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기묘묘한 것이 세상에 많다하나


하나하나 제각기 다다른
오묘한 눈의 결정만한 것이 또 어디 있으랴

백설 아래 진리의 노랑둥이는
더욱더 따스하게 빛나는도다




요 사진은 사실
2004년쯤? 쿨픽스 3100으로 찍은 겁니다.
초롱군이 상당히 어리군요..;;;

그땐 한마리고, 혼자 오가다 못 찾는 경우가 있어서
방울을 걸고 다녔던.... 소싯적 이야기





당췌 이해할 수 없는 것은
부산에..

그것도 매화와 산수유가 이미 피었는데
눈이 내렸던 지난해였던가요.




왜 눈이 내렸는지 정녕 모른단 말인가?





후훗..

바로 이 진리의 노랑둥이님과 눈의 완벽한 콘트라스트!!!






귀 끝에서 네 발 끝까지
묘의 눈길이 가 있는 저 꼬리 끝까지 완벽한

눈과의 조화를 카메라에 담으라고

특별히 배경 설치해 주신
저 위에 계신 분께 감사하란 말이다!!!


엥?

정말..ㅡㅡ;; 설마 그거 딸랑 하나 때문에
이런 이상 기후를?







뭐야?

안 믿어?




에잇 나 기분 상했다!!!
추운데 들어갈란다!!!!





어이어이..

진리의 노랑둥이 초롱군!!!


아직 패닝샷할 마음의 준비가 안되었..;;;






아웅..

결국 머리 끝에서 꼬리 끝까지 이 차가운 눈이라니..;;




나 빨리 들어갈래!!!!

역시 겨울낭만묘의 낭만은 이런 곳에서 찾을 수 없어


겨울낭만묘의 필수조건으로 고고싱!!!!





3줄 요약

1. 겨울낭만묘의 필수조건은 폭신한 이불, 비싼 베게..;;;

2. 눈밭에 던져 놓으려면 패닝샷 준비는 기본!!!

3. 그나마 초롱군이니까 해준거임..;; 두 소녀들은 이미 이불 안에서 고릉고릉!!!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난소중 2010.12.24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가워요~으흐~ 이주소로 다시 즐겨찾기~ㅎㅎㅎ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25
Today511
Total5,943,33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