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zco 13

[적묘의 쿠스코]마추픽추,불가사의한 잉카 석재기술에 감탄하다

페루에서 유적지들을 보다보면 석재 기술의 그 매끄러운 마무리에 감탄에 감탄을 거듭하게 되는데 특히 차차포야스의 쿠엘랍 건축물들 그리고 뿌노 시유스타니의 원형 탑들 그 모든 것이 잉카 이전부터 석재기술이 꾸준히 발전했음을 알려줍니다. 그리고 우리가 흔히 아는 그 잉카제국 - 실제 명칭은 따완띤수요, 잉카는 따완띤수요의 왕 명칭일 뿐- 쿠스코 시내의 12각 돌, 꼬리간차, 마추픽추의 공주의 궁전, 태양의 신전, 혹은 왕의 무덤? 이곳에서 그 매끄러운 마무리의 극치를 볼수 있답니다. 일반적인 생활공간과는 확연하게 차이가 나는 매끄러운 탑 계단과 담 마저도 바로 옆 다른 부분들과 확 차이가 나죠 아흑... 저분들 비키질 않아서..;; 마추픽추는 정말 여기저기 가이드들과 일부 같이 다녀야 하기 때문에 사진 찍기 ..

[적묘의 쿠스코]12각돌 뒷길의 맛집,잭스 카페 JACK'S CAFE

대부분 여행지에서는 음식이 다 거기서 거기란 느낌이 들어요. 아무래도 여행자 대상의 식당들은 단골 손님보다 지나가는 손님들 대상으로 비싼 가격에 판매하기 마련이니까요. 단골 손님이 많은 식당이 맛있는 곳이지요. 쿠스코 12각 돌 뒷쪽 길에 맛집이 있답니다. 줄서서 먹는 곳 중 하나예요. 쿠스코 전통음식은 아니랍니다 ^^ 특히 쿠스코는 사잇길이 정말 예쁘거든요. 그래서 사이사이 걸어가다 보면 예쁜 가게들과 카페가 많아요 여기는 찾기가 쉬운 편인게 쿠스코 아르마스 광장에서 12각 돌이 있는 길로 들어갑니다. 그야말로 잉카 석재기술의 절정이죠? 각각이 딱딱 아귀가 맞는 ~ 그리고 그냥 걷기만해도 기분 좋아지는 쿠스코 골목길들 쿠스코를 상징하는 것은 무지개색 깃발 무지개의 도시거든요. 무지개란 건 또... 신화..

적묘의 달콤새콤 2013.03.08 (6)

[적묘의 쿠스코]카페에서 즐기는 맛있는 빵과 커피,까페꼰레체

길에서의 만남도 소중한 날들 워낙에 여행자들이 많은 쿠스코지만 -사실 베네치아도 그렇고 쿠스코도 그렇고 실제 생활자보다 여행자가 더 많이 오갈거예요. 그래도 간만에 만나는 나이대 비슷한 한국 여자들은 더 반갑기 마련이지요 ^^ 그냥 한국에서야 이러기도 힘든데 첨 만난 사람들끼리 그날 투어 끝나고 아르마스 광장에서 만나서 배고픔과 수다고픔을 함께 해소하러 갔답니다. 그래도 몇일 먼저 와서 몇 바퀴 돌았고 또 부실하지만 일상 스페인어는 되니까요 ㅎㅎ 쿠스코의 코이카 단원에게 소개받은 빵집에서 빵도 몇가지 사고.. 여긴 음... 아르마스 광장에서 내려와서 우체국 보이면 우체국 끼고 돌아서 따라 내려오면 이 빵집이 나와요 추천하는 건 요거!!! 도넛인데 1.5솔? 한국돈으로 7백원 정도인데 금방 나온 건 크리스..

