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티카카 호수의 수심은 저마다 다르지만
뭐 워낙에 넓으니까요.

그래도 물 위라는 것은
항상 두려움을 ...

간극의 두려움이라고 해야 할까요?

전 사이에 물이 있는 곳을 잘 뛰어넘지 못합니다.
징검다리 같은 걸 좀 무서워해요.
높이보다는 간격에 대한 두려움이 좀 있어요.

그러나 이 멋진 검은 고양이는!!!!

 



 


어스름이 내려앉은
티티카카 호수위에 떠 있는
우로스 섬의 고양이

 


섬에서 배로
배에서 보트로


 



검은 몸체가
부드럽게 날아갑니다.

 



전통방식으로 또또라를 엮어서 만든 배는
2년까지 활용가능하다고 하네요


 


그러나 현실적으로
모터보트가 더 빠르죠.

 


멋진 검은 고양이는
이리저리 배들을 확인하고 있어요

 



섬에서 살면 말이지~
배가 바로 발이거든

 


언제든, 어디서든
누구와든 떠날 수 있다는 것이 우로스섬의 특징

참고로..;;
이 배를 타고 국경을 넘는 건 괜찮습니다 ^^;;

자체가 움직이는 작은 인공섬이니까요.

침략자들을 피해 숨어살던 이들의 삶이
이제 세상 사람들의 관광거리가 되다니 아이러니 하죠


 


두려움이 세상을 바꾸고
두려움이 세상을 만들었지

그리고 가끔은 두려움을 두려워하기도 해

 


뿌노로 돌아가는
길은 차가운 바람과 비에
살짝 얼어버립니다.

뿌노를 오가는 이틀 동안
계속 비와 바람으로
일출 일몰을 못봐서 아쉬웠어요.
그건..언젠가 또 기회가 오겠지요.

그땐 또 멋진 저 검은 고양이를 볼수 있으려나요.


 


2013/01/16 - [적묘의 페루]지진과 까네떼 성,스페인식민지 시대
2013/01/15 - [적묘의 티티카카]우로스섬 수공예품,Lago Titicaca,Isla de los Uros
2013/01/15 - [적묘의 티티카카]우로스섬 아기고양이들은 졸린다
2013/01/14 - [적묘의 페루]푸노,티티카카 갈대섬 우로스/Lago Titicaca,Isla de los Uros
2013/01/11 - [적묘의 페루]노랑 고양이의 탐나는 꼬리

2013/01/12 - [적묘의 우유니]볼리비아 소금사막,Salar de Uyuni
2013/01/16 - [적묘의 우유니]살라르와 꼴차니
2013/01/14 - [적묘의 우유니]턱시도 고양이가 있는 소금호텔의 하룻밤
2013/01/07 - [적묘의 페루]예쁜 회색턱시도 아기 고양이를 만나다
2013/01/11 - [적묘의 필리핀]보라카이, 에메랄드빛 바다를 만나다

 


3줄 요약


1. 티티카카의 티티는 퓨마를 의미한다고 하죠. 흑퓨마였을까요?

2. 비올 땐 조심, 또또라 바닥이 살짝살짝 젖어서 발이 쑥 들어간답니다 ^^;;

3. 날이 좋으면 호수 위에 거울 반사가 생겨 정말 아름답더군요. 다음 기회를..

 

 


 

♡2013년 1월여행, 다시 한번 화창한 날 가보고 싶은 호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페루 | 푸노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키키 2013.01.17 1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섬이 흔들리진 않지? 저 짚더미는 갈아 주기도 하나?

    • 적묘 2013.01.17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키키언니~ 약간씩 흔들리죠~
      인공 갈대섬인걸요.

      갈대는 수시로 겹치거나 일부를 갈거나 해요.
      한번에 전체를 다 갈지는 못하고, 위에 켜켜히 쌓는 식이라고 생각하면 된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23
Today159
Total5,865,08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