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나 장기 생활을 위해서
이동시

비행기나 버스를 탈 때는
특히 짐을 어떻게 꾸리느냐가 큰 고민이 되더군요.

파손 가능성, 그리고 가격이 1차 필터가 되구요
개인적인 소장가치가 2차 필터가 됩니다.



그리고 수하물로 보내는 짐의 경우는
또 하드 케이스와 이민가방 등의 소프트 케이스
혹은 그냥 박스 포장으로도 나눠진답니다.

일단 1차 필터에 걸러지는
파손 가능성 높은 노트북,
카메라와 렌즈 및 소소한 전기 제품들은
최후로 미뤄 놓습니다.

특히 마지막까지 자료 정리할때 쓸
외장하드는 꼭 빼놓으세요.

마지막 날까지 사용하는거니까~~~



짐 정리 중인..너덜너덜해진 방 모습..^^:;



수하물의 경우는
파손 위험은 없지만
들고갈 수 있는 부피와 무게를 고려해야 합니다.
물론 오버차지도 같이 고민해서 계산해서 넣습니다

예를 들면, 가방과 신발의 경우 외국에서 마음에 드는 것을 구입하려면
10만원 이상을 사용하게 됩니다.

그 경우 그냥 10만원 오버차지를 지불하고
18키로를 더 챙겨 오는게 남는거니까요 ^^

옷과 가방들은 모양이 없으니까 그냥 꾹꾹 눌러서
소프트케이스로 분류합니다.

사실 저 중에서 반은 다시 빼 놓고 왔어요..;;



그리고 남미나 아프리카의 경우
비행거리가 멀기 때문에
무제 제한도 다르고

아시아의 경우도
항공사 마다 각각 다릅니다.
미리 여행사나 해당 사이트에서
무게 제한을 확인하세요

봉여름가을겨울 옷 꾸욱꾸욱
집어 넣고

꾹꾹 집어 넣는 것은
 보자기와 보조가방들을 이용했습니다.


하드 케이스의 경우는
가방 자체의 무게가 5키로가 보통 넘게 됩니다..;;
그 무게 감안해서 짐을 정리합니다.

파손우려가 있는 소소한 물건들과
화장품 등 기내 반입안되는 액체류는
 전부 여기로



수하물 가방의 경우도
하드케이스에는 파손가능성이 있는 것들을
사이사이에 끼워 놓습니다


비상용 복합카드리더기와
카메라 추가 배터리등


일부는 기내용 가방에 넣었지만
기내용 가방의 무게 합도
란 항공의 경우 12kg 이기 때문에

뺄 수 있는 것은 또 보내는 짐으로 빼야 합니다.


짐이 많은 듯하지만
2년 동안 나와서 살면서 꼭 쓸것들!!! 이기 때문에
아쉬운게 점점...늘어가는게 사실이랍니다!



2011/10/20 - [적묘의 여행tip] 짐싸기의 기술, 소소하지만 아쉬운 것들
2011/10/05 - [적묘의 코이카] 빨간 표지 관용여권을 신청하다
2011/09/28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기내용 트렁크에 쏙! 들어가는 고양이
2011/09/15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여행필수품, 여행가방 싸는 tip!!
2011/05/09 - [고양이의 저주] 여행필수품.고양이 챙기셨지요?

2011/05/06 - [몽골에서 온 선물] 고양이의 반응은 검열이다!
2010/08/23 - [베트남항공] 밤비행기 기내식의 비밀 +_+
2010/09/11 - [베트남항공, 하노이] 가장 맛있는 식사의 비밀!
2011/07/04 - [인도네시아,발리] 가루다 인도네시아 기내식은 꼬딱!
2011/10/06 - [적묘의 고양이들] 64+12+ 초롱군의 터럭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021
Today358
Total5,947,92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