적묘의 달콤새콤 2012.09.14 (4)

[적묘의 쿠스코]늙은 개와 옛 따완띤수요를 담다

옛 거리를 걸어가다 보면 왜 이리도 아무렇지 않은 듯 여유로운 사람들도 시간의 구애를 받지 않는 개들도 많은건지 유난히 쿠스코는 여행자들도 더더욱 여유로운 듯 보여요. 그래서 아침 일찍 나와서 열심히 걷고 있는 제가 좀 더 이상해 보이기도..;;; 춥고 건조한 시에라 3,400미터 높이의 쿠스코는 공기가 한낮의 태양이 있을 때 빼곤 꽤나 추워서 손등이 갈라지기도 하니까 핸드 크림을 꼭 챙기세요 쿠스코 여행 필수품이랍니다! 입술에 바를 것두요! 이른 아침엔 옷하나 더 껴입고 스카프 하나 더 두르고 그렇게 옛 잉카시절의 돌 바닥을 걷다보면 조금씩 햇살이 뜨거워지는 걸 느끼게 되지요~ 그리고 무심히 잠든 개님을 한참 바라봅니다. 그래도 아직 추운데.. 괜찮니? 서쪽의 쿤티수유(Kuntisuyu), 이 방향으로..

[적묘의 쿠스코]San Sebastian에서의 의료캠페인,성당 앞에서

쿠스코 센뜨로에서 조금 떨어진 작은 구청이랄까..San Sebastian입니다. 페루 어디나 그렇듯이 광장을 가운데 두고 성당-구청/시청이 마주보고 있습니다. 두번째 쿠스코 의료캠페인은 광장에서 이루어졌습니다. 이른 아침, 청명한 시에라의 건기! 그리고..;; 저쪽엔 벌써 무료진료를 받으려고 줄을 서서 기다리는 쿠스코 사람들 그러나 공지가 나간 시간보다..; 너무 일찍들 나오셨어요..ㅠㅠ 아직 천막과 책상이 도착하기 전 잠깐 시간이 있어서 성당을 보고 왔죠 이른 아침 보통 쿠스코의 성당들은 매일 아침 미사가 있는지라 혹시나 하고 들여다 보았는데 역시... 미사 중이어서 가까이 들어가보진 못하고 시간이 허락했다면 평일 아침미사는 워낙 짧으니까 그냥 드려도 되는 건데 밖에서 딱히 하는 일 없이 기다리는 시간..

[적묘의 쿠스코]삼색 고양이와 엠빠나다,피삭pisac 시장

쿠스코 시내에서 30km 정도 거리의 작은 마을 피삭 성스러운 계곡 투어 중 일부인데요 그 첫번째로 피삭이라는 이 동네의 산이랄까 언덕이랄까... 마추픽추만큼의 규모는 아니지만 모라이보다는 작지만 계단식 농업지구와 태양을 이용한 달력과 망대와 태양신전 등등... 거의 완전히 보존되어 있는 유적이 있답니다. 2012/08/16 - [적묘의 쿠스코]모라이moray,잉카의 우물형 계단식밭은 농업실험용? 2012/08/11 - [적묘의 사진]여행을 편집하다. 후보정, 혹은 거짓말 2012/08/08 - [적묘의 페루]라마는 적묘를 공중정원 마추픽추에서 뛰게 만든다! 2012/08/18 - [적묘의 쿠스코]Pisac 피삭 유적지, 마추픽추 가는 길 마추픽추로 가는 성스러운 계곡 투어의 일부로 우루밤바 계곡이라고도..

[적묘의 쿠스코]모라이moray,잉카의 우물형 계단식밭은 농업실험용?

