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숨결이 차갑게 느껴지고

뜨거운 커피가 마시고 싶어지고

누군가의 어깨에 기대고 싶어지는 때




햇살에 빛나는 오후

고양이도 가을을 탄다



말라 바스락 거리는 정원이 안쓰럽고


화려했던 꽃은 다 어디로 갔는지



화단 가득했던 꽃은 지고


방안 침대엔 어느새 포근한 이불이 깔려있다



소파 밑으로 기어들어가 찬기를 누리던 계절은 지나고




마루의 한조각 햇살이라도 잡고 싶어




노곤한 햇살을 따라 움직인다



여름 내 치워두었던 도톰한 방석이 나오고





각자 좋아하는 자리를 따로 차지하던 아이들이



어느새 서로의 체온에 마음을 놓고 긴 낮잠을 즐긴다




거실에 고양이 세마리가 동글동글동글

이불 위에 고양이들이 몽글몽글몽글

자고 일어나면 옆구리 발치에 한마리씩...


고양이도...가을을 탄다


혼자면....외롭다....


3줄 요약

1. 고양이도 가을을 탄다

2. 고양이가 커피도 타주면 좋겠다 +_+

3. 혼자 베트남에 있으니 부모님이 가끔 캠으로
 냥이들을 보여주시는데 느므 멀쩡하게 잘살고있어요..ㅡㅡ 쳇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680
Today121
Total5,949,83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