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느끼지만


베트남이란 곳..

어찌나 사진찍기 좋은 나라인지

진짜 다 예쁘게 나온다


살아보면 정말 그렇게 느껴지지요 ^^;;

우기엔 몇일이 지나도 빨래가 마르지 않고
신발에 까지 곰팡이가 생겨요~



우기의 치명적으로 지루한 비와


사시사철 메콩강의 습기를 머금고 썩어가는 저 벽과

문짝마저

어찌나 색감이 근사한지!!!!






펼쳐진 논들과

저쪽 야자수들...




벤째성은 호치민 공항에서

3,4시간 더 가야 하는 곳인데

코코넛이 주 특산품이랍니다.





그러다보니..

실제로 바로바로 돈이 들어오는 것은...


오토바이 택시


쎄옴 (Xe Om)

옴이 안는다는 뜻이예요.
뒤에 앉아서 오토바이 기사를 안아야 하니까~ 쎄옴!

쎄~는 탈 것에 붙인답니다.
택시면 쎄 택시~
운전사는 라이 쎄~



비 올 때는 판초를 입어야 하고
옷에 흙탕물이 튀니까 손님도 별로 없지만
여름엔 그런 걱정이 없죠.

그러나 땀내음은..;;; 고민해 보시길 ^^;;



베트남 사람들 입장에서야

이렇게 먼지가 가득한 건기에는~

오토바이로 영업하는 것이
가장 빠른 현금을 쥐는 방법이거든요.




건기엔

모두들 더위에 지쳐서





바람이 부는 곳에 나와 있답니다.





거리에 서 있으면

이 동네 사람들의 삶을 볼 수가 있지요





더운 날에

지친 견공~


 

어디에나 있는 금성홍기




그리고
호치민..

더운 날을 이기지 못하는

저 장미도


조금이라도 시원한 곳을 찾아 헤매는 동네 개들도

자꾸만 눈에 드네요



더위에 논-베트남식 모자-를 쓴

동네 아줌마들은

지붕 아래로 들어온 개들을 그닥 신경 쓰지도 않아요

그냥...

같이 살고 있다는 그런 느낌?






그리고 그 중 가장 인상적이던 +_+

동네 최고 패셔너블 아주머니!!!

베트남 스타일이랄까요 ^^


2011/04/06 - [4월출사지] 부산 금련산+황령산갈 때 필수품은?
2011/03/30 - [공중부양] 강아지 엉덩이 경쾌하고 원동매화 만발하고!
2011/03/29 - [수녀원의 진돗개] 혹은 강아지 인형?

2011/02/10 - [베트남 무이네] 애견소년, 강아지와 바다를 달리다
2011/01/25 - [베트남,훼] 꼬물꼬물 꼬물이들을 만나다

2011/04/13 - [루앙프라방의 아침]라오스에서 만나다
2011/04/14 - [루앙프라방의 야시장] 고양이를 만나다

2011/02/22 - [평화3000] 베트남에서 펼치는 의료봉사를 담다
2011/03/12 - [호치민 벤째성] 중국풍 베트남식 코스요리
2010/12/29 - [베트남,호치민] 메콩강 줄기를 따라




3줄 요약

1. 벤째성에 가시면 코코넛 캔디 꼬옥!!! 도전해 보세요 맛있답니다!

2. 하노이개들에 비해서 남쪽 개들은 확실히 여유로와요~ 사람들도!!!

3. 깔맞춤 패션 +_+ 도전하실 분?

다음뷰 손가락 추천 꾸욱에
 포스팅 기운이 무럭무럭 자란답니다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64
Today114
Total5,982,14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