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13

[적묘의 고양이]백로 깃털에 대한 노묘 3종 세트의 반응,경주 백로서식지

그윽하게도 백로의 깃털과 어울리는선계의 고양이 같아라... 가 아니라 ...;;;; 그냥 더워서 무심하기 그지없는 초롱군입니다. 지난 번에 경주 백로 서식지에 다녀왔습니다. 경주에 서식지가 여러군데 있는데 우리나라에서 알을 낳고 키워서11월쯤에 같이 날아가남쪽에서 겨울을 보낸다고 합니다. 신라시대부터 날아왔다는경주의 백로... 아이들이 한참 자라고 있습니다. 마치 꽃인냥 나무에 흰꽃마냥 피어있습니다. 아래에 떨어져 있던깃털 하나를 조심히 가지고 와서 전혀 조심하지 않고..아무래도 냄새랑 바이러스 등등이 걱정되서..;; 빡빡 빨았습니다. 고양이 샴푸로..;;; 살짝....유혹하는 깃털의 흔들림에 오..... 관심이..;;;;; 먹는 건가요? 이래...이래.. 건드려줘야~~~ 코를 찡긋 몽실양에게도 살짝~~..

[적묘의 경주]동궁과 월지,개구리, 연꽃 전국 명소, 여름 출사 추천

연꽃 놀이의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연꽃의 시간은 이른 아침을 추천합니다. 이번에 꽃사냥은 경주~ 대릉원과 첨성대 그 맞은 편에 바로 있는 안압지 앞에 연지가 있어요. 서있는 곳에서 저쪽을 보면 첨성대와 대릉원이 보입니다. 깜짝 놀란..;;; 십자가???? 종교도 좋지만 신라시대와 십자가는 어울리지 않네요. 양쪽으로 연꽃 지대가 형성 잘되어 있어요. 이른 아침에 도착해서 아무도 없으니 좋고 덥지 않고 싱그러우니 더 좋네요. 관리를 정말 잘하셔서 이렇게 양쪽으로 걸을 수 있게 풀도 잘 다듬어 놓고 연방 상한 연꽃들도 걷어내시고 아침부터 일하시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ㅡㅡ 연꽃많이 가져가는지 cctv 설치했다고 적혀있고 가물어서 연방 물을 채워야 해요 비 좀 내려주세요.ㅠㅠ 아름다운 꽃이 피기 위해서는 물도 땅..

[적묘의 경주]비내리는 보문단지 근처 청와삼대 칼국수

추운 날 커피보다 더 속을 따뜻하게 해줄 수 있는 것은 역시 뜨끈한 칼국수!! 마침 보문단지에서 만난 세사람이가려고 했던 커피전문점과 가까운 곳이어서차라리 따끈한 국물에점심식사까지 하자고 결정~ 청와대 요리사가 궁금하기도 하고 말이죠 그닥 반갑지 않은 얼굴과보고 싶은 얼굴 하나 봅니다 비오는 날 따뜻하게 국물 먹고 싶었지만.. 시장표 2,3천원짜리 칼국수랑 어떻게 다를까도 궁금궁금 뭐....이 식당도 체인점이니까그 조리장이 직접 조리할 가능성은 없겠지만.. 쪼끄만 밥그릇에 에피타이저로꽁보리 비빔밥 소담... 요상하게 달달했던 깍두기 좋아하는 낙지~거기에 전분만두피가 보들보들 이거 좋았음 +_+ 낙지 만두 들깨 칼국수는생각보다 국물이 멀겋다 싶었는데 맛은 진하게 우러났고간간하게 맛있었어요 느므 그릇에 비해..

[적묘의 경주]문무대왕릉, 흐린 가을 하늘 갈매기들

비가 날린다파도가 친다바람이 세다 날개를 편다 카메라를 들고모래 위에서몸을 낮춘다 날아든다 안개처럼 흐리게겨울처럼 차갑게고독처럼 무섭게바람처럼 매섭게 렌즈필터에 어룽이 생기기 시작한다 날이 좋지 않으면그냥 안가도 그만인 것을굳이 이곳에 와서파도 소리에 푹 빠져본다 날개 소리에울음 소리에추운 셔터를꾸욱 누른다 저 안에 왕이 지키려던 신라는 없지만그 후손들은 있으니 부디 동해를 지켜주소서 우리가 이제 누구에게 이런 하소연을 해야할지를부디 알게 해주옵소서 용왕이든신령이든위정자든 희망없이 산다는 것은 참 힘들다는 것을 2015/01/28 - [적묘의 갈라파고스]섬 고양이들은 어쩔 수 없이 서글프다2014/02/17 - [적묘의 부산]광안리 겨울바다에서 아침을 담다2014/01/23 - [적묘의 페루]리마 해안선..

