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심히 내리던 날...

괜시리 뭣도 하기 싫은 날..

그런 날..

아버지에게 전화해서

살짝 부탁


우리 점심은 간단하게 +_+

따끈한 피자 도착..따끈따끈!!!




헙..;;

갑자기 개떼마냥 달려듭니다욧!!!





어어..;; 18인치가 전혀 커 보이지 않아..;;






찍고 있는데 아부지가 야!

초롱군은 돌아봅니다.

그러나..;;





몽실양은 여전히 나를 왜?

라는...;; 느낌으로 바라보지요..;;

아직 미취학 아동 나이라서 그래요~




드디어 오픈!!!!






커다란 박스에 겁먹은 깜찍양은 가까이 오지 않네요




상당히 속이 알찹니다!!!

마음에 듭니다..






사실..바로 몇일 전에

이넘의...롯데백화점 지하 식품매장의 피자에  대실망!!!





부실한거 둘째치고 맛이...그냥 그랬어요.

이것도 13000원이었거든요.


도우가 얇기만 하고 맛은 그냥 저냥이라
싸지도 않다..라는 결론이었어요.
제가 산 것도 아니고 친구님이 집에 가져간다고 산걸
사러 백화점 푸드코트에서 한조각 나눠 먹었거든요.





그에 비해 메가마트 피자는 +_+

위의 토핑도 피자도 꽤나 만족
안쪽에도 살라미인지 햄이 깔려 있었어요.



쌀도우라서 더 맛있는지
평소에 빵을 그닥 먹지 않는 초롱군이지만

조금 떼어주니 먹더라구요.



접어도 푸짐한~~~~


하지만 초롱군은 들이대자 마자~~~

제명이 됐어요!!


절루 가!!!

13,500원에 세사람이 먹고 남겼습니다~ 좋은데요~




피자 후기 모음

2011/07/01 - [여름보양식, 치즈] 이열치열 델라고의 화덕피자 불쇼[공감블로그]
2011/06/22 - [아웃백과 영화티켓 이벤트] 고르곤졸라 피자를 먹는 방법!6월 30일까지
2011/06/22 - [인천,예술회관 옆 씨앤블루] 스테이크가 맛있는 씨푸드뷔페

2011/04/01 - [경성대앞,일마지오] 맛있는 파스타와 무한 화덕피자

2011/04/29 - [인니 족자카르타 맛집] 화덕피자 나나미아!!!
2011/03/29 - [베트남 팸레] 알프레스코에 가고 싶다....
2011/02/15 - [베트남 하노이] 호떠이 근처 맛있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2011/01/29 - [하노이 Luna, dautunno]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2011/01/23 - [하노이, 핫락카페] 피자와 파스타도 맛있는 집
2010/12/27 - [베트남,하노이맛집]Pane e Vino
2011/02/11 - [베트남 무이네 맛집] 설날 점심은 피자!!! LA TAVERNA



3줄 요약

1. 초롱군과 몽실양은 과연 몇 인치??

2. 맛있게 잘 먹어서 살짝 소개~ 요즘 저가형 피자중 꽤나 만족스런 맛이었어요.

3. 옆에서 고양이들이 간섭하지 않으면 식탁이 얼마나 심심할까요~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클릭으로 길냥이 한끼를 도울 수 있어요 ^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동래구 명륜제1동 | 메가마트 동래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7.11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1.07.11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콩나물님..개인적으로 존경합니다!
      그런 고민까지 하시다니요

      전 길냥이들을 밥주지만
      거기서 끝이예요.

      입양을 한다는 건 너무나 큰 무게가 있으니까
      저는 제가 책임질 수 있는 이상의 것은
      사실 못합니다.

      집에 들어오면 고양이들은 금방 적응합니다만
      1년 정도 사이에 아기 고양이까지 한번에 다 성묘가 되면 감당 못할게 뻔하고, 다들 중성화 비용이나 분양 고민하게 되면 엄청난 스트레스가 될 가능성이 높아요

      다른 분들께 도움을 요청하시거나
      그냥 애들 굶주리지 않고 도시의 삶을
      적응할 수 있도록 사료 가끔 지원 정도도 나쁘지 않을거예요.

      개인적으로 꿈꾸는 건 정말..도시 생태계로 자리잡는거라서...지속적으로 고양이 사진도 올리고 애들 사료도 주고 그러는 거거든요.

      정말 답은 없지만 그래도 옛날에 비해서
      사회가 많이 변해서
      고양이 사진책이 발간되고
      사람들이 길고양이라는 표현도 쓰게되고
      점점 달라지는 건 있으니까요.

      너무 무겁게 생각하지 마시고
      콩나물님의 삶의 무게에 부담되지 않는 선에서만
      하세요..그래야 서로 다치지 않잖아요.

      내가 힘들면 세상이 다 싫어지기 마련이니까요

      도닥도닥~~~
      답은 없어도 질문을 던질 수 있다는 것이 인생이고 묘생이네요

  2. 2011.07.11 16: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1.07.11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콩나물님!! 제가 정들인 길냥이가 한둘이 아니다 보니
      현실적인 문제들을 접을수가 없어요

      아 제가 정말 나이를 먹어서 그럴 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지나치게 이상적인지도 모르겠어요..

      그냥 세상 사람들이 다 자연스럽게 같이 가는 그런
      세상이 되길

      그래서 길냥이들이 그냥 도시 고양이로 자리잡았으면 하는 마음인거랍니다.

      모두 끌어안고 사는건 정말...아니예요
      저도 가족의 도움이 이
      여행이고 뭐고 하나도 못하고

      계속 고양이들 수발하고 살아야 한다면
      그건 제대로 된 삶이 아니라고 생각하거든요.

      주변에 도와줄 분이라도 있다면 훨씬 다양한 삶을 누리는 건 확실하니까요!!!
      고양이들 입장에서도 사실 뭐가 행복할지 저도 좀 고민 되는게..;; 초롱군이 동생 하나씩 늘때마다 성격이 너무 달라지더라구요..;; 그것도 미안한 마음이 있긴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55
Today971
Total5,890,39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