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 21

[적묘의 수업]구글설문지 활용,퀴즈풀기,온라인학습터,교육방송,원격수업의 한계,이시국, 코로나19

출근하고 싶고 종종 출근하고 있습니다.그러나 학생들이 없는 공간은...업무하긴 좋은데 수업하고 싶어지는 이 마음..ㅠㅠ 온라인 수업, 출결과 수업진행은 어떻게 하나요. 정말 학교가서 이 좋은 날 수업하고 싶습니다. 원격은 자기통제가 가능한 몇 사람들에게나 가능한 수업 방식입니다.교사 연수나 공무원 연수, 인터넷 강의를 들어본 사람들은 알겠지만교재는 떠들고, 학생의 영혼이 없는 것은 수업이 아니죠.... 저는 사이버 대학으로 학위도 하나 따고, 자격증도 따고그런 타입이라 온라인 수업에 익숙한 편이며 상당히 빨리 들었고이에 대해서 대비를 하고 있는 편이지만 초중고생들은 아니지요. 원격수업, 쌍방향 수업은 아직은 한계가 많습니다. 일단은 자세..집중해서 듣는 자세가 있어야 하는데...불가..... 상벌, 즉 ..

[적묘의 고양이]나리나리 개나리, 노랑둥이와 개나리,봄날의 고양이, 보호색, 깔맞춤

생존을 위해 보호색을 택하는 걸까미적 완성을 위해 깔맞춤을 택하는 걸까 봄날의 고양이는별처럼 빛나는 노랑 개나리로 위장 중 봄날 출근길은 언제나꽃들과 함께 햇살이 좋은 곳은벌써 꽃이 만개~ 조용히 혼자 걷는 쓸쓸한 출근길 아이들이 없는 출근길은뭔가 잘못된 곳에 온거 같은 기분을 조성하지만 꼬꼬마 짹짹이 덕에기분이 조금은 나아지네요 바쁜 걸음을 재촉하는 출근길사실 바쁘지 않아요. 일찍 출발해서출근 시간 1시간 전에 카메라 들고 나온거예요. 해가 정말 길어졌네요. 2월 출근 할 때는 어둑어둑했는데 그리고 퇴근길엔 이렇게 햇살 가득한 곳에서자리잡고 있는 노랑둥이에게 미끼를 던져봅니다. 뽀시락거리는 소리에 부시시시 눈을 뜨는 우리 초롱군 닮은 노랑둥이아구 귀여워요~ 미끼를 물어버린 노랑둥이~~~ 고양이 전용 대..

[적묘의 부산]온천천카페거리,온리단길,벚꽃엔딩 시작,사회적거리두기,시민공원,이시국 취미생활,BIRD WATCHING

출퇴근을 걸어서 하고 있답니다. 천천히 걸어서 온천천으로 지나서 집으로 가는 길 꽃이 가득 여기저기 사람들이 사진을 담고 있더군요. 이번엔 좀 꺽지 마세요 하는 마음으로 주말에는 조금씩 피어나고유채가 가득하더니 한참 다리 위에 서서백로와 왜가리를 담기도 하고 주말은 정말 빨리 시간이 지나가죠 아아...주말을 이렇게 날개를 달고 날아가버립니다. 우아하게 그리고 매우 빨리 해가 길어졌다해도아직은 순식간에 어두워지네요. 재택 근무 동안 정말 계속 틀어박혀있어서주말에 잠깐이나이렇게 출근할 땐 조금이라도 걸으려고 애쓰고 있어요. 주말엔 이렇게 꽃망울만 통통~ 온천천 강가로 내려가니벌써 이렇게 어두워지네요 유채꽃연안교쪽엔 이렇게 유채꽃밭이 조성되어서더 화사하답니다. 역시 꽃밭에 들어가서 인증샷 찍는 분들 자제 좀...

[적묘의 고양이]16살 할묘니,봄날의 고양이를 좋아하세요?,딩굴딩굴,캣닙,등짝동물,햇살

봄날의 딩굴딩굴 고양이는 네발 동물인가요아닌 것 같네요. 새로운 학설 등장, 등짝 동물!!! 등짝 동물입니다. 등짝으로 딩굴딩굴 겨우내 안에 있던 화분들이하나씩 나오고 바닥도 깨끗하게 씻고 정리하고 잘 익은 캣닙이 탱글탱글 고양이 풀뜯어 먹는거 첨보나 그럴리가!!! 고양이 초식동물설 몰랐나 고양이 등짝동물설도 인증할 것!! 고양이가 4발로 걸어다니는 걸 별로 본 적이 없죠그게 정상 +_+ 등짝동물이라 그렇다니까요 ㅎㅎㅎ 물론 고개를 들어보려 노력하지만그게 어디 쉽나요 그게 쉬웠으면 우주 정복을 했지 다시 철푸덕 하아 시간은 흘러가고 고양이는 행복하고 그대로 멈춰버린봄날 햇살 부족한 딩굴딩굴 에너지는캣닙으로 얻습니다. 핥핥핥아봅니다꽉꽉꽉 씹어도 봅니다. 아으 취한다 이렇게 세상 편할 수가!!! 겨우내 잘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먼치킨,짤뱅군,데칼코마니,좋은건 두배,2배 더 귀엽게,터프하다잉~,캣워크

