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키우는 엄마나, 고양이 키우는 캣맘이나 다 똑같은 수준..;;

그것은 아마도

아기나 고양이나 3,4살까지의 정신연령이 비슷해서

하는 행동반응이 유사해서 일수도 있지만..;;


그냥 뭐..내 눈에 안경

내 귀에 캔디 뭐 그런거 아니겄어요?



크 그러고 있었건만!!! 우리 집 고양이 세마리는 정말 천재인 듯!!!



초롱군의 탐색!!!!



이것이 바로 그 뇌를 자극해서 두뇌 발달을 시켜 준다는



나무 쪼가리 색칠해서 철사에 끼워 놓고 비싸게 받는다는

그 장난감이군요!!!!



음 진짜 친환경적으로 만들어진건지 확인해 보도록하지요!!!





그런 검사를 위해서라면!!!

이 한몸 이빨 정도는 희생할 수 있어!!!!!




초롱 오빠는 왜 저리 용을 쓴데요



색색으로 아롱거리는 저 나무 쪼가리들은



보고 즐기고 감성을 자극하는 부분도 있다구요


그러니 딩굴딩굴..




저 공들처럼 같이 딩굴거리는 것도 정신건강을 위해 도움이 된다니까요?



깜직 언니 말대로 색이 정말 예쁘군요!!!



그런데 이거 보다 보니..

요거 요거


이렇게 움직이는 건데요?


요렇게 요렇게!!!!




에잇 고양이 앞발!!!!




정작 쓰려면 잘 잡히지도 않아서..;;




아쉬운대로 입이라도 써볼까요?



에이이잇!!!!

난 이걸 움직여보일테다!!!!



몽실이도 이렇게 할 줄 안다구요!!!!



발로 안되면 입으로!!!



입으로 안되면 이빨로!!!!



하나 옮기고 기진맥진해져 버린 몽실양...




그래 고양이는 머리가 4살짜리 아이의 지능 정도는 된다구


아냐..


지능은 그 이상인데 손가락이 짧을 뿐이라고!!!!




막내 다섯살 몽실양의 영재가 되기 위한 몸부림

드디어 눈빛으로 구슬을 옮기기 시작 ..;;



크...그래서 고양이들은 작은 구슬이나 먼지가 있으면

한참을 쳐다보고 있는 거랍니다.


품위 없이 손을 뻗어서 옮기고 좋아서 까르르르륵 웃는 인간 5살 보단

조금 더 품위 있게 구슬을 옮기는 방법을 실천하고 있는 거거든요.


문제는 그게 사람 눈으로 인식하기엔 너무나 미묘한 부분이라는!!!!


그러니 그냥 믿으셔야 해요!!!

 

 

우리집 고양이는 정말 천재라니까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inta 2010.09.18 0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장난감을 고양이도 가지고 노는군요! 너무 귀엽고 사진이 알록달록하니 이쁘네요. 저희냥이들이라면 다 물어뜯거나 쓰러뜨릴듯;;

    • 적묘 2010.09.18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은 잠깐 놀고 바로 흥미를 잃었답니다 ㅎㅎ
      아이들 장난감이라서 잘 넘어지지 않게 만들어 놓은거라서 괜찮았어요

      ^^ 사진이 참 이쁘게 나와서 저도 만족스러웠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640
Today652
Total5,947,19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