Maras 마을은 쿠스코에서 북서쪽에 있는 고원마을이랍니다. 여기엔 신기한 계단식 밭이 있는데 무려 해발고도가 3500m! 고산병 증세가 나타나지 않았지만 그래도 빨리 걷거나 뛰면 안되는 높이랍니다. 그리고 그만큼 직사광선과 바람이!!! 과연 그 옛날 잉카인들은 어떻게 여기서 먹고 살았을까나~ 하는 질문에 대한 답이 되려나요? 쿠스코 시내에서 한참을 버스를 타고 나가야해서 그냥 택시를 빌리거나 아니면 일일투어를 하면 됩니다. 저는 일일투어~ 모라이 가는 길에는 이렇게 만년설이 하얗게~ 안데스 산맥이 보이구요 갑자기 뜬금없이!!!! 평원 중에.. 주차장이 나옵니다..;; 입장료는 외국인이나 페루인 모두 어른은 10솔, 학생들은 5솔 국제학생증도 가능합니다! 어디나 있는.. 현지인들의 여행기념품을 판매하는 ..

[적묘의 사진]여행을 편집하다. 후보정, 혹은 거짓말

사람의 눈과 카메라의 렌즈는 다른 것을 담는다 렌즈를 통해서 보는 것은 좀더 한정적이고 좀더 정적이고 무엇보다 지극히 1인칭 주관적 시점으로 이야기를 전한다. 사진은 진실을 말하지 않는다. 원하는 것을 전달하기에 적합하며 목적성이 명확한 것이 사진이다. 셔터를 누르는 순간 이미 편집은 시작된 것이다. 그것은 왜곡이라고 해도 좋고, 거짓말일 때도 있다. 내 여행 사진의 가장 큰 거짓말 중 하나는 정적. 사실 여행을 다녀온 곳들은 모두 도시들이고 -쿠스코, 치클라요, 뜨루히요, 리마 그 모든 도시들엔 사람들이 넘쳐난다. 오가는 이들은 저마다 자신들의 일과 생각에 바쁘고 많은 이들이 집중해있는 대도시인만큼 일상적으로 공사는 계속되고, 여기저기 쓰레기와 바쁜 발걸음이 가득하다 근처도시에서 인근 나라에서, 지구 ..

[적묘의 사진]페루,쿠스코에서 밤을 담다

쿠스코에서 좋았던 것 중 하나는 밤을 걸을 수 있었다는 것이죠 혼자 걸어도 밤 10시 정도까지는 아르마스 광장은 괜찮아요~ 물론 뒷길은 좀 위험 ^^;; 그래도 밤을 걸을 수 있다는 것이 주는 심난함도 물론 있습니다!!!! 쿠스코의 달 사진은 괜찮았어요 ^^ 숙소에서 난간에 놓고 삼각대 대신으로~~~ E-PL2 + 40-150mm(망원렌즈) iso 200 조리개 f7.1 셔터속도 1/320s 노출보정 -3.00 그리고 트리밍 +_+ 나머지는 잘라냈습니다. 센뜨로에서는 그렇게 할 수 없으니까요~ 적당히 놓을 난간같은 것도 없었지만.. 빛이 아직 있을 땐 괜찮아요~ 결정적으로..ㅡㅡ;; 삼각대를 안가지고 다니니까요!!!! 렌즈를 다시 14-42로 바꾸고 iso를 높여 셔터 스피드를 높여서 안전하게 안 흔들리..

[적묘의 쿠스코]무료 잉카천 박물관,centro de textiles

centro de textiles 정식 명칭 centro de textiles tradicionales del cusco 사이트 http://www.textilescusco.org/ 주소 Direccion Av. Sol 603 Cusco-Peru Telefono: 051 84 228117 엘솔 길 따라서 쭈욱 올라가면 보인답니다. tejiendo la vida 인생을 짠다고 해야 할까요? tejiendo는 엮는다는 의미로 편물이나 뜨개질도 들어간답니다. 3줄 요약 1. 영어와 스페인어 설명이 같이 있어요!!! 2. 박물관은 무료, 가게의 물건들은 저렴하지 않아요. 모두 수공 ^^ 3. 화려한데도 채도가 낮아서 미묘한 느낌;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