성큼성큼 이렇게 멋지게 걸어오는 진정한 캣워크 이것이 캣워크다!!! 귀여우니까 좋으니까 두배로 보라고오늘은 거울반사!!!! 귀엽고 멋진 우리 짤뱅군 긴다리가 아니어도 모델이 될 수 있습니다!!! 뛰어난 미모가 있으니까요!! 그리고 갈고 닦는 미모 핥핥핥 포인트 꼬리의 살랑살랑 그리고 끝까지 가서우아하게 턴!!! 먼치킨의 다리길이를 무시하지 마라!!! 우리에게 충분한 다리 길이란바닥에 확실하게 닿을 수 있는 길이일 뿐!!! 보아라 이 당당한 워킹을!!! 거기에 집사의 노고를 생각해서창과 바닥을 닦아주는 짤뱅군의 이 봉사정신을!!! 거기에 자기 멋진 거자기 잘 생긴 거자기 귀여운 거 많이 보고 스트레스 줄이고 코로나 이겨내라고 이렇게 +_+ 프로 모델러 고양이!!! 짤뱅군이랍니다. 자뻑의 시간 나를 고양이계..

[적묘의 고양이]16살 할묘니,물고기점,멸치먹는 깜찍양,턱시도 고양이,노묘의 입맛

우리 깜찍양은 본인은 까칠까칠하면서도언제나 그러하듯이 아직은 폭신폭신 극세사 이불이 좋다고 이불 속, 이불 위를 가리지 않고딩굴딩굴하고 있답니다. 요즘 햇살이 좋아서 가끔 옥상으로 나가기도 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이불 선호 중 가끔 특식으로 커다란 다시용 멸치를 진상하기도 합니다. 토실토실 멸치 이게 웃긴게 +_+ 저희집 3종 세트들이 다 입맛이 달랐어요. 초롱군은 치킨과 과일몽실양은 해산물은 다 좋아하고깜찍양은 돼지고기와 생선은 좋아하는데, 치킨과 각갑류, 조개류 안 좋아해요. 그래서 멸치 앞에서 흔들리는 건까칠한 깜찍양 뿐이랍니다. 입가의 까만 물고기점과입안의 큼직한 멸치 뭔가 잘 어울리는 물고기점과 물고기(멸치도 물고기니까) 얼마나 좋아하냐구요?깜찍양은 새우나 게살이 들어간 간식에는 고개를 돌리지만게..

[적묘의 부산]유채꽃,노랑노랑,버드와칭,왜가리,온천천,사회적거리두기,시민공원,이시국 취미생활,BIRD WATCHING

새와 인간이 가지고 있는 사회적 거리 그 거리를 좁혀주는 것은친밀감? 자연상태의 새에게? 아닙니다..ㅠㅠ 답은 망원렌즈 밖에 없네요. 오늘도 망원렌즈 마운트해서 나가봅니다.선글라스와 마스크 착용하고~ 온천천은 다음주, 그 다음주까지 꽃이 볼만 할 듯벚꽃 개화시기가 눈 앞에 성큼 다가왔네요. 주중엔 재택근무, 저녁이나 주말에 나가서 잠깐 숨을 돌려봅니다. 꽃이 살짝 피어나고 있고그 앞에서... 햇살이 좋으면그리고 품종에 따라서 개화가 더 빠른 꽃망울들이 눈길을 사로잡네요. 피기 전부터 피고 난 뒤에그리고 흩날릴 때까지 2,3주의 시간은정말 온천천시민공원에 사람이 많을 때랍니다. 요즘 유난히 개체수가 늘어서거의 다리마다 한마리씩 자리잡고 있는 왜가리~ 스케이트장 맞은 편 유채꽃밭 근처에항상 있는 왜가리 이렇..

[적묘의 이탈리아]로마,바티칸 박물관, 다시 한번 가보고 싶은 이유,작품들,이 시국이 정리되면

벌써 5년이나 지났네요. 이탈리아가 계속해서 코로나19 방역 실패 케이스로 뉴스에 나오면서이탈리아 여행은 항상 다시 생각하게 되는데어디나 들어갈 수 있었던 성당들 특히 로마 바티칸은 어디를 들어가도 세계문화유산급의 작품들 그래서 이런 상황에서 더욱 아쉽습니다. 바티칸 박물관은 다시 생각해도 아쉬운 부분이 많아요.사람들이 워낙에 많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