콩강 :
중국의 티베트에서 시작
 미얀마·라오스·타이·캄보디아·베트남을 거쳐 남중국해로 흐르는 강.
길이 4,020km, 유역면적은 80만km
 
동남 아시아 최대의 강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475
Today547
Total5,891,44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