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기제거기가
필요한 이유는!!!

리마는 사막성 기후인 코스타 지역인데

강우량이 적을 뿐이지
바다가 있기 때문에
공기 중에 증발되면서 올라오는
습도는 엄청납니다..;;;


그런데 그냥 일반적인 슈퍼에서 파는
습기 제거기는
한국돈으로 계산해도 하나에 만원이 넘어요


그래서 집에 있는 남은 통들을 이용해서
이렇게~

습기제거기 교체용 내용물만 사서
부어줍니다.



여기서 잘 쓰는 일회용 그릇인데요
음식을 담아온 그릇을 잘 씻어서
이미 한달 전에~

담은 염화칼슘이 전부다 물로 변한 것..

이것도 깨끗하게 씻어내고 다시 닦아서



요걸 가득 담아줍니다.

염화칼슘이지 싶은데..
정확하진 않네요.


원래는 사용하는 제품이 있는데
앞에서 말씀 드렸듯이 한국돈으로도 하나에 만원이 넘기 때문에..;



요거 세 봉지가
8천원 정도 하거든요.

가격차이가 많습니다.

통에 담았다면 필요한 것은
한지처럼 공기를 투과시킬 수 있는 종이


외국에서도 얇은 선물용 포장지나
일반적인 부직포 중에서 좀 얇은 거 사용하시면 됩니다.

굳이 한지일 필요는 없어요~


다만 쏟아지지 않게 잘~~~
묶던가

아니면 입구에 풀을 쭈욱 발라서
찰싹 붙이고 나중에 뜯어내면 됩니다.
한국에서 판매하는 물먹는 애들 처럼요~~~


또 습기 제거에 도움되는 방법은~~~

이 신문!!!
신문도 습기 잘 먹구요

한번씩 옷장 안에 이불이나 옷들을 꺼내고
이렇게!!!


향초를 피워주는 것도 방법!!!

이제 습기가 슬슬 올라올 땐데..ㅠㅠ
이걸로 되려나~~

진짜 안되면 숯이라도 넣어볼까 해요.


2012/03/20 - [적묘의 페루]재외선거,19대 국회의원선거, 대한민국으로
2012/03/16 - [적묘의 페루]리마의 노선버스, 메트로폴리타노를 타보아요!
2012/03/14 - [적묘의 페루]리마에서 발견한 가장 아름다운 슈퍼마켓 wong
2012/03/12 - [적묘의 페루]아름다운 성당, 결혼식 명소? Iglesia Santa Maria Reina
2012/03/12 - [적묘의 비빔밥 간단레시피] 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한국웰빙음식
2012/03/09 - [적묘의 귀차니스트 식단] 달콤한 호박죽 손쉽게 만들기!
2012/03/07 - [적묘의 페루]셀바전통음식,꾸이(cuy)는 기니피그~
2012/03/06 - [적묘의 페루]달콤한 리마, Picarones(피카로네스)

2012/02/29 - [페루,Trujillo 국립대학]언어센터의 한국주간 행사를 담다
2012/02/22 - [적묘의 한국어교육]남미의 한류열풍, 한국어 잡지를 만나다
2012/02/15 - [적묘의 페루]산마르코스 대학에서 만난 아기 고양이
2012/02/11 - [적묘의 페루]애완동물별자리도 나오는 무료잡지~
2012/02/08 - [적묘의 페루]마에스트로에 가면 집 관련 용품은 다 있다!
2012/02/04 - [적묘의 페루생활] 외국에서 꼭해야 하는 일!! 거리 분위기 파악




3줄 요약

1. 살짝 여름 끝무렵. 리마의 가을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2. 엄청난 바다 안개와 습도가 몰려오는데 비는 안오는...사막성 기후

3. 옷장과 벽과 마음에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언제나!!! 다음뷰 추천 감사합니다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2.03.20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습도는 높은데, 사막성 기후라.. 뭔가 미묘한 기후로군요..
    에레이에 놀러갔을땐, 거기도 바닷가를 낀 도시인데, 습도없고 완전 상쾌하던데요..
    다들 캘리포니아가 왜 살기 좋은지 알겠다고 했을 정도로.. 거긴 습도가 없어서 나무그늘만 들어가면 완전 시원~..
    한국으로 돌아와서는 비행기 내리자마자 숨이 턱! 하고 막히더라는.. 비슷한 지형인데도 이렇게 차이가 나는군요~

    • 적묘 2012.03.20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페루의 훔볼트 해류의 영향일거예요
      그게 한류라서요, 공기와 온도차가 있어서
      안개가 짙게 형성되는거죠.

      정말 선호하는 날씨는 아니예요..ㅠㅠ

      사실 하노이의 겨울과 아주 흡사하게...
      곰팡이 생성과 감기 바이러스에 아주 유리한 타입의 날씨랍니다!!!!

  2. hiro 2012.03.20 2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 안개라고하면 예전 다큐에서 이슬 모아서 포도 농사에 활용한다는거와 비슷한걸까요?
    남미이긴 한데 먼나라란 생각에 어디인지 정확히 기억이 나질 않는데 칠레인가..
    왠지 보통의 안개보다 소금기가 아무래도 있어서 더 끈끈할거 같은 생각이 드네요.

    • 적묘 2012.03.21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hiro님 얼추 맞아요 ㅎㅎ
      리마도 그래서 선인장들이 공기 중의 습기를 모아서
      자랄 수 있을 정도로
      습도가 엄청나거든요!!!

      근데 한국의 장마랑 달라서 그렇게 끈끈하진 않구요
      그냥 빨래가 좀 안 말라요..;;

      심~~~하게 안 마를때도 있구요

  3. 아트핸드 2012.03.23 2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이지만 남향 1층이라면 비온날 저녁은 바닥에 습기가 물방울처럼 생겨요 ㅡ.ㅡㅋ
    큰맘 먹고 제습기 사다쓰고나서야 괜찬아졌지만요 ^^:

    • 적묘 2012.03.23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트핸드님 일반적으로 남향은 볕이 잘들어서..;;
      습기가 차지 않는데..구조적인 문제가 있나봅니다

      에궁..고생이십니다욧!!!

      습기 아하..ㅠㅠ 진짜 옷장 안에 곰팡이만 안 생기길!!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511
Today0
Total5,985,95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