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서울을 떠나며 무심히 셔터를 눌렀다..






습관이란 무섭다...


다시는 볼 수 없는 것들을 무심히 담아내는....



기록의 연속이다...




다시는 보지 못할,,


2006년의 서울...




다시 겪고 싶지 않은 2006년의 우울했던 날들





언제나 눈에는 설레이는 마음이지만..





너무도 추웠던 2006년을 기억한다



서울은 무심히도 빛나고




내가 알던 청계천도 더이상 없었다..




그렇게 시간은 무심히

2006년은 끝이 났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52
Today411
Total5,995,87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