[적묘의 경주]그린벨리 펜션, 자가용 경주여행코스 추천

금요일에 퇴근해서부산에서 출발해서 경주로 경주시내에서 생각보다 더 거리가 걸려서경주에서 야경을 찍으려던 것을 포기. 역시..;;;퇴근하고 가는 건 아니었습니다차라리 아침 일찍 주말 출발이 나을 듯. 일단은 예약해 놓은 내용이 있는지라경주 시내 도착해서 바로 펜션 주소 찍고 다시 출발. 도착은 완전히 깜깜해진 다음. http://www.greenvally.kr/ 거리가 꽤 있는 건 알고 있었는데경주 시내에서 정말 꽤 나오는 곳이라서차가 없으면 픽업서비스 시간에 맞춰야 한다는 것!참고 하시구요. 그래서 방 사진 제외하면 풍경은 모두 토요일 아침 사진이네요. 가을비가 내려서단풍색이 아쉽게 나오긴 했지만조용한 곳이랍니다. 다만 경주 시내 관광을 하신다면코스는 잘 잡으셔야 해요. 저는 아예 체크아웃하고 다시 경주..

[적묘의 경주]벚꽃놀이 첨성대에서 만난 웰시코기,4월출사지

사실 부산에서는 경주가 꽤나 가까운 편인데 요즘은 더더욱 길이 좋아져서 차가 안 밀릴 때는 한시간 정도면 충분히 간답니다. 먼저 천마총을 보고 저쪽으로~ 첨성대 쪽을 보고 월성으로 걸어서 안압지로 넘어갔다가 월성교지, 교촌마을, 보문단지 노란 꽃들이 가득 유채가 한아름 피어있는 첨성대를 바라보며 2014/04/04 - [적묘의 경주]월정교지를 건너 요석궁에 들어갔다. 4월 출사지 2013/04/10 - [적묘의 경주]4월봄꽃놀이, 안압지 벚꽃와 당간지주 유채밭 2011/04/17 - [벚꽃축제 유감]인증품은 자제하세요 2012/08/24 - [적묘의 경남] 함양 상림 연꽃단지에는 구름이 머물고 2010/11/22 - [경주,안압지] 천년의 미소와 청솔모를 만나다 2010/12/17 - [경주,꽃사냥] 유..

[적묘의 경주]4월봄꽃놀이, 안압지 벚꽃와 당간지주 유채밭

그대여 그대여 그대여 그대여 그대여 오늘은 우리 같이 걸어요 이 거리를 밤에 들려오는 자장노래 어떤가요 오예 몰랐던 그대와 단 둘이 손 잡고 알 수 없는 이 떨림과 둘이 걸어요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우우 둘이 걸어요 2010/11/22 - [경주,안압지] 천년의 미소와 청솔모를 만나다 2011/06/30 - [경남 진주성] 시원한 가족 밤나들이 혹은 야경출사 그 길이 경주라면 빠질 수 없는 길.. 안압지와 당간지주 길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우우 둘이 걸어요 오예 그대여 우리 이제 손 잡아요 이 거리에 마침 들려오는 사랑 노래 어떤가요 오예 사랑하는 그대와 단 둘이 손잡고 알 수 없는 이 거리를 둘이 걸어요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

[적묘의 봄]겨울에 봄을 기억하다

봄을 걷다... 사실, 지금 페루는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고 있지만 한국처럼 예쁘진 않답니다. 한국의 봄이 그립습니다... 3줄 요약 1. 이렇게 사진을 몽창 올려도 되는건가요? 2. 시차 적응에 실패... 새벽 2시에 깨서 사진 고르고 있네요. 3. 봄여름가을겨울..한국의 사시사철만큼 예쁜 곳이 없어요~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적묘의 한국]사계절 아름다운 강산,신중현 작사/작곡

지구반대편, 페루 14시간의 시차에 아침에 일어나면, 한국은 저녁 인터넷 뉴스를 열어보니 신중현님의 아름다운 강산이 가득하다. 유투브를 열어보니..아...그래..그랬구나 원래도 좋아하는 노래.. 하늘은 파랗게 구름은 하얗게 실바람도 불어와 부풀은 내 마음 나뭇잎 푸르게 강물도 푸르게 아름다운 이곳에 내가 있고 네가 있네 손잡고 가보자 달려보자 저 광야로 우리들 모여서 말해보자 새 희망을 하늘은 파랗게 구름은 하얗게 실바람도 불어와 부풀은 내 마음 우리는 이 땅 위에 우리는 태어나고 자랑스러운 이곳에 아름다운 이곳에 살리라 찬란하게 빛나는 붉은 태양이 비추고 파란 물결 넘치는 저 바다와 함께 있네 그 얼마나 좋은가 우리 사는 이곳에 사랑하는 그대와 노래하리 빰빠밤빠밤 빠바밤 빠바밤 빰빠 빠바바바바밤 빰빠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